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컴퓨터를 사러 가다

인텔의 코어 2 듀오 프로세서가 출시됐다. 컴퓨터를 사겠다고 맘먹고 있던 내게 고민이 생겼다. 지금 사야 하나 말아야 하나, 이것이 문제다. <br><br>[2006년 9월호]

UpdatedOn August 22, 2006

Illustration 차민수 EDITOR 성범수

운이 좋았다. 홈쇼핑에 컴퓨터 주문 전화를 걸까 생각하고 있었으니까. 2006년 7월 27일 인텔에서 펜티엄 D를 훌쩍 넘겨버린 놀라운 프로세서를 출시했다. ‘코어 2 듀오’로 명명한 데스크톱 프로세서는 2억9천1백만 개의 트랜지스터를 탑재하면서 전력 소모는 40%가량 절감하는 에너지 효율성을 강화했다. 이번에 선보인 10개의 최신 인텔 코어 2 듀오 및 인텔 코어 2 익스트림 프로세서 중 데스크톱 PC 프로세서를 현존하는 최상급 펜티엄 프로세서와 비교했더니 약 40% 성능 및 절전 기능을 구현했다. 또 다양한 독립 리뷰 기관에 따르면, 새로운 프로세서들은 서버, 데스크톱 PC, 게임용 PC 성능 관련 벤치마크에서 90% 성능 우위를 나타냈다는 정보도 입수했다.
사실 컴퓨터에서 인터넷과 오락만 하는 난 정확히 위에서 언급한 정보가 무슨 말인지 몰랐다. 다만 40%라는 숫자를 내 연봉 인상 폭에 적용했더니 이해가 좀 되기 시작했다. 덕분에 쉽게 홈쇼핑 주문의 유혹을 포기할 수 있었다. 그리고 용산 전자상가로 향했다.
코어 2 듀오의 출시 덕에 활황을 맞을 거라 예상했던 용산 컴퓨터 상가들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우선 매장에 들러 코어 2 듀오의 유무를 확인했다. E-PC의 유청오 대표는 인텔 코어 2 듀오 콘로 E6300 정품 가격이 19만원 정도로 책정됐지만 거래되는 물량은 거의 없다고 했다. “펜티엄 D 930은 우리 매장에서만 하루에 30개 정도 판매되고 있어요. 코어 2 듀오를 받쳐줄 만한 메인보드가 없는 상황에서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코어 2 듀오를 장착해도 별 재미를 느낄 순 없을 겁니다.” CPU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매장에서도 하루에 10개 정도 주문 신청이 들어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했다. “아직까지 코어 2 듀오는 테스트가 필요해요. 버그를 수정하고 완전한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선 올해 말쯤 최적화될 것 같아요.” 컴퓨터 본체 안쪽은 잘 모르는 사람으로서 완성된 PC를 사고 싶었다. 컴퓨터를 열어 메인보드의 CPU를 교체하는 건 적성에 맞지 않는 일이다. 펜티엄 D 930의 견적을 뽑아보았다. 코어 2 듀오가 활성화되기 전에 용산에선 펜티엄 D를 소진시켜야 할 거다. 결국 가격 하락은 뻔한 일이다. 가격대비 성능 때문에 마음은 펜티엄 D 쪽으로 기울고 있었다.
PC를 사는 데 객관적인 도움을 줄 만한 사람이 필요했다. PC 전문지 의 최필식 기자는 “용산에는 펜티엄 D 프로세서의 재고가 아직 많이 남아 있기 때문에 물량을 우선 소비해야 할 거예요. 그래서 그렇게 말했을 수도 있어요. 용산에서 말하는 것처럼 코어 2 듀오를 위한 것들이 갖춰지지 않았다는 건 사실이 아니에요. 물론 최적화됐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컴퓨터를 잘 모른다니 간단하게 설명하면 코어 2 듀오만 사용해도 전과 비교해 전력 소비가 눈에 띄게 줄어들 거예요.” 아직 사람들이 모르기 때문에 판매 실적이 낮은 건 당연하다고 그는 말한다. 코어 2 듀오는 이전 메인보드를 가지고 사용 수 있다. 제품은 8개 브랜드에서 이미 나온 상태다. 언제 시장에 내놓을지 아직 알 수는 없지만 말이다. 만약 고성능 PC가 필요한 게 아니라면 펜티엄 D도 좋겠지만, 이왕 살 거면 코어 2 듀오를 사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기세를 내야 하는 가장으로서 부담을 최소화할 필요도 있으니까. 용산에서 받아온 견적서를 어딘가에 던져두었다.
의 장수연 기자는 “지금은 PC를 바꾸지 않는 시기예요.”라며 나를 말렸다. 테스트를 해봐도 실제 코어 2 듀오가 가진 성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는 게 사실이란다. “올해 말까지 코어 2 듀오를 사는 건 좋은 생각이 아닌 것 같아요. 내년 정도는 돼야 자리를 잡을 거예요.” 코어 2 듀오는 정말 놀라운 발전이라고 한다.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안정화가 안 됐기 때문에 발전을 보여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닌 것뿐이다. 현재의 최고 시스템으로 지원한다고 해도 아직 몇 퍼센트 부족하다. 현재 부족분을 보강하고 있으니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했다. 기다려야 하는 것인가? 다시 고민에 빠졌다.
펜티엄 D 프로세서냐, 코어 2 듀오 프로세서냐의 논란의 중심에서 컴퓨터를 사겠다고 외쳐보지만 결정하기가 쉽지 않다. 전문가들의 의견이 분분하다는 건 아직 PC를 사야 할 시기가 아니기 때문인 것 같다. 물론 개인 사용자마다 원하는 환경에 따라 분명 차이는 있을 거다. 사진작가처럼 사양 좋은 컴퓨터를 사용해야 사람들은 코어 2 듀오를 선택하는 게 나을 거다. 에디터같이 간단한 작업만 할 사람은 코어 2 듀오의 출시와 함께 가격 하락이라는 반사 이익을 누릴 수 있는 펜티엄 D 프로세서를 구입하는 게 좋겠다. 지금이 구입 적기일 테니까. 하지만 욕심이 생긴다. 도대체 얼마나 좋은 성능인지 궁금해졌다. 그래서 기다리기로 했다. 모든 것이 갖춰졌다는 정보가 입수되면, 아니 홈쇼핑에서 코어 2 듀오가 탑재된 PC가 매진 사례를 날릴 때 난 결제의 용단을 내릴 작정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Illustration 차민수
EDITOR 성범수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좋은 이웃과 더 나은 디자인
  • 2
    이 여름이 가기 전, 신상 숙소 4
  • 3
    수제 버거 베스트 4
  • 4
    허웅의 시대
  • 5
    육준서의 스펙트럼

