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ashion Meet Art

굳이 따지자면 패션은 문화 예술의 범주에 속하는 하위 개념이다. 때문에 패션과 예술 문화는 하나의 연결 고리 안에서 끊임없는 관계를 형성한다. 여기 한국의 문화 예술을 응원하는 두 개의 패션 브랜드도 이러한 맥락의 전시를 개최했다.<br><Br>[2007년 10월호]

UpdatedOn September 20, 2007

GUEST EDITOR 이윤주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 3층의 ‘아틀리에 에르메스’에서 특별한 전시가 시작되었다. 올해로 8회를 맞은 에르메스 코리아 미술상의 후보 작가전이 바로 그것. 에르메스 코리아 미술상은 역량 있는 작가의 독창적인 활동을 지원함으로써 한국 문화의 발전에 기여한다는 취지로 제정된 미술 시상식이다. 올해의 수상 후보 작가로는 김성환, 이주요, Sasa[44]가 선정되었고, 이 3명의 작가는 지난 8월 25일부터 그들의 프로젝트 전시를 시작했다.
김성환의 작품인 ‘게이조의 여름 나날-1937년의 기록’은 스텐 베리만의 책, <한국의 야생과 마을들> 속에 등장하는 게이조에 관한 내용을 담은 영화다. 작가는 스텐 베리만의 책에 서술된 한국은행, 경복궁, 종로 등의 장소들을 통해 30년대 한국의 기억과 상상 속의 새로운 한국을 이야기한다. 이주요 작가의 ‘에어포트 로망스’는 공항이라는 공간 속에서 일아나는 일들을 주제로 한 작품이다. 작가에게 공항은 먼 미지의 세계로의 여행, 낯선 사람, 문화에 대한 호기심, 격정적 만남과 절박한 헤어짐 등의 이미지로 대변되는 공간이다. 이런 공간을 설치 미술과 음악으로 표현한 작품이 독특하다. 사사의 ‘중국 상자’는 1980년대의 영화와 음악, 인물, 사건들에 대한 수집 작품으로 작가가 매료된 우디 앨런의 1980년도 작 <스타더스트 메모리>를 상징하는 요소들이 곳곳에 매치되어 있다.
이 전시는 10월 19일에 있을 수상자 선정까지 계속되는데 10월 19일에 있을 시상식에서 3명의 작가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위한 제작비를, 그리고 수상자는 상패와 상금 2천만원과 상패를 받는다.

‘사루비아 다방’이라는 이름을 처음 들었을 때 펑키한 음악을 하는 인디 밴드쯤으로 생각했다면? 당신도 그들의 정체를 알 수 없어 고개를 갸웃거렸다면 문화를 접하는 데에 인색한 사람임에 틀림없다. 프로젝트 스페이스인 사루비아 다방은 독특하고 실험적인 작품 활동을 하는 예술가에게 작품을 전시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비영리 갤러리다. 그리고 ‘사루비아 후원의 밤’ 이라는 이름의 행사를 통해 이 진보적인 공간을 패션 브랜드 토즈가 후원하고 있다. 지난 9월 5일, 고 윤보선 대통령의 고택에서 진행된 이 행사는 올해로 벌써 8회째를 맞았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4인의 젊은 작가들은 토즈 특유의 패치워크에서 영감을 받은 ‘Patch-up, Match-up’이라는 주제로 총 11개의 작품을 전시했다. 박기원 작가는 토즈의 메탈릭한 가죽과 에나멜 가죽 소재를 이용한 탁자와 장을, 박미나 작가는 간단한 이미지나 기호가 문자를 대신하는 딩벳 폰트를 이용하여 토즈의 알파벳을 변화시킨 작품을 선보였고, 변선영 작가는 다양하게 커팅된 토즈의 가죽을 이용한 패치워크 작품을, 윤정원 작가는 예술에 대한 실용성과 비실용성을 다룬 독특한 아이디어 제품을 선보였다.
이 작품들은 이날 경매를 통해 판매되어 사루비아 다방의 후원금으로 쓰이게 되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윤주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가을에는 골드 주얼리를
  • 2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 3
    남자의 우아함을 담은 화보
  • 4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 5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RELATED STORIES

  • BEAUTY

    클래식 헤어 스타일을 위한 도구들

    차분한 가을날, 클래식하고 단정한 헤어를 위한 도구들.

  • BEAUTY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여름이 머물다 간 자리에 묵직하게 내려앉은 가을의 향.

  • BEAUTY

    여름의 열기를 식혀줄 아이템 8

    가을의 문턱, 뜨거웠던 여름의 열기를 시원하게 진정시킬 때.

  • BEAUTY

    강태오의 향기

    수많은 남친 짤을 양산하며 여심을 뒤흔들고 있는 배우 강태오. 하루 종일 그에게서 포맨트의 포근한 코튼 향이 났다.

  • BEAUTY

    올인원 워시 4

    단 하나로 쉽고 빠르고 개운하게 씻을 수 있는 올인원 워시.

MORE FROM ARENA

  • LIFE

    연애 사진

    웃거나 미소 짓거나, 나른하거나, 따뜻하거나. 사랑의 다양한 형태를 포착한 연애 사진들이다.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네 명의 포토그래퍼가 보내온 사진과 글이다.

  • FEATURE

    #비대면 #콘서트 #성공적?

  • INTERVIEW

    우직한 류승룡

    짙은 눈썹과 굵은 이목구비. 류승룡은 호랑이 같다고 생각했다. 영화 <정가네 목장> 촬영으로 턱수염을 기른 류승룡은 더욱 호랑이를 닮아 보였다. 하지만 그의 언어들, 생각들은 그가 우직한 사람임을, 밤이 되어야 울부짖는 배려 깊은 소에 가까운 사람임을 확인시켜주었다.

  • INTERVIEW

    숨 고르기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전 세계 젠지와 밀레니얼에게 케이팝은 어떤 의미일까. 새로움의 대명사일까. 케이팝이라는 글로벌 현상은 어떻게 유지되고, 어떤 미래를 맞이하게 될까. 케이팝 산업을 이끌어가는 엔터테인먼트 대표, 작곡가, 비주얼 디렉터, 안무가, 보컬 트레이너, 홍보팀장을 만났다. 그들에게 케이팝의 현재와 미래, 팬들이 원하는 것을 물었다. 케이팝 산업을 통해 2020년대의 트렌드를 살펴본다.

  • FEATURE

    회화를 다시 보며

    가장 원초적으로 시대를 비추는 방법. 세계를 반영하고 독창적으로 해석하는 매체로서 회화는 이 시대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