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귀엽거나 낯선

입는 순간 존재감 확실해지는 니트 스웨터 열두 벌.

UpdatedOn December 26, 2013

니트 두 벌을 합쳐놓은 듯하나 절묘하게 어울린다. 반만 나온 혀와 동그란 눈이 익살스럽다. 56만5천원 크리스토퍼 섀넌 by 쿤위드어뷰 제품.

PHOTOGRAPHY: 박원태
GUEST EDITOR: 안언주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Guest Editor 안언주

2013년 12월호

MOST POPULAR

  • 1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 2
    빅톤 '촤장신즈' 승우와 병찬의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 3
    틱톡이 바꾼 세상? 세상을 담은 틱톡
  • 4
    "나의 수야" 배우 이준기에게 다시 듣는 그 대사!
  • 5
    이준기라는 장르

RELATED STORIES

  • FASHION

    WATCHMATE

    차고 난 뒤 넣어두세요. 시계는 소중하니까요.

  • FASHION

    각양각색 브러시

    저마다 쓰임새가 다른 각양각색 브러시들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 FASHION

    투박하거나 날렵하거나

    이번 시즌 부츠는 아주 투박하거나, 반대로 매끈하고 날렵한 실루엣.

  • FASHION

    벌써 장갑

    아직 손이 시린 계절은 아닐지라도, 이번 시즌은 장갑이 대세니까.

  • FASHION

    카페에 간 가방

    커피 한잔하기 좋은 날, 가방을 들고 카페로 향했다.

MORE FROM ARENA

  • CAR

    터질 듯한 구름 아래를 달리는 자동차

    터질 듯한 구름 아래를 달리는 자동차 넷.

  • FASHION

    따뜻한 향기들

    선선한 가을에 더 깊어지는 눅진하고 따뜻한 향기들.

  • FEATURE

    안드레 키르히호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ASHION

    근사한 재킷

    제냐가 만든 근사한 재킷에 대한 합당한 가치.

  • FEATUR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