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코트 안에

갖가지 코트 안에 제짝처럼 어울리는 네 개의 겉옷.

UpdatedOn January 07, 2015

Duffle Coat + Trucker Jacket

더플코트를 입으면 고급 사립학교의 예사로운 학생쯤으로 보인다. 단정함이 지루해지는 건 순식간인 옷. 이너의 적절함이 집요하게 필요할 수밖에 없다. 데님 트러커 재킷은 더플코트에 어긋나지 않는 타당한 수준에서 경제적인 옷이다. 워싱과 세부가 남다른 걸 괜히 찾기보다는 단단하고 빳빳한 생지 데님 소재의 것을 고른다.

- 캐멀색 더플코트 가격미정 생로랑, 데님 트러커 재킷 37만8천원 아페쎄, 데님 팬츠 가격미정 디올 옴므, 스웨터 18만5천원 브룩스 브라더스, 회색 머플러 11만9천원 레이버데이 제품. 




 

 

 

Oversized Coat + Rider Jacket

라이더 재킷은 형태와 세부가 간결할수록 태생적인 거친 분위기가 사그라진다. 만약 코트 안에 입을 거라면 군말 없이 그러한 것을 집어 들어야 한다. 이것저것 더하는 것 없이 담백하게 터틀넥 니트와 라이더 재킷을 입은 뒤, 어깨가 둥근 넉넉한 형태의 코트를 걸치듯 입는다. 나머지 옷들 역시 검은색과 진회색 정도의 색으로 균일하게 맞춘다.

- 어깨가 둥근 오버사이즈 코트 37만8천원 노앙, 가죽 라이더 재킷 6백만원대 생로랑, 검은색 터틀넥 니트 가격미정 에르메스, 진회색 울 팬츠 가격미정 코스 제품. 




 

 

 

Pea Coat + Coach Jacket

피코트의 투박함이 예기치 않게 무겁게 느껴진다면 코치 재킷의 힘을 빌린다. 값싼 합성 섬유의 낯선 질감과 단정치 못한 색, 운동복 출신으로서 가지는 스포티함마저 대수롭지 않게 다뤄내는 대범함이 있달까. 여기에 의외로 어울리는 건 셔츠와 타이의 조합. 둘 중 하나는 색과 프린트가 좀 요란해야 더 재밌다.

- 피코트 57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 셔츠 27만5천원 기트먼 빈티지 by 오쿠스, 타이 13만원대 티에스에스 by 오쿠스, 칼라 핀 2만2천원 클럽 모나코, 코치 재킷 32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by 스페지알, 데님 팬츠 9만9천원 갭 제품. 




 

 

 

Double Breasted Coat + Fleece Hoody

윤택한 소재로 된 더블브레스트 코트의 진중함을 떨쳐내고 싶다면 정반대의 것을 이너로 선택해야 한다. 천연 울과 극대비되는 플리스 소재에 재킷도 아닌 후디 형태의 옷을 고르고 최대한 대충 입은 듯, 거리낌 없이 입는 것이다. 도톰한 터틀넥 스웨터와 스웨트 팬츠를 함께 입으면 그 어떤 옷보다 효과적이다.

- 기하학적인 패턴이 돋보이는 더블브레스트 코트 1백63만원 볼리올리, 스냅 단추로 여밀 수 있는 플리스 후디 19만8천원 파타고니아, 터틀넥 스웨터 8만8천원·스웨트 팬츠 9만8천원 모두 비슬로우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Model 정용수
Assistant 이상
Editor 고동휘

2015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 2
    서울 피자집
  • 3
    영감을 찾아서: (여자)아이들 전소연
  • 4
    '힐링 예능'에 속지 않는 법
  • 5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RELATED STORIES

  • FASHION

    처치스의 페니 로퍼

    이 계절에 탐나는 이름, 처치스와 페니 로퍼.

  • FASHION

    정체성 확실한 반지들

    브랜드의 정체성을 명확히 보여주는 반지들.

  • FASHION

    가을 스웨트 셔츠

    가을이 오길 손꼽아 기다린 스웨트 셔츠 9.

  • FASHION

    디올 맨의 액세서리

    디올 맨이 주디 블레임에게 건네는 빛나는 헌사.

  • FASHION

    크롬하츠의 단단함

    크롬하츠의 단단한 아름다움을 가까이 들여다봤다.

MORE FROM ARENA

  • FEATURE

    그래도 아파트를 샀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CAR

    네 발로 간다: 아우디 e-트론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ASHION

    MOMENT CAPTURE

    찰나의 순간에 포착한 신발들.

  • SPACE

    과일로 여름 나기

    더위에는 과일만 한 게 없다. 지금 먹으면 맛도 영양도 두 배다. 서울 과일 디저트 상점 4곳.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