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unny Day

 

UpdatedOn June 29, 2015

Sunny Day 1
매일같이 사용하는 선크림은 로션처럼 가벼워야 한다. 끈적임 없이 피부에 스미고, 허옇게 들뜨지 않아야 한다.

1. 황산화 효과를 주는 비타민 E와 글리세린 성분을 함유했다. 로션처럼 부드럽게 스며들며 완벽하게 자외선을 차단한다. UV 디펜스 자외선 차단제 SPF 50 PA+++ 30ml 4만9천원대 비오템 옴므 제품.

2.주름 개선 기능에 색소 침착을 예방하며, 미네랄 성분이 피부를 빛나게 가꿔주고 보호해주는 안티에이징 기능을 더했다. 로션처럼 가볍고 부드럽다. UV 프로텍팅 플루이드 SPF 50 PA+++ 50ml 15만원대 라 메르 제품.

3. 자외선 차단 기능을 갖춘 로션에 가깝다. 블랙 티 발효물을 포함한 천연 성분들이 피부를 보호하고 보습과 탄력을 부여한다. 수시로 덧바르기에 탁월하다. 블랙 티 에이지 딜레이 로션 SPF 20 PA+++ 50ml 12만1천원대 프레쉬 제품.

4. 일명 ‘수분 자외선 차단제’다. 프렌치 로즈 추출물이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키고, 수분 베이스 입자가 피부를 촉촉하게 가꾼다. 노화 예방에 탁월한 비타민 E 성분까지 가득하다. 울트라 라이트 데일리 UV 디펜스 SPF 50 PA+++ 60ml 4만9천원대 키엘 제품.

5. 부드러운 로션 타입엔 엔젤리카 에센셜 성분이 가득하다.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하고, 수분이 증발하는 것을 막아준다. 엔젤리카 글로잉 UV 쉴드 SPF 40 30ml 5만원 록시땅 제품.

6. 수분 에센스처럼 묽고 촉촉한 제형으로 피부에 말끔하게 스며든다. 지성 피부도 부담 없이 사용할 만하다. 유브이 퍼펙트 아쿠아 에센스 SPF 50+ PA+++ 30ml 2만5천원대 로레알 파리 제품.


Sunny Day 2
작열하는 태양 아래 온전히 노출되는 야외 활동 시엔 초강력 자외선 차단 지수, 땀과 피지에도 끄떡없는 워터 프루프 기능을 겸비한 선크림이 필수다.

1. 백탁 현상 없이 로션 같은 말끔한 제형이다. 아벤느만의 3중 트러블 보호 작용을 하고, 알레르기성 성분을 배제해 선크림에 민감한 피부에도 적합하다. 트레 오뜨 프로텍씨옹 에멀젼 쌍 파르팡 SPF 50+ PA+++ 50ml 3만2천원 아벤느 제품.

2.사용하기 간편한 미스트 타입으로 얼굴과 몸을 모두 관리할 수 있다. 끈적임 없이 쏙 스며들며, 부담 없이 마구 사용해도 걱정 없을 대용량 사이즈가 큰 매력이다. 포토덤 맥스 스프레이 SPF 50+ 200ml 4만2천원 바이오더마 제품.

3. 열대 지방에서 전통적으로 천연 선크림으로 사용하는 타나카 우드 성분을 함유했다. 스틱 타입으로 수시로 갖고 다니며, 슥슥 덧바르기에 좋다. 올마이티 선 스틱 SPF 50+ PA+++ 2만8천원 빌리프 제품.

4. 물이나 땀이 닿으면 자외선 차단막을 하나 더 생성하는 혁신적인 신기술 웨트포스 테크놀로지를 적용했다. 일반적인 클렌저로도 쉽게 씻어낼 수 있어 사용이 간편하다. 퍼펙트 UV 프로텍터 SPF 50+ PA+++ 50ml 5만8천원 시세이도 제품.

