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ingerless Gloves +Bottega Veneta

UpdatedOn January 13, 2014

혹한기에 거리에서 스마트폰을 쳐다보며 걷다 보면 통증이 느껴질 정도로 손이 시리다. 하지만 일반적인 장갑은 번거롭다. 문자를 확인하거나 걸려온 전화를 받을 때 매번 장갑을 벗어 손에 쥐었다 다시 끼기를 반복해야만 한다. 보테가의 핑거리스 장갑은 이러한 문제를 우습도록 간단하게 해결한다. 두툼한 장갑 손가락 끝이 절단돼 있어 착용 시에도 스마트폰 사용이 용이하다. 뿐만 아니라 보테가 베네타 고유의 위빙 패턴을 닮은 입체감 있는 케이블 조직으로 짜여 더 매력 있다. 비교적 톡톡한 두께감이 든든한 보온성도 보장해준다.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문의 02-3438-7681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4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아스트로 라키&윤산하, 시크한 무드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2
    시그니처 커피
  • 3
    웻보이는 실연 중
  • 4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5
    허웅의 시대

RELATED STORIES

  • FASHION

    A TIME IN COAT

    무심하고 뚜렷한 코트의 장면들.

  • FASHION

    CLIMAX IN PERFORMANCE

    대체할 수 없는 에너지를 지닌 축구선수 설영우와, 퍼포먼스와 디자인을 모두 겸비한 푸마 엑스-트리코트 트레이닝 라인의 조우.

  • FASHION

    FOREVER YOUNG

    MZ세대 골퍼들이 사랑하는 어뉴골프의 매력.

  • FASHION

    SPACE ODYSSEY

    우주를 유영하는 문페이즈 워치 6.

  • FASHION

    시계 브랜드와 얼굴들

    글로벌 앰배서더는 누구 누구?

MORE FROM ARENA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DESIGN

    House Time!

    더 아름답게 더 정교하게 흐르는 패션 하우스의 진보적인 시계들.

  • FASHION

    SUNSET

    저물녘 하늘빛이 스민 2020 F/W 시즌의 뉴 룩.

  • FEATURE

    웃는 얼굴, 우상혁

    24년간 2m 34cm에 멈춰 있던 높이뛰기 한국 신기록이 올해 도쿄 올림픽에서 비로소 깨졌다. 우상혁이다. 1997년에 이진택 선수와 함께 얼어붙어 있던 그 기록을 1996년생 우상혁 선수가 부쉈다. 7월 1일에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우상혁은 자신 있었고, 그 자신감은 앞으로 달려나가며 그가 띤 미소에서 발견됐다. 한국 신기록이 깨지기까지의 과정, 우상혁이 도쿄 올림픽에서 보여준 퍼포먼스를 돌아본다. 기대되는 우상혁에 대해 말해본다.

  • INTERVIEW

    치유하는 사람

    3월 초, 한국에서 최초로 오버워치 리그가 열린다. 서울 다이너스티 소속 토비는 홈 팬들을 열광시키기 위해 예열 중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