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마른 남자 모델들도 가라

글래머러스한 핀업걸이 패셔너블한 여성상으로 떠오른다고 좋아할 때가 아니다. 그에 걸맞는 근육질의 남성상이 화두가 되고 있으니까.<br><br>[2008년 2월호]

UpdatedOn January 24, 2008

Photography 게티이미지 EDITOR 민병준

이놈의 변덕스러운 패션 트렌드, 남성의 이상적인 보디 실루엣을 엿가락 늘리듯 늘렸다 줄였다 하니 말이다. 남성 패션의 제왕 에디 슬리먼이 만들어놓은 스키니가 좀 오래가나 싶더니 이번 시즌엔 또 그것도 아니란다. 레깅스에 맞먹는 타이트한 바지를 입지 못해 안달하던 허벅지 굵은 남자들의 환호성이 들리는 듯도 하다. 하지만 기쁨도 잠깐일 듯. 스키니에 이어 남성 패션의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는 것은 잘 다진 몸매에 기초를 둔 ‘매스큘린’이기 때문이다. 차라리 굶기만 하면 되는 에디 슬리먼의 스키니를 연출하는 것이 쉬웠을 수도 있다. 이제 새롭게 각광받고 있는 매스큘린 콘셉트를 온몸으로 표현하기 위해선 덤벨의 무게도 늘리고, 급한 경우 단백질 보충제라도 먹어야 할 판이다. 지난해 후반기부터 소개되는 남성 향수 광고엔 하나같이 탄탄한 근육으로 무장하고 남성미를 뚝뚝 흘리는 모델들이 등장했으며, 올봄·여름의 패션 트렌드를 제안하는 세계적인 캣워크에선 잘나가던 삐쩍 마른 모델들은 쫓겨나고 팔뚝이며 가슴에 울끈불끈 근육을 단 놈들이 나타났으니 말이다. 더욱 어려운 것은 요즘 주목을 받는 매스큘린 보디라인이 ‘벌키(Bulky)’한 근육이 아니라 소위 ‘갈근’이라고 불리는 슬림하면서도 탄탄한 근육이라는 것이다. 유연하면서도 남성미 넘치는 콘셉트가 트렌드라는 소리다.
지난달 <아레나>의 ‘마른 모델들은 가라’ 기사에 소개된 가슴 빵빵한 라라 스톤을 보고 쾌재를 불렀는데 이번 달엔 이게 웬말인가 싶을 수도 있다. 하지만 여자가 글래머러스해지면 남자도 그에 어울리게 변하는 것이 당연한 일 아니겠는가. 급변하는 패션 트렌드를 탓할 시간 있으면 벤치프레스라도 한 번 더 하고, 푸시업이라도 몇 번 더 하는 것이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는 방법이 될 것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게티이미지
EDITOR 민병준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GUCCI x 이승윤
  • 2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 3
    디에잇의 B컷
  • 4
    우리는 ‘금호동’으로 간다
  • 5
    이승윤이라는 이름

RELATED STORIES

  • BEAUTY

    네 개의 마사지 툴

    얼굴 위를 누르고, 미끄러지며 매끈하게 다듬어주는 마사지 툴 넷.

  • BEAUTY

    다이슨 헤어드라이어 체험기

    남자들의 완벽한 헤어스타일링과 모발을 책임질 다이슨 슈퍼소닉™ 헤어드라이어. 그리고 <아레나> 에디터 2인의 지극히 주관적인 후기까지.

  • BEAUTY

    남자를 위한 뷰티 도구

    드러그스토어에서 찾은 남자를 위한 관리 도구.

  • BEAUTY

    드러그스토어에서 샀다

    뷰티에 일가견 있는 남자들이 직접 사용하는 아이템의 추천사를 보내왔다. 손쉬운 접근을 위해 모두 드러그스토어에서 구입한 것들이다.

  • BEAUTY

    그 남자 향수, 그 여자 향수

    취향이 다른 남자와 여자 10명에게 이성에게 권하고 싶은 향수와 그 이유를 물었다.

MORE FROM ARENA

  • WATCH

    상상 세계의 시계

    시계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 INTERVIEW

    아티스트 팀 아이텔

    독일의 현대 미술을 이끄는 작가 팀 아이텔의 작품은 간결하다. 덜어내는 것으로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그의 작품은 그 앞에 오래 머물게 하는 힘이 있다.

  • SPACE

    우리는 ‘금호동’으로 간다

    혼자서 시간을 보내도 좋고, 다 함께 즐겨도 손색 없는 다섯 공간을 금호동 골목에서 발견했다.

  • FEATURE

    로버트 메이플소프의 사진

    “아름다움과 악마성은 같은 것이다.” 호모에로티시즘과 사도마조히즘, 섹스와 누드 그리고 꽃과 정물. 가장 과감한 것과 가장 고요한 것을 같은 시선으로 고아하게 포착한 사진가, 로버트 메이플소프. 국제갤러리에서 진행되는 첫 국내 회고전을 맞아, 동시대의 시선으로 그의 사진을 들여다봤다.

  • FEATURE

    대체 불가능 쇼핑(feat. NFT)

    ‘NFT’라는 명품 백화점이 등장했다. 그것도 단 하나의 상품만이 존재하는, 모든 상품이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이고 있다. 그러니까 우리나라로 따지자면 압구정에 있는 갤러리아 백화점 뺨을 치겠다. 소유할 수 있고, 눈으로 볼 수는 있지만 만질 수는 없는 것들. 돈만 있으면 지금 당장 유명인의 트윗을, NBA 선수들의 영상 원본을, 가상 현실에 존재하는 땅의 인증서를 가질 수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