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easonal Color

이 봄을 선명하게 물들일 보다 뚜렷한 색.

UpdatedOn April 21, 2015

Clean White

1 도넛같이 동그란 원 모양의 테이블 스탠드인 아물레또 18만8천원 라문 제품.
2 작은 사이즈의 아그리파 석고상 에디터 소장품.
3 주방, 욕실, 거실 등 어디든 사용할 수 있는 천연 성분의 다목적 세정제 올퍼포스 베르가못 1만6천8백원 커먼굿 제품.
4 도자기 소재의 핸드 드립 커피 드리퍼 1만6천원 칼리타 제품.
5 전통 방식 그대로 옛 항아리를 이용해 자연 발효해 만든 손막걸리 8천8백원 복순도가 제품.
6 안데르센 동화 <미운 오리 새끼>를 모티브로 만든 오리 피겨 7만9천원 블랭코브 by 굿나잇 앤 굿럭 제품.
7 작고 네모난 탁상시계 3천원 이케아 제품.
8 시인 하상욱의 시집 <서울시> 9천8백원 중앙북스 제품.
9 넙적한 원기둥 모양의 티포트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10 포근한 바닐라 향의 향초 283g 3만9천원 바코 제품.
11 흰색의 피아트 500 미니카 2천원대 핫휠 제품.
12 줄무늬 포스트잇 2천4백원 3M 제품.
13 흰색의 젤 잉크 펜 1천원대 사쿠라 제품.
14 작은 생선이 그려진 비누 받침 3만3천원 아이졸라 제품.
15 수세미 2개 세트 2천3백원 자주 제품.
16 세라믹 소재의 슬림한 시계 트루 씬라인 2백57만원 라도 제품.
17 단정한 사각형의 다목적 트레이 7만5천원 아이졸라 제품.
18 흰색의 오일 파스텔 개당 3천원 카렌다쉬 제품.
19 단정한 흰색 스니커즈 1백만원대 루이 비통 제품.


Deep Blue

1정교한 조각의 크리스털 샴페인 잔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2 천연 원료로 만든 고순도 식물성 비누 엑스트라 퓨어 솔리드솝 100g 9천원 꽁빠니 드 프로방스 제품.
3 선명한 파란색의 줄무늬 노트 28만원 스마이슨 by 갤러리아 이스트 백 멀티 제품.
4 머핀 틀처럼 생긴 정사각형 요구르트 볼 2만4천원 하프하프 제품.
5 풍부한 페퍼민트 향의 블루 오일 밸런싱 컨센트레이트 7ml 2만1천원 아베다 제품.
6 라미의 시그너처 만년필 사파리 5만4천원 라미 제품.
7 두꺼운 사인펜과 얇은 펜슬이 양쪽으로 붙어 있는 플레이 칼라 펜 1천원대 톰보 제품.
8 아이폰6 전용의 슬림한 반투명 젤리 케이스 3만9천원 인케이스 제품.
9 민트와 시트러스 향이 뒤섞인 프레그런스 캔들 메탈릭 시리즈 6만9천원 리토 by 라이크샵 제품.
10 3구 구성의 연필깎이 4천원 파버카스텔 제품.
11 널찍한 정사각형 접시 3만4천원 르크루제 제품.
12 바다색 러버 밴드에 최대 300m 방수 기능을 갖춘 씨 스타 1000 오토 91만원 티쏘 제품.
13 청명한 파란색 보틀에 우아한 우디 향을 품은 코스타 아주라 오 드 퍼퓸 50ml 27만원 톰 포드 제품.
14 휴대가 간편한 블루투스 스피커 이노플라스크 14만원대 이노 제품.
15 투명하고 파란 유리병의 탄산수 750ml 5천5백원 페리에 제품.


Chic Black

1 후지카의 빈티지 8mm 무비 카메라 에디터 소장품.
2 100% 아라비카 원두의 모카포트용 분쇄 커피 펠리니 탑 틴 250g 3만2천원 펠리니 제품.
3 작고 간결한 틴 케이스의 프레시 민트 3천원 임팩트 제품.
4 묵직한 가죽 소재의 도어 사인 7만원 알렉산더 왕 제품.
5 로고를 형상화한 검고 단단한 병에 신선한 우디 향을 담은 몽블랑 엠블럼 맨 오 드 뚜왈렛 60ml 9만1천원 몽블랑 제품.
6 묵직한 앰버와 향긋한 진저 향이 어우러진 우드 계열의 코롱 인텐스 다크 앰버 & 진저 릴리 100ml 23만6천원 조 말론 제품.
7 아담한 사이즈에 세밀하게 조각된 해골 모양의 향초 90g 1만1천5백원 번미아웃 제품.
8 일일 활동량 및 수면 패턴을 체크해주는 스마트 밴드 핏비트 차지 15만9천원 핏비트 제품.
9 라벤더 로즈메리 샴푸 3만1천원 존 마스터스 오가닉 제품.
10 야구공 모양의 묵직한 문진 가격미정 코치 제품.
11 검은색 플러스펜 3000 개당 3백원 모나미 제품.
12 옻칠이 되어 있는 나무 소재 포크 2개 세트 9천원 자주 제품.
13 단단한 악어가죽 소재의 반지갑 2백66만4천원 아.테스토니 제품.
14 프레스티지 퀴베 샴페인 라 그랑 담 2004 750ml 26만원대 뵈브 클리코 제품.
15 휴대가 간편한 스테인리스 소재의 샷 글라스 4개 세트 4만5천원 아이졸라 제품.
16 검은색 스틸 브레이슬릿 시계 55만8천원 아르키메데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서율
Assistant 강진기
Editor 최태경

2015년 04월호

MOST POPULAR

  • 1
    2억으로 주식을 샀다
  • 2
    주식 탐험가 강방천
  • 3
    태민의 진심
  • 4
    유아인 '詩' 미리보기
  • 5
    주지훈의 자리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K-댄스의 중심, 원밀리언

    춤으로 세상을 이끈다. 과장이 아니다. 안무가들이 창작한 안무를 보고 배우는 아티스트 집단인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유튜브 구독자는 2천만 명이 넘는다. 전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댄스 레이블이다. 최근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 (여자)아이들과 손잡고 K/DA를 선보이기도 했다. 지금 ‘롤’에 접속하면 그들의 춤을 볼 수 있다. K/DA 프로젝트에 참여한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안무가들을 만났다.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Mouton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CAR

    혁신의 상징

    고성능 자동차 시장을 이끄는 메르세데스-AMG와 미디어 아트 신을 선도하는 디스트릭트. 지금 가장 진보적인 자동차와 아트의 만남.

  • CAR

    새 얼굴 세 차

    유행의 선두에 있는 얼굴들이다.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