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weet Seat, Sweet Room

누가 비행기의 퍼스트 클래스와 거실의 천연가죽 소파를 옮겨놓았나? 당대를 주름잡는 프레스티지 카 9대의 `손으로 빚은` 뒷좌석. 그리고 그 용상의 주인이 되기에 충분한 롤 모델.<br><br>[2006년 9월호]

UpdatedOn August 22, 2006

Photography 우정훈 Editor 정석헌

롤스로이스 팬텀의 코치 도어에서 내려 레드 카펫을 밟는 ‘그분’은 전생에도 대청마루와 연못이 있는 뜰 앞을 지나 솟을대문으로 유유히 나오는 고관대작이었을까? 그런 끔찍한 상상보다는 하루빨리 입신양명해 코치 도어의 열쇠를 손에 쥘 그날을 떠올리는 편이 더 나을 것이다. 그날이 오면 내가 타는 차가 0→100km/h 가속 시간이 몇 초인지, 트립 컴퓨터에 내비게이션이 포함돼 있는지, 트렁크에 골프백 4개가 들어가는지 따위는 별로 궁금하지 않을 것이다. 그 차는 이제 너무 흔해 감흥이 덜한 럭셔리 세단이 아닌 거다. 권좌라 불러도 좋을 초호화 뒷좌석이 마련된 프레스티지 세단인 거다. 그 이름은 L(Long Wheelbase)이나 E(Extended Wheelbase) 혹은 리무진 등이 붙어 전장만큼이나 길고 편의 장비는 가격만큼이나 손이 커서 비행기 일등석이나 거실의 천연가죽 쇼퍼 주변에 비견된다. 지구에서 가장 좋다는 소를 잡고 원목을 베어 의자와 바닥과 벽을 꾸민 ‘수공예품’이니 평수나 착좌감을 따지는 건 부질없는 짓이다. 앞좌석과 무관하게 에어컨 세기를 조절하거나 DVD 타이틀을 감상하는 것은 물론 전동식 마사지를 받거나 시트백 테이블 위에 결재서류를 올려놓고 살피는 일도 대수로울 게 없다. 옵션에 따라 어지간한 차 한두 대 값인 프리미엄 오디오 사운드로 실내를 수놓거나 센터 암레스트의 소형 냉장고에 샴페인이나 와인을 키핑하는 것도 그리 낯설지 않다. 눈에 잘 띄지 않는 고급 기능에서는 자동차 메이커의 숨은 내공을 볼 수 있다. 마이바흐 57S의 뒷좌석에서는 지금 내가 시속 몇 킬로미터로 달리는지를 점잖게 가늠해볼 수 있고, 롤스로이스 팬텀이라면 코치 도어 사이에 숨겨진 우산으로 자선을 베풀 수도 있다. 아우디 A8L의 뒷좌석에서는 뱅앤올룹슨 오디오 시스템으로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듣는 특권도 얻을 수 있다. 흔히 프레스티지 세단은 두 부류로 나뉜다. 뒷좌석에 앉는 걸로 족한 전형적인 쇼퍼 드리븐카와 주중에 한두 번쯤 운전석에 앉아도 좋을, 그러니까 오너 드리븐카를 겸하는 변형된 쇼퍼 드리븐카가 바로 그것. 롤스로이스 팬텀을 필두로 하는 전자에는 메르세데스 벤츠 S600L, BMW 760Li, 벤틀리 아니지 리무진, 렉서스 LS460L, 쌍용 체어맨 CM700L 등이 속한다. 후자의 예로는 마이바흐 57S를 비롯해 아우디 A8L, 폭스바겐 페이톤 4.2 LWB, 재규어 XJ8L 등을 꼽을 수 있다. 하지만 결국 프레스티지 카를 나누는 최후의 분류는 그 ‘용상’의 주인한테 달려 있다. 주인 될 자격이 있는 자에게 허락되는 뒷좌석일 때 비로소 프레스티지 카일 테니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우정훈
Editor 정석헌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매드몬스터의 진실
  • 2
    유연석, 모험의 시간
  • 3
    HOW COME?
  • 4
    최적의 샷을 위한 골프 클럽
  • 5
    여름의 성질

RELATED STORIES

  • BEAUTY

    여름 두피케어

    피부만큼 자극받기 쉬운 여름철 두피 고민과 궁금증을 전문가에게 물었다.

  • BEAUTY

    침대 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불면의 밤, 침대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 BEAUTY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 BEAUTY

    ESSENTIAL BLUE

    여름 한복판에서 만난 배우 김성규와 이 여름 남자들이 꼭 알아야 할 포슐라 옴므의 스킨케어 라인.

  • BEAUTY

    여름 그루밍 아이템

    여름을 뜨겁게 만들고, 또 차갑게 식혀줄 그루밍 아이템.

MORE FROM ARENA

  • FASHION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시대와 세대를 초월하는 에르메스의 가방 전시가 서울에서 열린다.

  • CAR

    거거익선

    자동차 디스플레이는 크면 클수록 좋다. 형태도 다양하면 좋겠다. 급속히 성장하는 차량 디스플레이의 종류와 트렌드를 짚었다.

  • SPACE

    론즈데일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

    론즈데일이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패션의 새로운 성지가 되고 있는 홍대의 핫 플레이스가 될 전망이다.

  • FEATURE

    가상세계 문턱에서

    우리는 어떻게 가상자산을 모을 수 있을까. 가상세계와 현실의 접점이 늘어나며, 현실과 가상세계의 가치가 혼재된 근미래. 개발자도 IT 기업도 인플루언서도 거대 자본을 소유한 것도 아닌 보통의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가상세계에서 자산을 축적할 방법을 강구해봤다.

  • FEATURE

    토트넘이 지금부터 흥미진진한 이유

    시즌 초반만 해도 선두 놀이를 하던 ‘행복넘’ 토트넘. 시즌 막바지인 현재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진출도 확신할 수 없는 처지에 몰린 ‘우울넘’. 이제 막 35라운드를 지난 토트넘은 무사히 시즌을 마칠 수 있을까. 올해도 우승컵을 놓친 케인과 손흥민은 토트넘을 탈출할 수 있을까. 새로운 사령탑은 새로운 선수들을 영입할 수 있을까. 시즌 초반보다 더 흥미진진해진 토트넘의 여름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