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gift box

단지 말할 수 없었을 뿐이다. 선물 상자에 담아 주면 소원이 없을 차 다섯 대.

UpdatedOn April 08, 2015

FORD ALL New Mustang GT 5.0

북아메리카 목초지와 황야에서 서식하는 야생마. 머스탱의 이름은 여기에서 왔다. 그럴 때도 있었다. 1970년대 머슬카 시대에 머스탱은 그럴 만했다. 지금은… 글쎄. 야생마보다는 잘 길들여진 승마용 말이랄까. 편안했다. 무섭지도 않았다. 잘 달리지만 뒷목이 뻣뻣해질 정도는 아니었다. 신형 올 뉴 머스탱은 다르다. 특히 50대 한정으로 출시한 GT 모델은 전에 알던 머스탱이 아니다. 야생마다운 아니, 여러 마리 야생마가 모는 전차 같다. 채찍질 후 튀어나가기까지 쓰읍, 하고 몰아쉬는 느낌이 일품이다.

5.0리터 자연 흡기 V8 엔진다운 감흥이다. 최고출력 422마력, 최대토크 54.1kg· m. 고출력 머슬카다운 수치이기도 하다. 머스탱 GT에는 음악이 필요 없다. 고오오오 하는 울림 자체가 최고의 선곡이다. 머스탱 GT는 요즘이라서 더 신선하다. 날카롭기보다 풍요로워 더 즐겁다.

가격 5천3백35만원.

BMW Mini Cooper Countryman

요즘 소형 SUV가 각광받는다. 꼭 요즘만의 일일까. 미니에선 이미 예전부터 그랬다. 어느새 6년이나 됐다. 미니 쿠퍼의 SUV 버전 컨트리맨 얘기다. 미니 쿠퍼보다 공간을 비약적으로 늘렸다. 반면 감각은 유지했다. 경쾌한 외관과 인테리어는 ‘미니답다’는 말을 유지한다. 생김새뿐이랴. 주행 감각도 놓치지 않았다. 덩치 좀 있는 차의 ‘고카트 필링’. 그러면서 4륜구동으로 험로까지 넘나든다. 미니의 고집에선 가능한 일이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미니 판매량의 꽤 많은 부분을 컨트리맨이 차지한다. 아니, 미니 전체 판매량을 늘린 기특한 모델이 됐다. 작년 말에 부분 변경 모델이 등장했다. 살짝 손본 정도다. 창문 버튼 등 편의성도 신경 썼다. 바뀌었지만 크게 눈에 띌 정도는 아니었다. 그만큼 컨트리맨의 실속은 시작부터 알찼다.

가격 3천9백90만원부터. 







CADil I AC ATS Coupe

ATS 쿠페는 ATS 세단의 쿠페형이다. 단순하게 말하면 문 두 개가 줄었다. 자동차 산업에선 단순해 보여도 단순하지 않다. 요소가 바뀌면 방향성이 달라진다. ATS 쿠페는 세단보다 더 날렵하고 우아해야 한다. 총길이를 20mm 늘이고, 전고를 25mm 낮췄다. 전폭은 35mm 넓혔다. 세단보다 길고 낮으며 넓다. 보다 안정된 자세로, 보다 유려한 비율을 획득했다. 더구나 캐딜락의 디자인 묘는 면이다. 간결한 면을 잘 부각시킨다. 문이 없기에 더 면이 정갈해졌다.

주차된 ATS 쿠페 옆면은 스타킹 신은 모델 다리처럼 매끈하다. 만지고 싶으면서 주눅 드는, 괜히 속이 울렁이는 감정이 든다. 캐딜락이 지향하는 어떤 지점이 전해진다. 2.0리터 4기통 터보 엔진이 매끈한 차체를 놀린다. 최고출력은 272마력, 최대토크는 40.7kg· m를 발휘한다. 도로 또한 외관처럼 매끈하게 달릴 만하다.

가격 5천3백만원. 






