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칼 라거펠트가 내 앞에 있다

칼 라거펠트가 우상이라는 한 남자가 지난달 홍콩에서 그를 만났다. 그가 그토록 감화감동할 수밖에 없던 이유.<br><Br>[2008년 5월호]

UpdatedOn April 25, 2008

WORDS 칼(나오스 노바 대표)

그를 표현하는 수식어는 매우 많다. 패션의 카이저, 스타일의 제왕, 코코 샤넬의 분신, 현존하는 유일한 쿠튀리에, 사진작가, 일러스트레이터, 걸어다니는 백과사전, 가장 문화적이고 지적인 디자이너, 다작의 관음증(Prolific Voyeurism)이 낳은 자아의 완성…. 다이앤 본 퍼스텐버거는 그를 지칭해서 “칼은 가장 미학적인 디자이너는 아니다. 그러나 가장 영리한 디자이너다”라는 평을 한 적이 있다. 물론 이 지적에 대하여 칼은 “그런데 그녀의 프린트를 보세요(And look at her prints!)”라는 시니컬한 반응을 보였지만 다이앤의 분석이 틀린 것만은 아니다. 그는 고희가 넘은 나이에 에디 슬리먼의 옷을 입고 스타일 아이콘의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지난 25년 동안 샤넬을 명실 공히 가장 모던한 쿠튀르 하우스로 전 세계에 각인시켰다. 발망이나 지방시, 이브 생 로랑 같은 전통적인 드레스 메이커와 달리 아트 디렉터, 혹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그 옷이 어떻게 보여야 되는지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 가장 이상적인 패션 디자이너의 전형이 아닐런지.
아! 그런 그를 만났다. 살아 있는 전설을 만난 것이다. 파리에서 디자이너로 일할 때 편집매장 콜레트 오프닝 행사장에서 혹은 샤넬의 오트 쿠튀르 쇼에서 마주친 적은 있어도 감히 ‘무슈 라거펠트’에게 말을 건다는 건 상상도 못할 일이었는데 말이다. 레이 카와구보 앞에서도 그랬지만 존경하는 아이콘 앞에선 몸과 혀가 굳어지는 ‘아이콘 공포증’이 심한 나로서는 칼은 다가가기엔 너무나 먼 사람이었다. 내가 그에게 말을 건네게 된 역사적인 장소는 샤넬이 2년 동안 기획한 움직이는 전시, <모바일 아트>전의 홍콩 오프닝을 축하하는 파티장이었다. 칼은 걸어다니는 밀랍 인형 같았고 미끄러지듯 움직였다. 그 미묘한 움직임을 둘러싸고 디올 옴므를 입은 섹시한 보디가드들과 집사들이 진을 쳤고 전 세계에서 온 프레스, 다이앤 크루거, 안나 무글라리스 등의 셀러브리티가 웅성대며 뒤를 쫓았다. 이건 다름 아닌 장 콕토가 기획한 초현실적인 무대의 한 장면 같았다.
에디 슬리먼의 뒤를 이은 크리스 반 아쉐의 디올 옴므 수트와 언제나 그렇듯이 Hilditch & Key의 풀을 잔뜩 먹인 하얀 칼라의 드레스 셔츠 - 깃이 10cm 넘게 올라온 - 와 금속이 박혀 있는 샤넬의 바이커 글러브(손가락 부분이 없는)를 낀 라거펠트. 이번에는 그를 상징하는 수많은 반지(크롬 하츠의) 없이 그러나 넓은 블랙 넥타이에 커다란 다이아몬드 펜던트를 하고 단호한 모습으로 플래시 세례를 받고 있었다.
7년 전 디올 옴므를 입으려 무려 40kg을 감량하고 (나 역시 항상 몸을 옷에 맞추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한때 팬이었던 요지 야마모토의 오버사이즈 재킷들을 모두 처분한 그는 현재 생선 이외의 모든 육류를 끊는 다이어트로 모델 못지않은 실루엣을 유지하고 있으며 가끔 미네랄 워터나 다이어트 콜라를 한두 모금씩 들이켠다. 실제로 만난 칼은 물과 다이어트 콜라를 한 모금씩만(딱 한 모금씩만 말이다) 간간이 마셨다.
사실 이 파티에선 전시 건축물을 담당한 자하 하디드에게 관심이 집중되는 것이 마땅했다. 하지만 칼이 등장한 이후 Arte 같은 문화 채널까지 그에게 이 전시의 의미를 묻기에 급급했다. 이 움직이는 미학의 신은 독일어를 하듯 명확한 발음과 딱 부러지는 어투로 1초의 망설임도 없이 건축과 패션과 아트의 역학을 역설했다. 카리스마란 단어가 무색할 정도로 강렬하고, 생각보다 더 마르고 창백한 그. 재미있는 건 그를 둘러싼 관계자들이 그와 일정 거리를 유지하며 ‘끌려’다니고 있었다는 것.
하지만 그는 잘 다듬은 매너로 모바일 아트 홍보대사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고 늦은 시간까지 온 파티장을 휘젓고 다니면서 이 전시의 의미에 대하여 설명하기까지 했다.
누가 말했던가… 스타일은 인격이라고. 당신도 그를 만난다면 그렇게 느낄 거다, 틀림없이.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ORDS 칼(나오스 노바 대표)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온도를 높여줄 머플러 4
  • 2
    안효섭다운 연기
  • 3
    12월의 선물 리스트
  • 4
    Welcome to Genderless
  • 5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RELATED STORIES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 BEAUTY

    칼바람을 막아줄 립밤 6

    칼바람에 갈라지고 메마르는 입술을 위해.

MORE FROM ARENA

  • FILM

    DKNY x 정경호

  • FASHION

    Backpack of the day

    오늘을 스타일링할 것. 아메리칸 아이콘으로 재해석된 코치의 백팩과 함께.

  • REPORTS

    요즘의 타블로

    요새 어떻게 지내냐는 말에 타블로가 가장 많이 하는 대답이 있다. ‘쓸데없이 바쁘지 뭐.’ 음반 레이블 하이그라운드의 대표이자 데뷔 13년 차를 맞이한 에픽하이의 멤버, 하루네 아빠 타블로는 정말 바쁘다. 그런 그가 두 번째 책을 냈다.

  • REPORTS

    Made In Seoul

    지금, 서울이 만들고 소비하고 향유하는 서울의 물건들.

  • FASHION

    OLDIES BUT GOODIES

    시간의 흐름은 낡음을 만들고, 그 낡음은 오래되고 트렌디하지 않음을 상징하기도 한다. 하지만 시간과 함께 더 특별해지는 보기 드문 예외도 존재한다. 리바이스의 LVC(Levi’sⓇ Vintage Clothing)는 이에 적확히 부합한다. 과거 어느 시점에, 출시와 함께 칭송받았던 제품들은 전설이 되었다. 그 찬란한 과거의 유산을 복각한 제품들은 LVC로 불리며 여전히 지금도 환영받고 있다. LVC를 입고 배우 이동휘와 아트테이너 윤혜진이 <아레나> 화보 촬영에 함께했다. 오늘, LVC에 대한 경의와 애정을 표한 이들과 함께 LVC는 켜켜이 쌓아온 역사에 또다른 한 페이지를 더하게 됐다. 그래서인지 어제보다 오늘, LVC가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