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추(秋)신

<아레나> 독자를 상징하는 블랙칼라 워커들에게 무더위로 느슨해진 생활의 태엽을 억세게 조이라는 계절적 메시지까지 덤으로 얹을 수 있다며 자가 최면에 돌입하기도 했다. <br><br> [2006년 9월호]

UpdatedOn August 22, 2006

1
9월의 <아레나>는 검은색을 선봉에 내세웠다.
우선 표지부터 보자. 성자(盛者)의 얼굴을 하고 블랙 수트를 입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사진 위로 ‘Back to Black’이라는 단호한 타이포를 얹었다. 고지를 탈환한 자의 위용을 띤 그의 전면과 <아레나> 9월호에, 착 달라붙는 타이틀이라 생각했다. 블랙으로의 회귀는 이 가을의 패션 트렌드를 한 방에 표현하는 문장임에 틀림없으며 <아레나> 독자를 상징하는 블랙칼라 워커들에게 무더위로 느슨해진 생활의 태엽을 억세게 조이라는 계절적 메시지까지 덤으로 얹을 수 있다며 자가 최면에 돌입하기도 했다.
잡지 마감에 잔고개들이 어찌 없을까마는, 이달에도 역시 ‘Back to Black’이라는 거대한 타이틀에 얽매여 기자들의 마감에 브레이크를 걸었다. <아레나> 9월호는 가을 패션의 거대 트렌드인 블랙을 테마로 한 기사들과 쇼핑 리스트, 화보들로 점철된 데다 블랙칼라 워커(혹 이 용어의 본질을 모르는 독자를 위해 295페이지에 창간호에 이은 앙코르 뜻풀이를 덧붙였다)의 심미안과 세심한 생활양식을 바탕으로 한 편집 수칙을 철저히 고수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과욕을 부렸다. 마감을 하루 남기고 각 섹션의 대문을 블랙 칼럼들로 전면 재배치하기 위해 마감조(매달 기자들에게 돌아가는 당직 시스템의 일종)인 조우영과 김현태에게 끊임없이 일거리를 물어다주고 말았다. 따지고 보면 사소한 욕심의 군더더기를 털어내지 못해서겠지만, 어떻게든 독자들에게 가을의 트렌드와 <아레나>의 편집 의도를 각인시키겠다는 머슴정신 때문이기도 했다. 덧붙여 마감 초읽기에 들어간 지금, 나는 컴퓨터 앞에 앉아 혹 <아레나>를 띄엄띄엄 읽는 독자는 없을까 하여 편집 의도랍시고 절절하게 사족을 단다. 또한 ‘Style for men’이라는 <아레나>의 슬로건이 트렌드의 경박함으로 인지되는 것에 대한 소소한 오해들을 풀어보고자 함이다. 블랙칼라 워커라는 나름의 촉수가 발달한 절개 곧은 남자를 말함이지, 지조와 의리를 버리고 ‘유행’이라는 단어에만 편승한 자가 아니라는 <아레나>의 신조에 대해 말이다. 이런 와중에서도 참으로 다행스러운 건, 남자들에게 있어 트렌드라는 것은 항시 ‘Back to Black’의 쳇바퀴 안에 있다는 것이다. ‘Back to Black’이라는 ‘Back to Basic’과 한 끗 차이이며 ‘편안함’의 근원이 되는 ‘베이식’의 범주 안에 있으므로. 누가 뭐래도 검은색의 이미지는 편안(便安)함이다. 앞선 유행의 선봉에 선 것도 블랙이고 그 수문을 지키는 것도 블랙이다. <아레나>는 채도 0의 블랙이 갖는 근원색으로서의 자질에 부합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물을 당신에게 전하고 싶다.

