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마른 남자 모델들도 가라

글래머러스한 핀업걸이 패셔너블한 여성상으로 떠오른다고 좋아할 때가 아니다. 그에 걸맞는 근육질의 남성상이 화두가 되고 있으니까.<br><br>[2008년 2월호]

UpdatedOn January 24, 2008

Photography 게티이미지 EDITOR 민병준

이놈의 변덕스러운 패션 트렌드, 남성의 이상적인 보디 실루엣을 엿가락 늘리듯 늘렸다 줄였다 하니 말이다. 남성 패션의 제왕 에디 슬리먼이 만들어놓은 스키니가 좀 오래가나 싶더니 이번 시즌엔 또 그것도 아니란다. 레깅스에 맞먹는 타이트한 바지를 입지 못해 안달하던 허벅지 굵은 남자들의 환호성이 들리는 듯도 하다. 하지만 기쁨도 잠깐일 듯. 스키니에 이어 남성 패션의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는 것은 잘 다진 몸매에 기초를 둔 ‘매스큘린’이기 때문이다. 차라리 굶기만 하면 되는 에디 슬리먼의 스키니를 연출하는 것이 쉬웠을 수도 있다. 이제 새롭게 각광받고 있는 매스큘린 콘셉트를 온몸으로 표현하기 위해선 덤벨의 무게도 늘리고, 급한 경우 단백질 보충제라도 먹어야 할 판이다. 지난해 후반기부터 소개되는 남성 향수 광고엔 하나같이 탄탄한 근육으로 무장하고 남성미를 뚝뚝 흘리는 모델들이 등장했으며, 올봄·여름의 패션 트렌드를 제안하는 세계적인 캣워크에선 잘나가던 삐쩍 마른 모델들은 쫓겨나고 팔뚝이며 가슴에 울끈불끈 근육을 단 놈들이 나타났으니 말이다. 더욱 어려운 것은 요즘 주목을 받는 매스큘린 보디라인이 ‘벌키(Bulky)’한 근육이 아니라 소위 ‘갈근’이라고 불리는 슬림하면서도 탄탄한 근육이라는 것이다. 유연하면서도 남성미 넘치는 콘셉트가 트렌드라는 소리다.
지난달 <아레나>의 ‘마른 모델들은 가라’ 기사에 소개된 가슴 빵빵한 라라 스톤을 보고 쾌재를 불렀는데 이번 달엔 이게 웬말인가 싶을 수도 있다. 하지만 여자가 글래머러스해지면 남자도 그에 어울리게 변하는 것이 당연한 일 아니겠는가. 급변하는 패션 트렌드를 탓할 시간 있으면 벤치프레스라도 한 번 더 하고, 푸시업이라도 몇 번 더 하는 것이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는 방법이 될 것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게티이미지
EDITOR 민병준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 2
    클래식은 영원히
  • 3
    <펜트하우스 3> 김영대, ‘청량시크’ 화보 미리보기
  • 4
    곧 여름
  • 5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BEAUTY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BEAUTY

    곧 여름

    극심한 환절기를 지나 뜨거운 여름을 목전에 둔 지금 가장 신경 써야 할 네 가지 스킨케어.

  • BEAUTY

    아쿠아 디 파르마의 새 향수

    한여름 밤의 꿈보다 아름다운 한낮의 향수.

  • BEAUTY

    향기의 원천

    직관적으로 향을 이해하기 위해 향수를 이루는 재료들을 살펴봤다.

  • BEAUTY

    커트 가이드 4

    2021 S/S 컬렉션에서 힌트를 얻었다. 커트 전 반드시 참고 해야 할, 헤어 디자이너에게 당부해둘 만한 실전용 헤어 커트 안내서.

MORE FROM ARENA

  • CAR

    월 단위로 빌려 탄다

    제네시스의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차량 이용의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 FILM

    최초 공개! JAY B가 처음 꺼내 놓는 속마음 (feat. 최애템)

  • INTERVIEW

    靑春 청춘

    디에잇의 내면에는 여리고 순수하지만 강인한 소년이 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낄 줄 아는 소년 디에잇은 꽃이 피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 FEATURE

    직쏘

    영리한 살인마 직쏘. 나르시시즘에 심취한 직쏘와 나눈 삶의 가치에 대한 이야기.

  • INTERVIEW

    안보현과의 만남

    자전거를 타고 서울에서 부산까지 달리는 일. 도배 장판부터 세간살이까지 발품 팔아 채우는 일. 낚시한 생물을 요리해 입안에 들어가기까지의 수고로움을 아는 일. 연고 없는 서울에서 어떤 노동도 마다하지 않으며 배우라는 꿈을 이룬 일. 고생의 맛을 아는 안보현은 무엇이든 스스로 구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