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Hands

명석하고 예술적인 시계의 손, 핸즈.

UpdatedOn March 06, 2014

Chronoswiss Kairograph
카이로그래프에서 단연 특징적인 것은 시원하게 쫙 펼쳐진 기요셰 다이얼이다. 시계의 중심에서 풍성하게 퍼져 나가는 빛은 호탕하면서도 섬세하다. 그러다 이내 청쾌한 블루 핸즈가 눈에 들어온다.

‘브레게 로장주 핸즈’다. 브레게의 상징인 고상한 블루 핸즈에 날카로운 마름모꼴 형태를 더해 변형한 것이다. 이러한 형태의 핸즈를 적용하는 브랜드가 몇몇 있지만, 크로노스위스처럼 직설적이고 구조적인 형태를 띠는 핸즈는 아직 보지 못했다. 8백90만원.












Vacheron Constantin Patrimony Contemporaine
패트리모니의 궁극적인 가치는 시계의 가장 고상한 경지에 이르렀다는 것. 그중에서도 패트리모니 컨템퍼러리는 가장 얇으면서도 기능적인 무브먼트를 탑재해 팔목에 감기는 것마저 우아하다. 초박형 시계이기 때문에 타당한 간결함의 코드는 시계 도처에 깃들어 있는데, 티끌 없는 플래티넘 케이스, 암회색 다이얼 위 날카롭게 정제된 인덱스, 그리고 정점은 위태로울 정도로 가느다란 핸즈다. 3천만원대.













Omega Seamaster Aquaterra 15000 Gauss
시계에 탑재된 코액시얼 칼리버 8508은 1.5테슬라(1만5천 가우스) 이상의 자기장을 견뎌낸다. 오랜 시간 워치메이커들의 고민은 자기장으로 무용지물이 되어버린 시계들의 대안을 찾는 것이었고, 이 시계는 그러한 역할을 해냈다. 시계의 묵직한 위엄에도 불구하고 외양은 꽤 귀엽다. 검은색과 노란색이 야무지게 조화된 다이얼 위, 화통하고 튼실한 시와 분 핸즈, 꿀벌 무늬 초침은 만화처럼 재미있다. 7백만원대.













Longines Avigation Oversize Crown
1920년대 생산된 모델을 기반으로 한 이 시계는 전통적인 항공 시계가 갖춰야 할 일련의 장치들을 품고 있는데, 이를테면 세로로 홈이 파인 양방향 베젤과 툭 튀어나온 오버사이즈 크라운 같은 것이다. 크로노그래프가 귀하던 시절, 두터운 장갑을 끼고도 정밀하게 조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핸즈 역시 항공 시계의 전통을 물려받았다. 황금색 배(Pear) 모양의 시침과 끝이 날카로운 분침이다. 예전 이 핸즈들은 스켈레톤 형태였지만 요즘은 대부분 슈퍼 루미노바를 채워 가독성을 높이고 있다. 4백만원대.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형선
editor: 고동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형선
Editor 고동휘

2014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 2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3
    얼터너티브 케이팝 그룹 바밍타이거, 청명한 콘셉트의 화보와 멤버 별 인터뷰 공개 미리보기
  • 4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5
    당신의 마지막 내연기관차는 무엇일까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REPORTS

    ‘이병헌’이라는 품격

    묻는다. 한국 최고 남자 배우를 꼽으라고. 대답한다. 이병헌이라고.

  • FASHION

    다시 밀리터리

    해밀턴 카키 필드 매커니컬에서 그 어느 때보다 진한 빈티지의 향수를 느꼈다.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FEATURE

    스케이트 보드의 기원

    스케이트보드 문화를 이룩한 토니 호크 그리고 그의 청춘.

  • REPORTS

    2017 필식

    해가 가기 전에 반드시 맛봐야 할, 올해의 음식 12가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