2
마감은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아, 인사동이 간절하다. 미로 같은 골목과 끈적끈적한 막걸리, 설탕을 뿌린 듯 달착지근한 늦여름 공기에 취한 자들이 내뿜는 미열이 가을을 재촉하는 축시(丑時)경의 풍광이 그립다. 검은색이 내려앉은 그곳은 엉성한 개발론과 해외자본의 진출로 전통성을 잃어간다는 정의구현의 찬란한 담론으로부터 자유로워진다. 소박한 취객들로만 가득한 안위(安慰)의 공간이 된다. 마감이 끝나면 감사와 사죄를 인사동의 검은 골목 한켠에서 나누고 싶다. 부끄러움으로 붉어진 얼굴을 감추기엔 검은 밤이 최고 아닌가.
감사하고픈 사람이 있다. 오다가다 인연을 맺게 된 축구선수 이관우. 사실, 과거 한 잡지의 데스크로 일하면서 화보를 찍기 위해 그를 섭외했고, 안타깝게도 콘셉트가 바뀌는 바람에(물론, 그 콘셉트를 뒤집은 흉악범도 바로 나다) 책에 싣지 못한 적이 있다. 그 후 언제 크게 한번 쏴야지, 맘(만)먹었으나 결국 전화 한통 못 하고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버렸다. 그런데 <아레나> 9월호를 위해 대전에 있는 그(물론 지금은 수원에 살지만)에게 또 한 번 안부가 아닌 뻔뻔한 섭외 전화를 날리고 말았다. 2년 만에 전화를 걸어 “잘 지내시나?”라는 말을 건네기가 어찌나 부끄럽던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흔쾌히 촬영에 응해준 그가 또 얼마나 고맙던지. 술 한잔 사겠다는 뜬금없는 약속을 또 해버렸다. 하하. 그런데 그는 담배도 끊었고, 술도 거의 안 마신단다. 에라, 마음으로 술잔을 날리며 다음번엔 편집장이 아닌 누나의 이름으로 ‘안부’ 전화를 하리라 약속해본다.
사죄하고픈 사람도 있다. 대상은 지난 <아레나> 7월호를 정독했을 독자들이다. 또 한 번 얼굴이 붉어진다. 지난 <아레나> 7월호에 ‘빈센트 앤 코’ 론칭 관련 기사를 실었음을 고백한다. 국내에 브랜드가 론칭하면 신속하게 독자에게 전달해야 한다는 기자 정신에 충실한 것이었으나 소개할 만한 가치가 없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난 지금,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물론 브랜드가 론칭되었다는 간략한 박스 기사였으나 예리한 감식안을 발휘해야 할 기자의 본분에 어긋났음은 물론이다. 죄송하다. 부끄러워서 또다시 검은색 인사동표 장막 속으로 숨어버리고 싶은 심정이다. 이 작은 박스 기사가 에디터들의 훌륭한 기사들에 대한 의심으로 번지지 않게끔 하는 것도 내 몫이다. 맞다. 십수 년 전 인사동의 처마 높은 술집에서 만난 작가 김운경이 그랬다. 얼굴 벌게지는 게 부끄러워서 검은색 야구모자를 눌러쓴다고. 지금 이 순간, 나 역시 챙 넓은 검은 모자 속으로 얼굴을 감추고 싶은 심정이다. 잘못에 대한 나의 사과를 받아주길, 용서받은 나는 더더욱 당신을 미치도록 사랑할 테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 2
    山水景石 산수경석
  • 3
    가죽 옷을 위한 밤
  • 4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 5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

RELATED STORIES

  • BEAUTY

    가을 향수

    가을의 감각을 일깨우는 느긋하고 풍성한 향.

  • BEAUTY

    Untact Grooming

    지금 가장 현실적인 그루밍.

  • BEAUTY

    이런 헤어 스타일?

    2020 가을·겨울 런웨이에서 눈에 띈 마스크로 얼굴을 가려도 멋질 수밖에 없는 헤어스타일 5.

  • BEAUTY

    일주일에 한 번, 스크럽

    불필요한 각질이 쌓이는 여름 피부를 관리하기 좋은 알찬 스크럽 제품들.

  • BEAUTY

    디올의 소바쥬

    늦여름 더위까지 식혀줄 대담한 향.

MORE FROM ARENA

  • FEATURE

    미래에서 온 편지

    화성 탐사 1백 주년을 맞이한 2060년. 화성의 시시콜콜한 일상이 담긴 편지가 도착했다.

  • FEATURE

    따라 해봐 이렇게

    무턱대고 물부터 뿌려선 안 된다. 세차에는 나름의 순서와 방법이 있다. 꿀팁 위주로 정리한 단계 세차 순서다.

  • FEATURE

    최악의 이혼썰

    거 적당히 좀 하지 그래? 적당히 안 돼서 법원에서 싸움의 끝을 본 부부들. 이혼 변호사들이 말하는 잊지 못할 이혼 소송을 모았다.

  • FASHION

    <킹스맨>에서 건진 패션

    말쑥한 영국 신사의 B급 액션 영화 <킹스맨>이 프리퀄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로 돌아온다. 세계대전이 배경인 만큼 정갈한 수트 패션은 볼 수 없다. 다만 남자들의 가슴을 뛰게 하는 밀리터리 룩이 펼쳐진다.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에서 영향받은 현대의 패션 아이템을 찾아봤다.

  • CAR

    서울의 이상한 밤 위 신차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자동차들이 사라진 이상한 밤을 맞이한 새로운 서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