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Porsche VS Porsche

카이엔이 조금 더 낮아지고, 조금 더 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카이엔이 지닌 매력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이 두 대의 차를 비교하는 것으로 카이엔이 지닌 매력을 이번 기회에 마음속 깊이 새기길 바란다.<br><Br>[2008년 3월호]

UpdatedOn February 22, 2008

Editor 성범수

Cayenne에 의문을 가졌던 건, 이미 고릿적 일이다. 카이엔을 포르쉐의 정체성을 무너뜨릴 불길한 징조로 생각했던 전문가들이 꽤 있었다. 포르쉐의 판매고가 카이엔의 등장으로 하강할 거라던 사람들의 경고와 실망감은 카이엔이 그 모습을 드러내면서 모두 정리됐다. 카이엔의 등장과 함께 포르쉐는 급성장하고 있다. 슈퍼카에 대한 대중의 열망이 상승했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포르쉐의 성장과 카이엔의 등장 시점이 일치한다는 걸 보면, 카이엔을 복덩어리로 이해해도 될 만하지 않겠나.
카이엔은 오프로드 기능, 편의성, 스포티한 스타일 및 실용성을 갖춘 광범위한 SUV다. 이건 카이엔, 카이엔 S, 카이엔 GTS, 카이엔 터보 모두 공히 지니고 있는 특성이다. 이번에 등장한 카이엔 GTS는 전작들과 다른 면모를 몇 가지 보인다. 카이엔 S와 카이엔 터보 사이에 존재하는 이 차는 시각적으로 그리고 기술적으로 스포티함을 강화했다고 보면 된다. 성능이 개선된 V8 4.8ℓ엔진을 장착하고 업그레이드된 섀시에 지상고를 24mm 낮췄다. 또한 카이엔 최초로 전자제어 댐핑 시스템인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와 강철 스프링 스포츠 서스펜션을 결합했다. 엔진은 보다 많은 공기를 스로틀 보디로 보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개선된 매니폴드를 적용하고, 스로틀 밸브의 지름을 6mm 키워 최고 출력을 405마력으로 20마력 높였다. 최대 토크는 전과 동일. 실내는 새로 개발한 12웨이 스포츠 전동 시트에 가죽과 알칸타라 소재로 완성했다. 그리고 패딩 처리 가죽 스티어링 휠까지 동일한 스포츠 스타일로 마무리했다. 뒷좌석은 보기에는 2인용이지만, 실제 성인 세 명까지 앉도록 설계했으니, 의심할 필요는 없겠다. 세상에 모든 SUV를 모아놓고 하나만 고르라면, 포르쉐 카이엔을 선택하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이런 내 애정을 배반하지 않고, 충실한 모습으로 카이엔 GTS가 등장했다. 여유 없는 살림으로 카이엔 구입은 먼 훗날 얘기지만, 마음 한구석이 충만해지는 건 변함없는 카이엔의 성장 때문이겠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성범수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2
    배정남, 클래식과 스포츠의 조화
  • 3
    육준서의 스펙트럼
  • 4
    This Month Issue
  • 5
    MANNER MAKES A GOLFER

RELATED STORIES

  • BEAUTY

    DAILY OIL LOTION

    건조한 피부와 무거운 사용감 사이의 고민을 단박에 해결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의 새로운 포뮬러.

  • BEAUTY

    이솝의 새로운 향수

    현실이면서 상상이기도 한 세계로 이동시켜주는 이솝의 새로운 향수, 미라세티, 카르스트 그리고 에레미아.

  • BEAUTY

    여름 두피케어

    피부만큼 자극받기 쉬운 여름철 두피 고민과 궁금증을 전문가에게 물었다.

  • BEAUTY

    침대 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불면의 밤, 침대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 BEAUTY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여행 자극 가방들

    어디로든 떠나고 싶게 만드는 가방들과 함께 방방곡곡 세계 여행.

  • ARTICLE

    1990'S REMIX

    날것 그대로 방탕한 청춘 바이브.

  • CAR

    높거나 낮거나

    모터사이클은 시트 높이에 따라 느낌이 확연히 달라진다. 같은 두 바퀴지만 전혀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높고 활달하거나 낮고 묵직하거나. 극과 극이어서 더 흥미롭다.

  • FASHION

    SNEAKERHEAD

    스니커즈를 수집하는 이들에게 물었다. 매력이 무엇이냐고.

  • FEATURE

    중계 대신 다큐

    축구 없는 주말이 지루해 축구 다큐멘터리 몇 편을 찾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