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페라리의 미국 정착기

페라리의 미국 정착기르망을 석권한 한 이민자로부터 시작되어 오늘의 F12 특별 에디션에 이른 페라리의 61년 미국 정착기다.

UpdatedOn February 23, 2015

1954 페라리의 미스터 아메리카, 루이지 키네

페라리의 미국 정착 이야기는 루이지 키네티가 써내려갔다. 엔초 페라리와 알파 로메오 레이싱팀에서 르망을 세 번이나 석권한 오랜 친구인 키네티는 전쟁에 휩싸인 유럽을 벗어나 인디 500에 출전하는 한 팀에 들어가기 위해 미국 비자를 얻어냈다. 성공한 자동차 딜러로 유럽에 돌아왔을 때 키네티는 페라리가 미국에서 시장성이 높다고 확신했다. 1954년 키네티의 맨해튼 대리점은 페라리 최초의 해외 수입점이 되었고, 키네티는 1978년 페라리 노스 아메리카가 출범하기까지 미국의 페라리맨으로 활동했다. 1994년 9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956 410 슈퍼아메리카

‘아메리카’ 시리즈의 네 번째 차이지만 최초로 ‘슈퍼’란 타이틀을 단 페라리다. 페라리는 이 GT카를 위해 차대와 V12 엔진을 제공했고, 스튜디오 기아는 410에 캐디 스타일 테일 핀 같은 당시 유행하던 아메리칸 스타일을 덧붙였다.

1958 캘리포니아

페라리의 LA 중개상 존 폰 뉴먼은 250 GT의 지붕을 연 버전을 제안했고, 키네티는 이 아이디어를 엔초 페라리에 팔았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바로 250 캘리포니아다. 뉴먼의 지역 이름을 따라 지은 것이지만, 캘리포니아 해변에 완벽하게 어울릴뿐더러 캘리포니아 주의 잠재 고객들을 겨냥한 작명 센스였다.

1958 레츠 레이스!

루이지 키네티는 특별한 애정을 가지고 북미 레이싱팀(NART)을 꾸렸다. 이 팀은 선명한 파란색과 흰색을 상징 색으로 칠한 페라리를 몰고 세계 레이싱 대회에 출전했다.

1963 페라리가 미국 기업이 될 뻔했다

포드가 거금을 들여 페라리를 인수하려던 계획은 실패로 돌아갔다. 계약 조건을 읽어보던 엔초가 레이싱 분야에 대한 전권을 위임한다는 조항을 보고 계약을 무산시켰기 때문이다. 도로용 자동차는 포드-페라리로, 레이싱에 집중하는 차는 페라리-포드로 양분하여 불릴 뻔했다. 모욕을 느낀 포드는 GT40로 페라리를 꺾고 르망을 석권할 계획을 짰고, 1969년 페라리의 주요 부문이 피아트에 매각되었다.

1965 NART, 르망을 석권하다

NART에 입성한 페라리 250LM이 르망을 석권했다. 요헨 린트와 매스텐 그레고리가 페라리를 몰았다. 이전까지 페라리가 르망을 석권한 적은 없었다.

1967 데이토나!

페라리가 데이토나 24시간 레이스에서 1, 2, 3위를 휩쓸었다. 365 GTB/4를 비공식적으로 데이토나라 부르는 이유다.

1967 257 GTB/4 NART 스파이더

키네티가 컨버터블 275 GTB 제작을 주문했다. 이 차는 영화 <토마스 크라운 어페어>를 통해 스타가 되었다. 10대 한정판으로 생산되었고, 최근에 열린 한 경매에서 30억원에 팔렸다.

1970 세브링!

마리오 안드레티가 컴백 무대인 세브링 12시간 레이스에서 페라리 512S를 타고 우승했다. 그의 맞수인 스티브 맥퀸이 포르쉐를 타고 선두를 다투었는데, 마지막 랩타임을 마리오 안드레티가 리드했다.

1978 페라리 노스 아메리카(FNA)

피아트의 소유 아래 만들어진 FNA가 키네티와 키네티가 확장해놓은 사업 분야를 인수했다.

2005 슈퍼아메리카

‘아메리카’라는 이름이 컨버터블 575M 슈퍼아메리카 모델로 돌아왔다. 5백59대 모두 출시되기 전에 다 팔렸다.

2014 아메리카 F1 보스

FNA 보스 마르코 마티아치가 페라리의 F1팀으로 들어간 관계로, 에드윈 페넥이 마티아치의 미국 내 39개 영업장과 캐나다의 두 영업장을 주도한다.

2014 F60 아메리카

페라리의 미국 진출 60주년을 기념하여 F12 베를리네타에 기반을 둔 한정 모델로, 오로지 미국에서만 판매되는 F60 아메리카를 선보였다. 275 NART 스파이더의 현대판으로 당시 키네티의 레이싱카에 썼던 것과 같은 색상으로 마감하였다. F12 베를리네타의 성능과 유전적으로 동일하게 설계하였는데, V12 엔진이 장착되었고,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3.1초에 돌파한다. 페라리의 리미티드 에디션답게 10대 완판되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ords 제임스 타일러(James Taylor)
Editor 조진혁

2015년 02월호

MOST POPULAR

  • 1
    기대 이상
  • 2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 3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 4
    이대휘의 우주
  • 5
    타이가 돌아왔다

RELATED STORIES

  • MEN's LIFE

    그 남자네 집: 포토그래퍼 이원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MEN's LIFE

    DEEP IN THE DIVE

    다이버 워치에 빠져드는 시간.

  • MEN's LIFE

    NIGHTCRAWLER

    불빛을 찾아 여름밤을 떠돌았다.

  • MEN's LIFE

    CAR WASH LOVER 정재윤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MEN's LIFE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MORE FROM ARENA

  • FEATURE

    애플 아케이드가 빠진 함정 셋

    작년 이맘때쯤 구독형 게임 서비스의 시대가 도래했다. 타노스급의 거대한 등장이었지만 1년이 지난 지금 잊힌 추억처럼 초라하게 남았다. 죽어가는 게임 OTT 시장을 심폐 소생하기 위해 SKT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다. 이 서비스는 허물어진 경쟁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을까? 구독형 게임 서비스를 분석하고 허점을 짚어본다.

  • FEATURE

    어느 날 갑자기

    “내 인스타그램 계정이 사라졌다”고 <아레나>의 컨트리뷰팅 에디터 이승률이 말했다. AI의 오류라고 치부할 수도 있지만, 중요한 건 이 문제를 풀기 위해 거쳐야 하는 AI와의 입씨름이다. 과연 그의 계정은 살아 있을까?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 FEATURE

    샬럿&제임스 매독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ILM

    DKNY x 정경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