5. 농축된 우유같이 뽀얀 제형은 자외선 차단과 동시에 햇빛에 노출된 표피를 진정시키고, 치유한다. 태닝한 피부색을 오래 지속시켜주고, 피부 속 깊이 보습을 부여한다. 크레마 쏠라레 SPF 50 250ml 10만8천원 산타 마리아 노벨라 제품.

6. 일반적인 내수성 제품보다 2배 더 강한 지속력을 지녔다. 땀을 많이 흘리는 스포츠 및 레저 활동에 효과적이다. 선 스포츠 SPF 50+ PA+++ 50ml 2만5천원대 라네즈 옴므 제품.


Sunny Day 3
자외선에 노출되는 건 비단 얼굴만이 아니다. 두피, 모발, 손 등 태양 아래 드러나는 모든 부위를 적절한 제품으로 영리하게 관리해야 한다.

1. 윈터 그린과 시나몬 바크 오일에서 추출한 천연 자외선 차단제가 모발을 보호한다. 가벼운 미스트 타입에 물에 잘 녹지 않으며 16시간까지 효과가 지속된다. 썬 케어 프로텍티브 헤어 베일 100ml 3만2천원 아베다 제품.

2.항산화 효과에 자외선 차단 효과를 지닌 아르간 오일을 주원료로 만든 모발용 트리트먼트. 손상된 모발을 재생시켜주고, 외부 유해 환경으로부터 보호한다. 모로칸오일 트리트먼트 125ml 6만8천원 모로칸오일 제품.

3. 오일, 파라벤, 인공 향은 배제하고 황산화 효과가 뛰어난 구기자, 비타민 E 등 저자극의 자연 성분을 더해 선번으로 한창 민감해진 몸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액티베이티드 썬 프로텍터 포 바디 SPF 50+ 150ml 4만원대 키엘 제품.

4. 향긋한 허브 향의 보디 로션에 강력한 자외선 차단 기능을 더했다. 뒷목, 팔, 다리 등 외출 시 자외선에 노출되는 모든 부위에 사용할 수 있다. 프로텍티브 보디 로션 SPF 50 150ml 5만2천원 이솝 제품.

5. 입술도 자외선에 노출되면 거뭇하게 변한다. 천연 설탕과 오일, 왁스 성분은 거칠어진 입술을 촉촉하고 부드럽게 가꿔주며, 자외선으로부터 순하게 보호한다. 슈가 립 트리트먼트 SPF 15 4.3g 3만4천원 프레쉬 제품.

6. 휴대하고 다니며, 수시로 바르기에 좋은 자외선 차단 기능을 더한 핸드 크림. 손뿐만 아니라 얼굴, 몸에 사용해도 좋다. 리지스트 얼티밋 안티에이징 핸드크림 SPF 30 50ml 2만7천원 폴라초이스 제품.


PHOTOGRAPHY: 조성재
ASSISTANT: 강진기
EDITOR: 최태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조성재
Assistant 강진기
Editor 최태경

2015년 06월호

MOST POPULAR

  • 1
    유아인 '詩' 미리보기
  • 2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 3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4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 5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RELATED STORIES

  • BEAUTY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BEAUTY

    나이트 케어 뷰티

    당신이 잠든 사이에 톡톡히 효과를 발휘하는 나이트 케어 제품들.

  • BEAUTY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BEAUTY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BEAUTY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MORE FROM ARENA

  • CAR

    세단보다는 투어러

    BMW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는 떠나고 싶게 만든다. 평일 오후 벌어진 일탈의 순간을 기록한다.

  • CAR

    혁신의 상징

    고성능 자동차 시장을 이끄는 메르세데스-AMG와 미디어 아트 신을 선도하는 디스트릭트. 지금 가장 진보적인 자동차와 아트의 만남.

  • FEATUR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ILM

    '0개 국어설'에 대한 초아의 입장은?

  • LIFE

    일상 속 비일상

    완전히 새로운, 지금까지는 없던, 오직 단 하나의…. 그런 것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 때, 늘 있어왔던 것을 달리 보이게 하는 것이 예술가의 업이다. 친숙한 것과 낯선 것을 뒤섞어 일상에 틈입시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