RELATED STORIES

  • BEAUTY

    DAILY OIL LOTION

    건조한 피부와 무거운 사용감 사이의 고민을 단박에 해결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의 새로운 포뮬러.

  • BEAUTY

    이솝의 새로운 향수

    현실이면서 상상이기도 한 세계로 이동시켜주는 이솝의 새로운 향수, 미라세티, 카르스트 그리고 에레미아.

  • BEAUTY

    여름 두피케어

    피부만큼 자극받기 쉬운 여름철 두피 고민과 궁금증을 전문가에게 물었다.

  • BEAUTY

    침대 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불면의 밤, 침대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 BEAUTY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MORE FROM ARENA

  • ARTICLE

    SHOPPING LIST

    새로 생긴 쇼핑 공간 5. 그리고 12월에 가져야 할 것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INTERVIEW

    좋아서 하는 팀

    까다로운 가입 조건도, 매서운 규율도 없다. 승부에 대한 집착보다 함께 즐기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밝고 건강한 팀 스포츠 크루들.

  • REPORTS

    IT - 더 편한 세상

    10년이면 IT는 강산이 아니라 천지가 뒤집어진다. 10년 전 가장 인기 있던 전자기기는 닌텐도 DS였다. 노트북을 사는 게 큰 사건이었다. 스마트폰이 우리 일상이 된 지 이제 고작 5년 지났을 뿐이다. 스마트폰으로 배달 음식을 시켜 먹고, 택시를 부르고, 요금 걱정 없이 문자 메시지 주고받는 건 당시에 생각하기도 어려웠다. 이제 개인이 갖고 있는 컴퓨터는 3~4대씩 되고, 통신 속도는 ‘기가’를 넘본다. 통신과 센서 기술은 발전을 거듭해 자동차는 스스로 운전하고, 컴퓨터는 9단 프로와 바둑을 둔다. 그 뒤에는 획기적으로 늘어난 컴퓨팅 파워가 있고, 반도체 기술이 숨어 있다. 지난 10년을 되돌아보면 이들이 만들어낼 다음 10년은 상상도 못할 지경이다.

  • LIFE

    침대 위의 취향

    가장 사적이고 가장 친밀한 침구 쇼핑 플레이스 5곳.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