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보양의 묘

낮이고 밤이고 기도 못 펴는 이를 위한 특별 식단, 장어덮밥의 위력을 소상히 고해 바친다.<br><br>[2006년 8월호]

UpdatedOn July 21, 2006

Photography 기성율 Food Stylist 김노다 Editor 김민정

가끔 입이 짧은 사람들을 보면 답답하고 안타깝다. 맛있는 음식은 물론이고 건강에 좋다는 음식까지 그들의 짧은 입은 가지 못하는 곳이 한두 개가 아니다. 그중 가장 아쉬운 건, 장어 요리! 여자는 50%, 남자는 30% 정도 그 신의 요리로부터 소외당했다. 죽을 때까지 그 끈끈한 맛을 보지 못할 이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이것 하나면 끈적한 여름 기운을 확실히 털어낼 수 있고, 매일 아침 미적지근한 연인의 표정에는 깊은 미소가 새겨질 것이다. 여름내 잠들어 있던 정력과 기력을 확실히 깨워줄 장어덮밥, 집에서도 간단히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조리법은 라면 끓이기보다 조금 더 어렵고, 가격은 동네 자장면 값 수준인 기특한 장어덮밥을 소개한다.

재료
햇반 1개(300g), 장어 1팩(1마리), 장어소스 간장 맛(시중에서 판매되는 것), 대파 1줄기, 붉은 고추 1개

Recipe
① 장어를 쿠킹 팁에 나와 있는 방법으로 씻어내고 중지만 한 크기로 썰어놓는다(굽고 나면 엄지 크기로 변할 것이다). 석쇠에 올려 앞뒤로 초벌구이를 한다. 집에서 하기엔 다소 힘든 작업이지만 풍기는 고소한 냄새는 최고의 애피타이저가 된다. 약간 오므라들면서 끝부분이 노릇해지면 불을 끈다.
② 냄비에 소스와 초벌구이한 장어를 넣고 센 불에 끓인다. 보글보글 끓어오르면 재빨리 중간 불로 조절하고 위에 쿠킹호일을 살짝 덮어둔 다음 30분 정도 조리면 된다. 국물이 자작해지면 불을 끄고 살살 건져낸다.
③ 햇반 위에 장어를 가지런히 눕힌 다음 대파, 붉은 고추를 채썰어 올리면 완성이다.

Cooking Tip
장어를 백화점 등지에서 구입할 때는 필히 씻어달라고 요청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먹기도 전에 속이 우글거리게 될지도 모른다. 만일 씻지 않은 채 포장되어 있는(하지만 값은 조금 저렴한) 장어를 샀다면 흐르는 물에 점액을 씻어내야 한다. 웬만한 남자라면 괜찮겠지만 혹, 곱창도 못 먹을 정도로(그 정도라면 장어는 입에도 갖다대지 않겠지만) 비위가 약한 사람이라면 괴로운 일이다.
우선 손(반드시 고무장갑을 끼라고 권하고 싶다)으로 머리 부분을 잡고 길게 늘어뜨린 후 꽃소금을 한 움큼 쥐고 머리부터 꼬리 부분까지 훑어내린다. 이를 2~3회 반복하면 장어 특유의 검은 점액을 씻어낼 수 있다. 덮밥을 만들 때 장어를 구워내면(혹은 조려내거나) 생각보다 많이 수축된다. 그러므로 8cm 정도의 길이를 원한다면 12cm 정도로 잘라서 구워야 원하는 길이가 나온다. 좀 더 장인 정신을 발휘해 소스까지 직접 만들고자 한다면 시중에 판매되는 까쯔오장 50cc, 진간장 3큰술, 맛술 3큰술, 청주 4큰술, 설탕 60g, 청양고추 1개, 대파 2줄기, 생수 400cc를 넣고 끓여주면 된다. 조려낼 때는 불의 강도를 주의하면서 타지 않게 조려내는 것이 중요한데 여기서 장어와 가장 궁합이 좋은 복분자주와 함께 한다면 확실한 ‘보양의 묘’를 발휘할 것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Food Stylist 김노다
Editor 김민정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 2
    사죄하는 문화
  • 3
    서울에 온 페라리 로마
  • 4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 5
    SUNSHINE DAYS

RELATED STORIES

  • BEAUTY

    나이트 케어 뷰티

    당신이 잠든 사이에 톡톡히 효과를 발휘하는 나이트 케어 제품들.

  • BEAUTY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BEAUTY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BEAUTY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 BEAUTY

    가을 향수

    가을의 감각을 일깨우는 느긋하고 풍성한 향.

MORE FROM ARENA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WATCH

    일출의 시간

    황금빛으로 물드는 일출의 시간.

  • INTERVIEW

    후이와의 겨울 밤

    롱 코트를 걸친 후이와 겨울밤을 걸었다. 펜타곤 리더이자 작곡가로서 치열하게 살아온 그는 이제 입대하며 1년 9개월간 자리를 비운다. 서른이 되어 돌아올 후이는 언젠가 ‘빛나리’라고 되뇌는 비관 속 낙관에 대해, 여태까지 달려오며 넘어지면 일어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하나씩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뮤지션 픽보이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