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November

지금 계절의 빛바램을 차분하게 입은 시계들.

UpdatedOn November 25, 2014

Chronoswiss
시리우스 레트로그레이드 데이

다이얼을 구성하는 모든 요소들이 들뜬 구석이 없다. 부채꼴 모양의 요일 레트로그레이드 창 하며 저 커다란 날짜창, 나뭇잎 모양의 핸즈, 단정한 인덱스 모두가 유기적으로 차분하다. 정점은 다이얼의 색. 코코아, 도토리 같기도 한 색. 공식적으로는 테라코타, 구운 흙의 색이다. 도통 시계에선 볼 수 없는 색이 레드 골드 케이스와 더할 나위 없이 잘 어울린다. 1천9백만원대.














Patek Philippe
곤돌로 Ref. 5124G-001

곤돌로 컬렉션의 케이스는 곡선과 직선이 질서 있게 존재한다. 직사각형도, 배럴도, 사다리꼴도 아닌 케이스는 예상외로 우아함을 극대화하는 역할을 한다. 빈티지한 디자인의 다이얼도 눈여겨봐야 한다. 흐린 살구색 다이얼 바탕에 고전적인 숫자들, 레일로드 인덱스 모두. 캐러맬색의 악어가죽 스트랩도 대뜸 손이 갈 정도로 탐스럽다. 3천만원대.














Hamilton
파일럿 파이어니어 알루미늄 오토

어디에나 있는 밀리터리 ‘룩’ 시계가 아니다. 케이스가 알루미늄 소재다. 파일럿 컬렉션인 만큼 항공 영역에서 두루 쓰이는 소재를 직접 차용한 것. 대부분의 케이스가 스틸 소재라는 걸 생각했을 때 알루미늄 케이스는 가벼운 데다 희소성이 있다. 다이얼과 투박한 나토 스트랩, 베이지와 카키를 반쯤 섞은 듯한 저 색감도 희소하다. 1백38만원.














Omega
씨마스터 아쿠아테라 마스터 코-액시얼

아쿠아테라 컬렉션에 마스터 코-액시얼 무브먼트를 탑재한 모델. 무브먼트의 탁월한 항자성 덕분에 1만5천 가우스 이상의 자기장에서도 시계는 건강하게 움직인다. 다이얼의 곳곳에서도 변화된 점이 보인다. 오렌지색의 미닛 트랙과 시침이 검은색 다이얼과 산뜻하게 조화를 이루는 것. 반들반들한 송아지 가죽인 바레니아 가죽 스트랩과 흰색 스티치도 시계를 풍성하게 한다. 6백만원대.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형선
EDITOR: 고동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4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사죄하는 문화
  • 2
    이미 떴어?
  • 3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 4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 5
    김소연의 3막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비디오그래퍼 김훈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LIFE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평생 고민한 적 없던 ‘턱 여드름’에 시달리게 된 에디터의 질문에 피부과 전문의가 조언을 더했다.

  • FILM

    LOL 'T1'의 실생활 원픽 아이템 탈탈 털어봤습니다!

  • FEATURE

    부동산 예능이라는 불안

    고릿적 <러브하우스>부터 최근 <구해줘 홈즈>, 파일럿 예능 <돈벌래>에 이르기까지, 시대가 집을 보는 관점은 TV 예능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헌 집 줄게 새집 다오’에서 ‘세상에 이런 예쁜 집이’를 거쳐 ‘집 살 때 뒤통수 맞지 말자’ 나아가 ‘부동산 부자가 되어보자’까지, TV가 보여주는 구체적이고 선명해지는 욕망 속에서 시청자는 무엇을 채우고 있는 걸까? 대리만족? 투기의 지혜? 그렇다면 그 욕망이 소외시키고 있는 건 뭘까? 사다리가 사라진 서울의 장벽 앞에 망연자실한 세대의 일원이자, <아무튼, 예능>의 저자, 복길이 들여다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