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신식 장비

3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 중 주목해야 할 넷.

UpdatedOn March 04, 2014

후지필름 X-T1

훌륭한 점 80주년 기념 모델이다. 클래식을 표방해온 X시리즈 디자인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다. 상면부의 다이얼들은 카메라가 꺼진 상태에서도 조작할 수 있다. 아날로그의 맛 그대로다.

경이로운 점 전자식 뷰파인더의 시야율은 35mm 환산 시 무려 0.77배. 100% 시야율이다. 뷰파인더로 보는 세계가 광활하게 느껴진다. AF는 X-E2에 비해 조금 빨라졌다. 대신 정확도는 월등히 높게 느껴진다.

그냥 그런 점 배터리를 포함한 보디의 무게는 440g이다. 여기에 18-55mm 렌즈, 플래시와 세로 그립까지 더하면 1kg에 육박한다. 이 묵직함은 호불호가 나뉠 법하다. 더 아쉬운 점은 부족한 감도다. 표준 감도 ISO 200~6400까지만 지원된다.

가격 미정.





B&W P7

우아한 점 플라스틱이 전혀 눈에 띄지 않는다. 보이는 곳은 모두 크롬과 가죽이다. 겉으로 드러난 부분은 소가죽으로 단단하고, 머리와 귀가 닿는 곳은 양가죽으로 부드럽다. 헤드밴드 길이 조절이 가능한데, 묵직하고 부드럽게 움직인다. 우아하다.

아름다운 점 귀를 덮는 오버이어 형태다. 이어패드가 두껍게 튀어나와 있어 귀와 스피커 부분에 공간이 생긴다. 소리에도 공간감이 느껴진다. 자석으로 된 이어패드는 분리하면, 진동판과 그것을 둘러싼 흡음재가 눈에 띈다. 보이지 않는 곳까지 신경 썼다.

아쉬운 점 패드 겉면에 B&W의 로고가 박힌 알루미늄이 있다. 검은색으로 코팅됐는데, 재질의 특성상 흠집이 나거나, 코팅이 벗겨질 수 있다. 막 쓸 수 없는 헤드폰이다.

가격 69만9천원.





소니 스마트워치2

영특한 점 전원을 켜면 스스로 연동할 스마트 기기를 찾는다. NFC를 통해 페어링하면, 스마트폰에서 소니 스마트커넥트 앱을 다운로드하라는 메시지가 뜬다. 알아서 연동시키니 설치가 쉽다. 다양한 앱들은 많지만 대부분 유료다.

기발한 점 카메라와 연동되어, 스마트워치로 스마트폰의 카메라 셔터를 조정할 수 있다. 그리고 완전 방수다. 물에 닿기 쉬운 손목시계의 특성을 고려했다.

귀찮은 점 전화를 걸거나, 메시지를 읽을 수는 있다. 하지만 메시지를 작성하거나, 통화를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만약 가능하다고 해도 손목시계의 좁은 창으로 무언가를 작성하기는 어렵다. 받을 메시지가 많은 사람들을 위한 손목시계다.

가격 19만9천원.





에이수스 트랜스포머 북트리오

깜찍한 점 듀얼 운영체제, 듀얼 CPU다. 노트북과 태블릿 모두 사용할 수 있다. 키보드 독과 결합 시 윈도8, 분리하면 안드로이드 4.2다. 경첩 중앙의 버튼을 눌러 분리할 수 있다.

섹시한 점 태블릿의 아쉬운 점인 키보드 입력을 완벽히 지원해준다. 태블릿 앱을 깔면 활용도가 더욱 다양하다. 사운드는 소닉마스터 기술을 탑재해 나쁘지 않다.

별로인 점 휴대용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두텁다. 크기는 작지만 무겁다. 11.6인치 화면에 베젤이 두꺼워 화면이 더 작아 보인다. 키보드 독을 함께 들고 다니기엔 노트북보다 무겁고, 태블릿만 들고 다니기엔 태블릿치고 무겁다.

가격 미정.

photography: 조성재
editor: 조진혁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조성재
Editor 조진혁

2014년 03월호

MOST POPULAR

  • 1
    9년 만의 귀환,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 2
    10월의 테크 신제품
  • 3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4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5
    가을을 위한 아우터 6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그레타와 마이클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INTERVIEW

    21세기 래퍼들 #언텔

    힙합 문화의 미래를 이끌어갈 2000년대생 래퍼들은 어떤 생각을 할까. 귀감이 된 아티스트의 가사와 자신을 표현한 가사에 대해 질문했다.

  • FASHION

    이토록 새하얀 물건들

    새하얀 마음으로 소복하게 쌓아 올린 희고 깨끗한 물건들.

  • FASHION

    IN & OUT

    겉과 속을 두루 살펴본 이 계절을 위한 아우터 스타일링.

  • FEATURE

    힙한 게 싫어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