통합 검색

FEATURE MORE+

내가 남자와 키스한 까닭은…

`성공만 한다면! 뭐든지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 래서 못할 짓(?)도 꽤 했다. 파티 플래너로 성공하기 위 한 지난 몇 해 동안의 고군분투. 다행히 지금은 그 대가 를 보상받는 중이다.

UpdatedOn December 06, 2005

 음악 소리가 작아졌는데도 사람들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잠깐 화장실 다녀온 사이  한 테이블이 치워졌다. 클라이언트는  내 얼굴만 빤히 바라본다. 음악과 술이 있는데 왜 놀지 못할까. 나 같으면 스테이지는 예전에 장악했다. 뭐, 좋다. 어쨌든 이 가라앉은 기분 나쁜 공기는 다  내 책임이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파티 시작 전부터 이상한 눈빛으로 날 쳐다보던 그놈에게 다가갔다. 잠깐 멈칫하긴 했다. 하지만 결국 그에게 키스했다. 아니, 한 것 같았다. 다시는 떠올리고 싶지 않은 순간인 데다 여러 번 그러지 않았을 거라고 부정을 했기에 지금은 긴가민가하다. 하지만 꾸욱 감은 눈 옆에, 뻥 뚫려 있는 두 귀로 사람들 함성 소리가 들린 것은 확실히 기억한다. “워어~~” 이쯤이면 됐다. 나의 ‘순교’로 파티는 열광의 도가니가 될 테니까. 끝까지 웃으며 백 스테이지로 향했다. 그리고  가그린 한 통을 다 마셔버렸다. 제길.

스포츠 신문에 이니셜로 등장해야 하는 위험 부담이 있는데도 ‘웃겨봐!’라고 말하는 술 취한 아저씨와 대판 싸우는 개그맨을 난 100% 이해한다. 기껏 준비한 파티에서 사람들이 잘 놀아주지 않을 때, ‘뭐 화끈하고 재미있는 이벤트 없어?’라고 묻는 클라이언트를 보면 나도 비슷한 생각이 드니까. 물론, 고용주인 클라이언트와 싸울 순 없다. 그저 이런 부담스러운 질문에 가끔 힘이 빠진다는 소리다. 또 이런 파티가 끝나면 늘 기획 과정을 반성하고 다음 파티 기획 때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 blah blah blah…. 쏘리, 조금 구차했다.

처음 파티를 기획했을 때만 해도 제약이 많았다. 제대하고 대학 졸업한 남자가 시작하기엔 불안한 분야였다. 가족과 친구의 우려는 나를 많이 위축시켰다. 그때마다 내 기획 아이디어는 점점 과감해졌다. 위축된 나를 좀 더 고무시키기 위한 의도였다. 백화점이 폐장하면 속옷만 입고(물론 나체로 들어가면 더 좋다. 속옷 매장은 충분히 있으니까) 참가자들이 들어가 원하는 옷으로 마음껏 갈아입고 파티를 즐기자는 등 기발한 기획이 우르르 나왔다. 물론 대부분이 실제로 이뤄지진 않았다. 진보는 늘 벽에 부딪치게 마련이니까, 룰루랄라~.

파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느끼는 재미다. 보이는 재미는 두 번째다. 흔히 사람들은, 심지어 파티 플래너조차 보이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확실한 테마가 있는 파티를 기획한다면 많은 돈을 투자한 파티에서 보다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예를 들어 ‘보석 파티’에 사람들을 초대한다고 가정하자. 비싼 보석을 전시하고 감상하는 파티라고 생각하겠지만 이 파티는 007게임이 접목된 파티다. 무대 한복판에 보석을 설치하고 이를 훔치라고 지령을 내린다. 몇몇 경호원이 지키고 있고 30분마다 불이 꺼진다. 난 파티와 럭셔리라는 단어를 동일시하는 대부분의 클라이언트 인식을 바꾸고자 ‘돈 안 쓰는 파티’기획에 매달렸고 시장도 슬슬 이를 받아들였다.

‘파티 플래너’가 되고 싶은 사람들 앞에서 늘 강조하는 말이 파티는 단순히 즐기는 놀이가 아닌 사람과의 관계를 완화해주는 매개체라는 것이다. 파티는 참가자 모두 즐거움을 공유하는 게 가장 중요하며, 이를 위해 플래너는 참가자 한 명 한 명에게 즐길 수 있는 기회를 평등하게 주어야 한다. 파티에선 누구나 주인공이 되고 싶지만, 어디에나 변방에 떨어진 사람은 있게 마련이므로. 세상 누구보다 파티에 자주 참가하면서 플래너 스스로는 절대 파티를 즐길 수 없는 이유다. 플래너는 항상 변방에 있으면서 변방에 함께 떨어져 있는 이들을 즐겁게 해주고, 다른 사람과 어울릴 수 있도록 갖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클라이언트와 계약을 성사시킬 때도 마찬가지다. 그와 계약을 하기 전에, 내가 무엇을 줄 수 있다는 확신에 찬 제안서가  반드시 필요하다. 인간 관계는 냉정하게 이야기하면 ‘give&take’다. 순서는 ‘give’ 다음이 ‘take’다.