MERCEDES-BENZ The New GI A 45 AMG 4Matic

첫인상이 무척 사납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요즘 많이 과감해지긴 했다. 디자인은 물론, 모델 라인업 모두 공통된 흐름이다. 그럼에도 더 뉴 GLA 45 AMG 4매틱은 도발적이다. 아무래도 거대한 리어 스포일러 영향 탓이다. 공도보다는 서킷에 더 어울리는 뒤태다. 커다란 에어덕트, 그릴을 가르는 두 줄 크롬 장식 또한 강한 인상에 한몫한다. GLA-클래스에서 나왔지만 완전히 다른 길을 걷는 느낌이다.

성능을 보면 더욱 길이 갈린다. 2.0리터 엔진을 한계까지 끌어올리는 출력은 45 AMG의 자랑이다. 최고출력 360마력, 최대토크 45.8kg· m는 2.0리터 엔진으로선 말 그대로 토해내는 수치다. 가속페달을 밟으면 윙, 하고 스트레칭한 후 튀어나간다. 이제 좀 한숨 쉴까, 할 만한데 계속 튀어나간다. 배기음은 카랑카랑하다. 고배기량 AMG처럼 웅장한 맛이 없어 아쉽지만, 가격이 가격이니까.

가격 7천1백10만원. 






VOI VO V40 Cross Country

볼보의 기세가 거세다. 발표하는 차마다 눈길을 끈다. 과거 볼보는… 눈길보다는 가장의 이해를 끌었다. 연령대도 높았다. 이젠 젊은 층이 먼저 얘기한다. V40 때부터 그랬다. 외모가 바뀌고 질감이 달라졌다. 수입 해치백의 인기도 마침 높았다. V40 크로스컨트리는 그 V40의 키를 조금 높였다. 전고 38mm, 지상고 12mm 높다. 미묘한 숫자지만 실제로 보면 덜 미묘하다.

덕분에 조금 더 풍요롭다. 어울리는 장소도 늘어났다. 풀밭이나 흙길도 마음 덜 졸이며 달릴 수 있다. 사실 SUV라도 일반 도로에서 긴 세월 보낸다. 도로 주행 질감이 중요한 이유다. V40 크로스컨트리는 크로스오버 형태라 도로 주행도 정숙하다. 2.0리터 디젤 엔진에 아이신 8단 자동변속기를 물렸다.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kg· m를 발휘한다. 가속하고 감속하는 과정이 꽤 정갈하다. 깜짝 놀랄 정도로.

가격 4천6백10만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권승훈
Editor 김종훈

2015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디올의 B27 스니커즈
  • 2
    AB6IX 이대휘 'SPACE ODDITY' 미리보기
  • 3
    키워드로 보는 틱톡
  • 4
    투박하거나 날렵하거나
  • 5
    LOL 'T1'의 실생활 원픽 아이템 탈탈 털어봤습니다!

RELATED STORIES

  • MEN's LIFE

    DEEP IN THE DIVE

    다이버 워치에 빠져드는 시간.

  • MEN's LIFE

    NIGHTCRAWLER

    불빛을 찾아 여름밤을 떠돌았다.

  • MEN's LIFE

    CAR WASH LOVER 정재윤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MEN's LIFE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MEN's LIFE

    CAR WASH LOVER 이정규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MORE FROM ARENA

  • FEATURE

    아무튼 방탄소년단이 좋다는 글

    월드와이드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이 이토록 성장한 사실은 전 과정을 지켜본 우리 ‘아미’는 물론이겠고, 전 세계인이 알 테다. 하지만 팬덤인 아미가 아니라면 몰랐을 방탄소년단의 매력들을 다시 한 번 짚고 싶다.

  • FASHION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WATCH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시간을 탐미하는 감독답게 유독 크리스토퍼 놀런의 영화에는 많은 시계가 등장한다. 최근 개봉한 <테넷> 역시 마찬가지. <테넷>을 비롯해 놀런의 영화 속 주인공들은 또 어떤 시계를 찼는지 알아봤다.

  • FASHION

    취향 표출 팔찌

    취향을 온전히 드러내는 포스텐 브레이슬릿.

  • INTERVIEW

    수입차 브랜드의 리더들: 홀거 게르만

    수입차 시장을 선도하는 굵직한 브랜드의 대표들을 만났다. 한국 생활 2년 차에 접어든 그들이 말한다. 한국 자동차 문화와 코로나 시대의 브랜딩 활동, 직장인으로서의 깨달음에 대해.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