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패션은 봄, 뷰티는 아직 겨울

패션에선 앞선 감각이 유용하지만 스킨케어에서는 너무 앞서가다가는 다치는 수가 있다. 특히 2월의 스킨케어 시계는 봄이 아니라 겨울에 맞춰야 한다.<br><br>[2008년 2월호]

UpdatedOn January 23, 2008

PHOTOGRAPHY 정재환 COOPERATION 최원우(서울 코스메디 클리닉 피부과 원장)
ASSISTANT 고민희 EDITOR 민병준

겨울이 채 가지도 않은 2월이지만 트렌드를 발 빠르게 전하려는 <아레나>는 푸릇푸릇한 2008년 봄 신상품들을 소개하는 데 여념이 없었다. 물론 이러한 봄 제품들을 지금 당장 사용하라는 것은 아니다. ‘멋쟁이는 여름에 쪄죽고 겨울에 얼어 죽는다’는 말이 있는데 특히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시기에는 얼어 죽기 딱 좋으니 조심해야 한다. 봄 아이템은 아직은 사전 정보 수집용으로만 활용하라는 얘기다. 특히 스킨케어에 있어서는 성급한 마음을 버려야 한다. 2월에는 아직 차갑고 건조한 겨울 날씨에 적합한 스킨케어 제품을 사용해야 하고, 겨우내 지치고 다친 피부를 달래주는 데 집중해야 한다.
요즘 들어 양 볼이 이유 없이 붉어지고 피부가 거무튀튀해졌거나, 세안 후 피부가 거칠어지고 입술에 각질이 일어나는가? 무슨 피부병에 걸렸거나 체질이 바뀌어서가 아니다. 차갑고 메마른 겨울 날씨 때문에 피부가 다쳐서 그런 것이다. 물론 연말연시에 많았던 술자리와 화려한 나이트 라이프도 원인일 수 있다. 따라서 에센스·세럼·크림 등을 활용한 집중적인 수분 공급과 팩·에센스 스킨 등을 이용한 피부 진정이 필요하다. 비타민 성분이 함유된 제품으로 피부 탄력을 높여주고, 어두워진 피부톤을 살리기 위해 미백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강력한 수분 공급 제품들은 바른 후 찐득거리는 느낌이 남아서 싫다면 아침에는 매트한 느낌의 로션을 활용하고, 자기 전에는 흡수력이 좋은 보습 에센스를 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최소한 이 정도 성의는 보여야 당신의 피부가 상쾌한 봄을 맞이할 준비를 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정재환
COOPERATION 최원우(서울 코스메디 클리닉 피부과 원장)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 2
    주식 탐험가 강방천
  • 3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4
    THE MAXIMUM
  • 5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RELATED STORIES

  • BEAUTY

    나이트 케어 뷰티

    당신이 잠든 사이에 톡톡히 효과를 발휘하는 나이트 케어 제품들.

  • BEAUTY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BEAUTY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BEAUTY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 BEAUTY

    가을 향수

    가을의 감각을 일깨우는 느긋하고 풍성한 향.

MORE FROM ARENA

  • FASHION

    봄을 기다리는 마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오지 않았건만 벌써부터 구찌와 루이 비통은 봄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 VIDEO

    2020 A-Awards #김은희

  • FASHION

    INVITE YOU

    우리만의 콘셉추얼 프라이빗 파티를 위한 필수 해시태그.

  • INTERVIEW

    주지훈의 자리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부터 드라마 <하이에나>, 심지어 네이버 시리즈의 짤막한 연기까지, 하는 족족 화제가 됐다. 플랫폼을 넘나드는 배우 주지훈은 삶이란 파도에 몸을 맡기고 예측 불가한 세계 앞에서 그때그때 최선의 답을 찾는다. 주지훈은 말했다. “삶은 참 알 수가 없어요.” 그리고 웃었다. “아주 재미있는 과정을 지나고 있죠.”

  • TECH

    HOW COME?

    1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