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샤맛의 맛

분더샵의 수미주라 이벤트로 서울을 첫 방문한 샤맛의 두 형제를 만났다. 그들은 봉긋 솟은 어깨가 샤맛의 전부는 아니라고 했다.

UpdatedOn July 28, 2014

샤맛은 두 형제가 만드는 브랜드다. 진중함과 분방함이 뒤섞인 이탈리아 사르토 브랜드 중에서도 유독 튀는 맛이 있다. 하지만 난데없어서 실소가 나오는 당혹이 아니라 아주 능청스럽게, 긴밀하고도 계산적으로 들어맞는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이내 설득당할 수밖에 없다. 옷을 만드는 데 있어 타당성을 갖추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샤맛의 옷은 눈에 낯설 수도 있지만 동감하기에 전혀 어렵지 않은 노련함이 도처에 있다. 예민한 가치들이 널을 뛰듯 균형을 이루는 건 아마 두 형제 모두 완벽한 스타일리스트이기 때문일 것이다.
조금 더 단정한 차림을 좋아하는 형인 발렌티노 리치에게 이날 입고 나온 옷에 대해 물었다.

“제가 입은 수트는 1960~1970년대의 복고적인 테일러링에 샤맛의 맛을 첨가한 것입니다. 클래식하지만 뻔하지 않죠. 여름에 입는 수트라고 초점이 틀어지면 안 됩니다. 장식적이지 않고 몸에 잘 맞는 수트 한 벌의 중요성은 여름에도 당연하죠.”

그는 어깨가 봉긋 솟은 샤맛 특유의 재킷과 턱이 여러 개 잡힌 팬츠, 흰색 셔츠, 검은색 실크 타이로 샤맛식 노련한 우아함을 얘기했다.
동생 니콜라 리치는 형에 비하면 분방한 편이다. 가감할 것 없이 명확한 파란색 재킷과 빨간색 팬츠, 초록색 스트랩 시계, 쉽지 않은 색들이 요동쳐도 질서가 느껴지는 이유에 대해 물어봤다.

“색을 잘 알고 있어야 하죠. 화가에 비유해볼게요. 화가는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다 보면 지금 당장 어떤 색이 필요한지 아주 자연스럽게 깨닫겠죠. 저도 그래요. 옷을 입을 때 제 자신을 흑백이라 생각해요. 그러다 어떤 음악, 책을 보다 문득 입고 싶은 옷과 색이 떠올라요. 오늘 고른 것도 그런 단계들을 자연스럽게 의식하지 않고 거친 거죠. 우아함의 개념 역시 잘 알고 있어야 해요. 보여주기 위한 옷에 그쳐선 안 되니까요.”

파란색으로 일관한 상의와 디테일이 완강한 팬츠, 여기에 진녹색 빈티지 제라드 페리고 시계는 오히려 고요하게 잘 어울린다.

photography: 이상엽
editor: 고동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Editor 고동휘

2014년 07월호

MOST POPULAR

  • 1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 2
    올가을 한정판 아이템들
  • 3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4
    얼터너티브 케이팝 그룹 바밍타이거, 청명한 콘셉트의 화보와 멤버 별 인터뷰 공개 미리보기
  • 5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ARENA FILM MORE+

MORE FROM ARENA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