다행히, 파티 플래너라는 직업에 큰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성급히 결론부터 말하면 이 시장엔 거품이 많다. 대학 졸업자 평균 연봉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액수를 벌 각오도 단단히 해야 한다. 게다가 이 파티 시장은 대부분 인맥으로 움직인다. 클라이언트 회사에 아는 사람이 있으면 계약을 맺는 식이다. 결국 이런 사람들이 시장을 잠식하면서 아이디어가 설자리가 없어졌다. 이런 파티는 진정한 파티가 아니다. 하지만 모든 걸 뚫고 진정한 파티 플래너가 되고 싶은 당신이라면 환영의 커다란 플래카드를 걸어주겠다. 당신에게 필요한 것은 유연한 인간 관계와 기발한 아이디어, 그리고 추진력뿐이다.

어쨌든 난, 3여 년간 성공적으로 파티 기획을 했고 이젠 그만뒀다. 지금은 당당한 멀티잡족으로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대학에서 파티 플래너 과정을 강의하고 있고, 한류 문화 콘텐츠를 기획하고 있으며, 카지노 컨설턴트, 모터스포츠 마케터라는 명함도 있다. 물론, 파티 기획을 했을 때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수입도 짭짤하다. 이 일들은 모두 기발한 기획을 하고, 그 기획을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하며, 늘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게 만든 파티 기획에서 파생된 일이다. 사실, 파티 기획이라는 일이 준 가장 큰 선물은 옷장 정도는 거뜬히 채우고도 남을 다양한 사람들의 명함. 기발한 아이디어를 파티에 제공했으니, 이제 당당히 ‘take’ 할  차례인가 싶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초여름 필수 아이템
  • 2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3
    온앤오프의 두 리더
  • 4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5
    육준서의 스펙트럼

RELATED STORIES

  • ISSUE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

    전 세계 반도체 수급난으로 차량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 천재지변 외에 전기차 생산량이 급증한 것도 이유로 꼽힌다.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은 이것만이 아니다. 미국 내 전기차 구매자의 18%가 내연기관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국내도 다르지 않아 보인다. 부족한 충전 인프라가 전기차 구매의 발목을 잡는다.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작은 실마리를 건져본다.

  • ISSUE

    지구상 영향력 인물 100

    2021년. 이슈는 보름 단위로 바뀐다. 5월 초 인터넷에서 들끓었던 사태는 5월 셋째 주인 현재, 사그라졌다. 유튜브 화제의 영상도 2주를 넘기긴 어렵다. 시대는 빠르게 변하고, 영향력은 새로운 것들로 옮겨간다. 2021년 5월 16일 현재. 가장 영향력 있는 것은 무엇일까. 혹은 누구일까. 새롭게 주목할 영향력 100개를 모았다.

  • ISSUE

    '팅글'이 뭐길래?

    요즘 매일 밤 에어팟을 끼고 외간 여자가 귀 청소해주는 소리를 들으며 잠든다. 웬 청승인가 싶지만, ASMR 단골 소재인 데다가 알고리즘에 뜨는 영상들은 조회수도 수백만 회에 육박한다. 그 외에도 머리 빗어주는 소리, 속삭이는 소리, 손바닥 스치는 소리, 보글보글 끓는 소리, 장작 타는 소리를 듣는다. 변태도 아니고 이런 걸 왜 듣냐고? ‘팅글’ 때문이다. 성욕도 아니고, 단지 심리적인 만족감도 아니고, 도무지 알 수 없는 작은 쾌감. 도대체 이 감각의 정체는 뭘까?

  • ISSUE

    찰스 게슈케를 기리며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인디자인. 출판 산업의 정과 망치를 만든 어도비. 어도비 공동 창업자 찰스 게슈케가 지난 4월 16일 별세했다. 잡지를 만들며 그에게 진 빚을 세어봤다.

  • ISSUE

    토트넘이 지금부터 흥미진진한 이유

    시즌 초반만 해도 선두 놀이를 하던 ‘행복넘’ 토트넘. 시즌 막바지인 현재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진출도 확신할 수 없는 처지에 몰린 ‘우울넘’. 이제 막 35라운드를 지난 토트넘은 무사히 시즌을 마칠 수 있을까. 올해도 우승컵을 놓친 케인과 손흥민은 토트넘을 탈출할 수 있을까. 새로운 사령탑은 새로운 선수들을 영입할 수 있을까. 시즌 초반보다 더 흥미진진해진 토트넘의 여름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지금 트로트에 필요한 것

    빠르고 무성하게 세상을 장악한 트로트에 경고등이 켜졌다. 쏟아지는 트로트 예능들만큼이나 “이제 트로트는 지겹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불세출의 스타 송가인, 임영웅 등을 배출한 <내일은 트롯> 시리즈인 <내일은 미스트롯2>의 우승자와 출연진에게는 별다른 스포트라이트가 비추지 않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의 힘을 빌리지 않고 트로트 장르는 자생할 수 있을까? 지금, 우리가 마주한 트로트의 오래되었지만 생생한 맨 얼굴.

  • LIFE

    술과 봄

    네 명의 주류 전문가로부터 받은 제철 음식과 술 페어링 리스트.

  • LIFE

    제목만 보고 골랐어

    그렇지만 당신의 마음을 헤집어놓는 책 다섯 권.

  • FASHION

    멋스럽고 유니크한 스포츠 아이템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