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Day&Night

지킬 박사와 하이드까진 아니더라도, 시계는 낮과 밤에 서로 차별된 모습을 드러낸다. 두 얼굴의 시계, 어떤 게 가장 당신 마음을 사로잡는가.<br><br>[2008년 7월호]

UpdatedOn June 23, 2008

Photography 정재환 Editor 성범수

야광 기능은 대부분 다이버용 시계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드러나는 특성이다. 깊은 물속으로 들어가면, 칠흑 같은 어둠에 갇히게 된다. 야광 기능이 없으면 시계를 볼 수 없겠다. 물론 다이버들은 플래시를 가지고 있기에 야광 기능이 필수라곤 할 수 없지만, 야광 기능은 전통적으로 다이버 시계의 필수 사항 중 하나다.
시계 페이스 전체가 보일 때와 어둠에 가려져 야광이 미치는 범위만 눈에 들어올 때, 그 모습은 극단적으로 다르다. 특히 크로노스위스의 타임마스터는 24시간 인덱스를 밤과 낮으로 나눴다. 다이얼이 절반만 보이는 상현달 같은 모습일 정도로 파격적이다. 루미녹스의 경우 종래 형광 시계에 비해 약 1백 배의 광도를 내며, 그 빛을 25년 이상 균일하게 유지할 수 있는 독보적 기술을 담고 있다. 루미나이트 시스템이라고 불리는 이 기술은 군대에 납품하는 시계 브랜드라는 특징을 명민하게 살린 면모라 하겠다. 야광이 다이버 시계에 적용되는 데는 실용적인 이유도 있지만, 디자인적 측면도 무시할 수 없다. 시계를 고를 때 고려 사항을 하나 더 추가하겠다. 밤에 어떻게 빛나는지도 확인해보시라. 잘만 고르면, 하나의 시계로 두 개를 산 것 같은 충만함을 얻을 수 있을 테니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정재환
Editor 성범수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펜트하우스 3> 김영대, ‘청량시크’ 화보 미리보기
  • 2
    잊혀진 세계의 오혁
  • 3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4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첫 국내 단독 인터뷰 미리보기
  • 5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BEAUTY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BEAUTY

    곧 여름

    극심한 환절기를 지나 뜨거운 여름을 목전에 둔 지금 가장 신경 써야 할 네 가지 스킨케어.

  • BEAUTY

    아쿠아 디 파르마의 새 향수

    한여름 밤의 꿈보다 아름다운 한낮의 향수.

  • BEAUTY

    향기의 원천

    직관적으로 향을 이해하기 위해 향수를 이루는 재료들을 살펴봤다.

  • BEAUTY

    커트 가이드 4

    2021 S/S 컬렉션에서 힌트를 얻었다. 커트 전 반드시 참고 해야 할, 헤어 디자이너에게 당부해둘 만한 실전용 헤어 커트 안내서.

MORE FROM ARENA

  • FEATURE

    조금 먼 미래의 기본소득제

    월급 빼고 다 오른다는데, 이러다 월급이 가장 값어치 없는 시대가 오는 건 아닐까. AI와 로봇이 일자리를 대체한 조금 먼 미래를 상상해본다. 기본소득제에 의지해야하는 청년들은 무슨 꿈을 꾸게 될까?

  • CAR

    시승 논객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WATCH

    우리 만남은

    항공 분야의 두 선구자가 만났다. 스위스 시계 브랜드 ‘해밀턴’과 하이브리드 전기 항공기를 만드는 ‘스마트플라이어’의 필연적 만남.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INTERVIEW

    LIVE AGAIN

    새로운 나를 위한 위대한 도전,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9’의 우승자들이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아레나> 카메라 앞에 섰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