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향수와 사진가

어떠한 미사여구를 사용해도 향을 설명하기엔 역부족이다. 그래서 사진가들에게 부탁했다. 직접 향을 맡고 그 느낌을 사진으로 표현해달라고.

UpdatedOn December 24, 2013

드리스 반 노튼 빠 프레데릭 말 50ml 24만원.

1. Frederic Malle + 하시시 박
대개 향을 맡으면 공간감을 떠올리게 되는데, 이 향수는 어떤 사람 혹은 막연한 그리움, ‘노스탤직’한 인상을 강하게 남긴다.
전날 남자의 체취가 몸에 배어 있어 한참이 지난 오후 그 향이 순간 확 스쳐 가면서 그리워지는 느낌를 떠올렸다.
그런 따스함과 그리움 사이에서 이런 이미지를 그려보았다.

비포 미드나잇 50ml 가격미정.

2. John Galliano + 김참
상큼한 톱 노트로 시작해 미스터리한 잔향을 남기는 이 향수를 보면서 화려함 이면에 존재하는 쓸쓸함에 대해서 생각했다. 군중 속의 고독 같은 느낌이랄까?
얼핏 보면 파티장에서 뛰쳐나온 화려한 남자의 여흥을 생각할 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이 향수의 블루는 공허한 화려함이고, 그 화려함 안에는 무엇으로도 채울 수 없는 남자의 쓸쓸함이 담겨 있는 느낌이다.

메이드 투 메저 50ml 10만원.

3. Gucci + 박인혜
구찌의 맞춤 수트 라인인 ‘메이드 투 메저’에서 영감을 받은 향수라고 해서 조금은 딱딱하고 무거운 향일 거라 예상했는데, 꼭 그렇지만은 않았다.
빈틈없이 단정한 수트가 아닌 조금은 느슨한, 긴장감의 연속인 일상을 끝내고 자신만의 의자에 앉은 편안함이 느껴졌다고나 할까?
병 모양은 여지없이 단단하고 완벽해 보였다. 구찌의 상징과도 같은 ‘호스빗(말의 재갈 모양 금속구)’ 장식도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것은 곧 남자의 외면 또는 빈틈없는 남자의 일상을 연상케 했고, 그 안에 내가 향수에서 느낀 여유를 담고 싶었다.

오 드 무슈 100ml 20만2천원.

4. Annick Goutal + 가로수 김
이 향수를 처음 시향했을 때 떠오른 단어는 기품과 위엄 그리고 우아함이었다. 동시에 턱시도를 차려입은 남자가 뇌리를 스쳤다.
반듯하고 고상한 병 안에 이 모든 것이 압축되어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향기는 잡을 수 없지만 향수병 안에 담긴다.
사진에서도 어딘가 모르게 퍼져 있는 이미지를 한곳으로 집약시켜보고 싶었다.

레드 75ml 8만원.

5. Polo + 나인수
첫인상이 강한 향수였다. 블랙과 레드의 색 대비가 남자의 힘과 에너지를 느끼게 했다. 대비와 남성성이란 두 단어에서 힘겨루기를 하는 이미지가 떠올랐다.
그리고 개인적인 기준으로 봤을 때 남성성이 가장 많이 표출되는 시기는 스무 살 이전의 사내아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 경계에 있는 모델을 카메라 앞에 세웠다.
그들이 뿜어내는 에너지와 테두리로 사용된 빨간 향수 기포의 대비 역시 향기와 묘하게 어우러지는 요소다.

리듬 포 힘 50ml 8만5천원.

6. Burberry Brit + 김린용
이 향수는 소리를 향기로 표현했다고 한다. 라이브 공연장의 흥분과 아드레날린, 관중의 열광적인 에너지가 담겨 있는 것 같았다. 소리를 향기로 표현하면 어떨지 궁금해졌다. 시향을 하고 나서 나는 다시 향기를 사진으로 표현해야 한다. 이 과정이 하나의 연결된 작업처럼 느껴졌다. 나는 향수의 미들 노트인 가죽 향에 집중했다. 귀에선 이미 소리가 울려 퍼졌고, 코에선 관능적인 향기가 난다. 그리고 나는 이 요동치는 드럼 앞에 서 있다.

