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배를 가르다

복잡 미묘한 맛은 자연스레 배어나오는 것이 아니다. <아레나>는 단순히 주린 배를 채우는 걸 넘어 트렌디한 식문화로 자리 잡은 샌드위치 속이 궁금해졌다.그래서 그의 배를 단칼에 갈랐다.<br><Br>[2008년 4월호]

UpdatedOn March 21, 2008

Photography 김지태 Assistant 이승준 Editor 이현상

1. 악소(Ach,So!)_브뢰첸 샌드위치

브뢰첸 + 고다 치즈 + 살라미(또는 비어신켄 햄)
독일 빵 전문점 악소의 샌드위치엔 그 흔한 양상추와 드레싱이 전혀 들어가지 않는다. 반으로 엉성하게 잘라 낸 빵(브뢰첸, Brotchen) 사이로 살라미(이탈리아식 소시지. 날고기에 열을 가하지 않고 차게 얼린 것)와 고다 치즈를 얹거나 레버 부어스트라 불리는 소시지(마치 땅콩버터 같은)를 바르는 게 전부. 그러나 그 맛은 이상하리만큼 고소하고 진하다. 그 이유는 바로 빵에 있다. 악소는 빵을 만들 때 독일의 전통 제조 과정을 그대로 고수한다. 재료는 오로지 밀가루와 물, 이스트뿐. 설탕과 버터를 전혀 넣지 않아 느끼하지 않다, 우리의 흰 쌀밥처럼. 대신 해바라기 씨와 호박 씨, 검은깨, 귀리를 위에 잔뜩 올려 구웠다. 그래서 담백하면서 고소한 맛이 배로 증가했다. 2천~3천원대.

위치 단국대학교 옆 한남오거리 리첸시아 빌딩 1층
영업시간 08:00~20:00(월~금), 08:00~16:00(토),
일요일 휴무 문의 02-794-1142

2. 오 봉 뺑(Au Bon Pain)_스모키 터키 랩

스모크 터키 가슴살 + 허니 머스터드 + 로메인레터스 + 토마토 + 레드페퍼 + 스프라우츠(새싹 브로콜리)
오 봉 뺑의 스모키 터키 랩 샌드위치는 살짝 구운 토르티야를 깔고 그 위에 살짝 구운 칠면조 고기와 오색 야채를 올려 둘둘 말아 먹는 재밌는 녀석이다. 아삭거리는 야채들과 기름기 빠진 칠면조 가슴살의 만남은 어쩌면 필연일지도. 저지방 식품인 칠면조의 훈제 가슴살은 쫄깃하며, 적당히 간이 배어 씹는 맛이 좋다. 가슴살이라 퍽퍽할 것이라 생각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입 안에서 툭툭 터지는 토마토와 레드페퍼는 샌드위치 속에 포진해 있어 보는 즐거움까지 선사한다. 크기가 워낙 커서 성인 남자 한 명이 먹기에도 버거울 정도. 클램차우더 수프와 함께 곁들이면 한 끼 훌륭한 ‘자연주의’ 만찬이다. 9천원.

위치 1호선 종각역 영풍문고 옆
영업시간 07:00~22:00(월~금), 09:00~21:00(토~일)
문의 02-399-0099

3. T8_두부 샌드위치

호밀빵 + 두부 + 로메인 레터스(양상추의 일종) + 토마토 + 양파 + 파슬리 + 허브 + 블랙페퍼 + 특별 소스
웰빙 샌드위치의 표준. 샌드위치에 자주 쓰이는 얇게 저민 햄과 기름을 쫙 뺀 통조림 참치는 찾아볼 수 없다. 대신 한 모 한 모 정성스레 잘라 부쳐낸 두부가 그 자리에 있다. 두부가 샌드위치와 과연 어울릴지 의구심이 들지만 입을 벌려 한 입 깨물면, 그 생각은 금세 사라지고 만다. 빵 속에 숨은 두부는 푸딩처럼 퍼지며, 꽃상추, 토마토, 양파 등의 각종 야채는 입에서 상큼하게 씹힌다. 특히 두부 위에 살며시 뿌린 허브와 파슬리 가루는 담백한 두부 맛과 어우러져 더욱 향기롭다. 곡물이 씹히는 호밀 빵은 직화로 구운 듯한 그릴 자국을 내 식욕을 자극한다. 6천5백원.

