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향수와 사진가

어떠한 미사여구를 사용해도 향을 설명하기엔 역부족이다. 그래서 사진가들에게 부탁했다. 직접 향을 맡고 그 느낌을 사진으로 표현해달라고.

UpdatedOn December 24, 2013

드리스 반 노튼 빠 프레데릭 말 50ml 24만원.

1. Frederic Malle + 하시시 박
대개 향을 맡으면 공간감을 떠올리게 되는데, 이 향수는 어떤 사람 혹은 막연한 그리움, ‘노스탤직’한 인상을 강하게 남긴다.
전날 남자의 체취가 몸에 배어 있어 한참이 지난 오후 그 향이 순간 확 스쳐 가면서 그리워지는 느낌를 떠올렸다.
그런 따스함과 그리움 사이에서 이런 이미지를 그려보았다.

비포 미드나잇 50ml 가격미정.

2. John Galliano + 김참
상큼한 톱 노트로 시작해 미스터리한 잔향을 남기는 이 향수를 보면서 화려함 이면에 존재하는 쓸쓸함에 대해서 생각했다. 군중 속의 고독 같은 느낌이랄까?
얼핏 보면 파티장에서 뛰쳐나온 화려한 남자의 여흥을 생각할 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이 향수의 블루는 공허한 화려함이고, 그 화려함 안에는 무엇으로도 채울 수 없는 남자의 쓸쓸함이 담겨 있는 느낌이다.

메이드 투 메저 50ml 10만원.

3. Gucci + 박인혜
구찌의 맞춤 수트 라인인 ‘메이드 투 메저’에서 영감을 받은 향수라고 해서 조금은 딱딱하고 무거운 향일 거라 예상했는데, 꼭 그렇지만은 않았다.
빈틈없이 단정한 수트가 아닌 조금은 느슨한, 긴장감의 연속인 일상을 끝내고 자신만의 의자에 앉은 편안함이 느껴졌다고나 할까?
병 모양은 여지없이 단단하고 완벽해 보였다. 구찌의 상징과도 같은 ‘호스빗(말의 재갈 모양 금속구)’ 장식도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것은 곧 남자의 외면 또는 빈틈없는 남자의 일상을 연상케 했고, 그 안에 내가 향수에서 느낀 여유를 담고 싶었다.

오 드 무슈 100ml 20만2천원.

4. Annick Goutal + 가로수 김
이 향수를 처음 시향했을 때 떠오른 단어는 기품과 위엄 그리고 우아함이었다. 동시에 턱시도를 차려입은 남자가 뇌리를 스쳤다.
반듯하고 고상한 병 안에 이 모든 것이 압축되어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향기는 잡을 수 없지만 향수병 안에 담긴다.
사진에서도 어딘가 모르게 퍼져 있는 이미지를 한곳으로 집약시켜보고 싶었다.

레드 75ml 8만원.

5. Polo + 나인수
첫인상이 강한 향수였다. 블랙과 레드의 색 대비가 남자의 힘과 에너지를 느끼게 했다. 대비와 남성성이란 두 단어에서 힘겨루기를 하는 이미지가 떠올랐다.
그리고 개인적인 기준으로 봤을 때 남성성이 가장 많이 표출되는 시기는 스무 살 이전의 사내아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 경계에 있는 모델을 카메라 앞에 세웠다.
그들이 뿜어내는 에너지와 테두리로 사용된 빨간 향수 기포의 대비 역시 향기와 묘하게 어우러지는 요소다.

리듬 포 힘 50ml 8만5천원.

6. Burberry Brit + 김린용
이 향수는 소리를 향기로 표현했다고 한다. 라이브 공연장의 흥분과 아드레날린, 관중의 열광적인 에너지가 담겨 있는 것 같았다. 소리를 향기로 표현하면 어떨지 궁금해졌다. 시향을 하고 나서 나는 다시 향기를 사진으로 표현해야 한다. 이 과정이 하나의 연결된 작업처럼 느껴졌다. 나는 향수의 미들 노트인 가죽 향에 집중했다. 귀에선 이미 소리가 울려 퍼졌고, 코에선 관능적인 향기가 난다. 그리고 나는 이 요동치는 드럼 앞에 서 있다.

쌍탈 마제스퀼 50ml 19만5천원.

7. Serge Lutens + 김재훈
차갑지만 뜨거운 한 잔의 술과 같은 느낌이었다.
술을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여행 중에는 그곳의 분위기를 좀 더 느끼기 위해 현지 사람들이 즐겨 마시는 술을 한두 잔 정도 마셔보곤 한다.
얼마 전 다녀왔던 코펜하겐에서의 마지막 밤, 북유럽의 차가운 기온 속에서 따뜻함을 불러일으켜줬던 이름 모를 한 잔의 기억이 스쳐 지나갔다.

레전드 인센트 50ml 8만5천원.

8. Montblanc + 김외밀
처음 향수를 받았을 때 기존에 가지고 있던 브랜드의 이미지나 향수의 콘셉트 따위는 지워버리기로 마음먹었다. 오로지 향기에 집중해서 이미지를 생각했다. 떠오르는 것은 어릴 적 아버지와 함께 동네 목욕탕을 가는 장면이었다. 아버지는 이발을 마치고 단정한 모습으로 나에게 다가왔다. 오로지 남자들만의 공간, 그 안을 꽉 채우고 있는 공기의 향기가 이랬던 것 같다. 사진은 얼마 전 다녀온 베트남에서 찍었다. 노상에 자리한 허름한 이발소다. 이곳을 지나면서 나는 다시 한 번 그 향을 떠올렸다.

MODEL: 조완, 백경도, 이한노, 알렉산드르 아샤
EDITOR: 이광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Model 조완,백경도,이한노,알렉산드르 아샤
Editor 이광훈

2013년 12월호

MOST POPULAR

  • 1
    SF9의 세 남자
  • 2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 3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4
    영감을 찾아서: 감독 김보라
  • 5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RELATED STORIES

  • LIVING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온종일 먹기만 했다. 설거지는 언제 하지?

  • LIVING

    HELLO, ROUNDED

    책꽂이 하나를 사더라도 디자인부터 따지고 보는 남자라면, 홈퍼니싱 커스터마이징 플랫폼 ‘라운디드’에 주목하시길.

  • LIVING

    취향 따라 고른 가구

    다양한 분야의 디자이너가 마음에 품은 가구를 털어놨다. 감각적이고 확고한 그들만의 취향이 느껴진다.

  • LIVING

    WINTER CARE

    근사하고 따뜻한 겨울옷을 제대로 관리해 오래 입는 법.

  • LIVING

    ODD

    엉뚱함 속 색다름, 패션 브랜드에서 나오는 의외의 물건들.

MORE FROM ARENA

  • FASHION

    LAST SPLASH

    색색으로 부서지는 여름, 그리고 미간에 서린 낭만.

  • TECH

    DJI의 새로운 스마트폰 짐벌, OM4

    누구나 흔들림 없는 영상을 쉽게 찍을 수 있도록.

  • FASHION

    일주일에 한 번, 스크럽

    불필요한 각질이 쌓이는 여름 피부를 관리하기 좋은 알찬 스크럽 제품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ASHION

    효도를 부르는 추석 선물 ‘시계 4종’

    ‘우리 아들’ 소리가 듣고 싶다면, 이 시계를 추천 드립니다. 어떠세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