쌍탈 마제스퀼 50ml 19만5천원.

7. Serge Lutens + 김재훈
차갑지만 뜨거운 한 잔의 술과 같은 느낌이었다.
술을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여행 중에는 그곳의 분위기를 좀 더 느끼기 위해 현지 사람들이 즐겨 마시는 술을 한두 잔 정도 마셔보곤 한다.
얼마 전 다녀왔던 코펜하겐에서의 마지막 밤, 북유럽의 차가운 기온 속에서 따뜻함을 불러일으켜줬던 이름 모를 한 잔의 기억이 스쳐 지나갔다.

레전드 인센트 50ml 8만5천원.

8. Montblanc + 김외밀
처음 향수를 받았을 때 기존에 가지고 있던 브랜드의 이미지나 향수의 콘셉트 따위는 지워버리기로 마음먹었다. 오로지 향기에 집중해서 이미지를 생각했다. 떠오르는 것은 어릴 적 아버지와 함께 동네 목욕탕을 가는 장면이었다. 아버지는 이발을 마치고 단정한 모습으로 나에게 다가왔다. 오로지 남자들만의 공간, 그 안을 꽉 채우고 있는 공기의 향기가 이랬던 것 같다. 사진은 얼마 전 다녀온 베트남에서 찍었다. 노상에 자리한 허름한 이발소다. 이곳을 지나면서 나는 다시 한 번 그 향을 떠올렸다.

MODEL: 조완, 백경도, 이한노, 알렉산드르 아샤
EDITOR: 이광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Model 조완,백경도,이한노,알렉산드르 아샤
Editor 이광훈

2013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반려자가 없어도 되는 2030
  • 2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3
    6가지 브랜드 카드 지갑
  • 4
    여름을 위한 니트
  • 5
    우주소녀의 새 출발

RELATED STORIES

  • LIVING

    당신의 연말을 더욱 빛내줄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 5

    누워서 손가락만 움직이면 된다. 바로 여기, 24시간 마스크 없이도 쇼핑할 수 있는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을 소개한다.

  • LIVING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온종일 먹기만 했다. 설거지는 언제 하지?

  • LIVING

    HELLO, ROUNDED

    책꽂이 하나를 사더라도 디자인부터 따지고 보는 남자라면, 홈퍼니싱 커스터마이징 플랫폼 ‘라운디드’에 주목하시길.

  • LIVING

    취향 따라 고른 가구

    다양한 분야의 디자이너가 마음에 품은 가구를 털어놨다. 감각적이고 확고한 그들만의 취향이 느껴진다.

  • LIVING

    WINTER CARE

    근사하고 따뜻한 겨울옷을 제대로 관리해 오래 입는 법.

MORE FROM ARENA

  • LIFE

    뉴트로 채집

    크리에이터는 무엇을 보고 ‘뉴트로’를 이야기할까. 크리에이터의 시선을 빌려 뉴트로를 채집했다.

  • SPACE

    기둥 하나에 의지해 떠 있는 오두막 Niliaitt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FEATURE

    논란에서 살아남기

    이제 당신도 논란의 주인공을 피할 수 없다. 갑질부터 층간 소음까지, 연예인, 인플루언서, 업주, 고객, 이웃 등 일반인도 피할 수 없는 저격과 논란 공론화의 장. 당신의 잘잘못이 여론의 심판 위에 올랐다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아이돌, 배우, 인플루언서 매니지먼트, 변호사, 정신과 전문의가 노하우를 전한다.

  • INTERVIEW

    카더가든의 'C'

    이제 카더가든은 음악 듣는 이라면 모를 리 없는 이름이다. 본명 차정원을 직관적으로 연상되는 영단어로 조합한 ‘Car, the garden’. 1집 이후 2년 만에 2집 로 돌아온 그와의 속 깊은 대화.

  • SPACE

    젊은 골퍼들의 'FLEX'

    골프도 즐기고 호화스러운 리조트에서 휴식까지. 요즘 젊은 골퍼들은 이런 곳에서 논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