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ingerless Gloves +Bottega Veneta

UpdatedOn January 13, 2014

혹한기에 거리에서 스마트폰을 쳐다보며 걷다 보면 통증이 느껴질 정도로 손이 시리다. 하지만 일반적인 장갑은 번거롭다. 문자를 확인하거나 걸려온 전화를 받을 때 매번 장갑을 벗어 손에 쥐었다 다시 끼기를 반복해야만 한다. 보테가의 핑거리스 장갑은 이러한 문제를 우습도록 간단하게 해결한다. 두툼한 장갑 손가락 끝이 절단돼 있어 착용 시에도 스마트폰 사용이 용이하다. 뿐만 아니라 보테가 베네타 고유의 위빙 패턴을 닮은 입체감 있는 케이블 조직으로 짜여 더 매력 있다. 비교적 톡톡한 두께감이 든든한 보온성도 보장해준다.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문의 02-3438-7681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4년 01월호

MOST POPULAR

  • 1
    호우주의
  • 2
    유연석, 모험의 시간
  • 3
    김영대는 깊고
  • 4
    지금, 서울의 전시 4
  • 5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RELATED STORIES

  • FASHION

    MONTBLANC X MAISON KITSUNE

    몽블랑과 메종 키츠네의 캡슐 컬렉션이 선사하는 단지 둘 이상의 시너지.

  • FASHION

    여름의 성질

    속이 비치는 색, 동동 뜨는 가벼움, 바스락 소리, 성근 구멍으로 나른한 숨이 드나드는 한적한 여름.

  • FASHION

    올 여름을 위한 주얼리

    얼음 조각같이 투박하고 서늘한 실버, 뜨겁고 화려한 색채의 올여름을 위한 주얼리.

  • FASHION

    선명한 컬러 액세서리

    통통 튀는 선명한 색상의 액세서리 8.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워드로브 02 컬렉션에서 선보이는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MORE FROM ARENA

  • INTERVIEW

    봉준호의 신작

    봉준호를 만났다. 그의 일곱 번째 장편 <기생충>이 칸 국제영화제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많은 것을 이뤄낸 이후 처음이다. 과거의 이야기보다는 미래를 그려보기로 했다. 그러니까 이건 봉준호 감독의 입을 통해 처음으로 풀어내는 그의 미래 신작들에 대한 이야기다.

  • FEATURE

    급류 속으로 / 레비로드

    높은 산, 거대한 바위, 그 사이를 파고드는 물길.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쏟아지는 강줄기. 급류다. 카약에 몸을 싣고 급류를 타는 카야커들을 만났다. 고층 아파트 높이의 폭포에서 추락하고, 급류에서 회전하며 묘기를 펼치기도 하는 이들. 그들이 급류에서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 FEATURE

    가상세계 문턱에서

    우리는 어떻게 가상자산을 모을 수 있을까. 가상세계와 현실의 접점이 늘어나며, 현실과 가상세계의 가치가 혼재된 근미래. 개발자도 IT 기업도 인플루언서도 거대 자본을 소유한 것도 아닌 보통의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가상세계에서 자산을 축적할 방법을 강구해봤다.

  • FASHION

    선명한 컬러 액세서리

    통통 튀는 선명한 색상의 액세서리 8.

  • FILM

    IWC X 류준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