위치 6호선 녹사평역에서 경리단 방면으로 올라가는 길
영업시간 11:00~22:00(월~금), 11:00~23:00(토~일), 매주 2·4주 월요일 휴무
문의 02-794-7850

4. 부첼라(Bucella)_베지테리언 샌드위치

치아바타 + 가지 + 주키니(호박) + 버섯 + 알팔파(허브) + 몬터레이잭 치즈 + 에멘탈 치즈 + 로메인레터스 + 특별 소스
치아바타라는 이탈리안 샌드위치 빵이 부첼라 샌드위치의 주축. 워낙 쫀득쫀득해 뜯어먹기 시작하면 앉은 자리에서 몇 개는 거뜬하다. 베지테리언 샌드위치엔 신선한 야채들을 구워 넣는데, 특히 고유의 생김새와 색감 때문에 쉽사리 먹지 못하는 구운 가지가 백미. 고소한 향과 생크림 같은 부드러움이 입 안에 오래도록 남는다. 오이처럼 생긴 서양 호박인 주키니(Zucchini)와 버섯도 배를 든든히 한다. 함께 곁들인 스위스의 대표 치즈인 에멘탈은 고소한 호두 맛을 뽐내며, 몬터레이잭 치즈는 세련된 버터 향을 풍겨 혀를 굴릴 때마다 각양각색의 맛을 느낄 수 있다. 6천5백원.

위치 신사동 가로수길 103매장 맞은편
영업시간 10:00~24:30(월~토), 일요일 휴무
문의 02-517-7339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김지태
Assistant 이승준
Editor 이현상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작은 아씨들의 엄지원
  • 2
    Newest Hamilton
  • 3
    이종석의 새로운 출발
  • 4
    10년 만의 진화 :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 5
    2022년 올해의 차

RELATED STORIES

  • BEAUTY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쌀쌀한 바람에 마음마저 건조해지는 이맘때, 따뜻하고 싱그러운 향은 집 안의 온기와 무드가 된다.

  • BEAUTY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는 날씨에 쉽게 거칠고 주름지는 피부를 위한 고영양 크림.

  • BEAUTY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BEAUTY

    뭉근한 잔향이 매력적인 인센스 추천

    유려하게 피어오르는 섬세한 연기가 남기는 뭉근한 가을의 잔향.

  • BEAUTY

    칼바람을 막아줄 립밤 6

    칼바람에 갈라지고 메마르는 입술을 위해.

MORE FROM ARENA

  • REPORTS

    유려하고 풍요로운

    유려한 SUV는 형용모순일지 모른다. 하지만 모순이 전략이 되는 경우도 있다. 자동차 산업에는 수많은 욕구가 반영되니까. 메르세데스-벤츠 GLC 쿠페는 그렇게 탄생했다. SUV인데도 유려하다. GLC 쿠페에 풍요로운 출력을 더하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쿠페가 된다. 유려한 선에 풍요로움까지 담겼다.

  • LIFE

    코펜하게너들의 가벼운 미식 시장

    미식의 도시 코펜하겐에서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식사, 커피, 쇼핑까지 해결하는 토브할렌에 젊은이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 AGENDA

    새로운 폐허를 발견하다

    지금 광주와 부산에는 한국형 폐허가 존재한다.

  • TECH

    새로운 세대의 스타일

    MZ 세대는 모든 측면에서 기존 세대와 확연한 차이를 드러낸다. 디지털, 전자 디바이스를 활용하는 그들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 FEATURE

    싸이월드Z의 역습?

    싸이월드가 5월 말 싸이월드Z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업그레이드해 돌아오겠노라 선포했다. 묵혀둔 도토리를 환불해주고 타 게임에서도 이 가상재화를 연동하며, 메타버스를 동원해 AR, VR 등으로 즐길 수 있는 모바일 버전도 공개하겠다는 야심이다. 양치기 소년처럼 부활한다는 말만 몇 차례 반복한 싸이월드Z, 이번엔 믿어볼 만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