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수리 수리 차수리

애인보다 자동차가 나은 건, 내 맘대로 고칠 수 있다는 것. 채워도 채워도 성에 차지 않는 자동차 공구들, 그것도 가슴 떨리는 페라리 로고가 잔뜩 붙은 스페셜 라인으로 소개한다. <br><br> [2007년 9월호]

UpdatedOn August 22, 2007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사랑했던 목소리
  • 2
    640마력 슈퍼카
  • 3
    솔직하고 담백한 진영
  • 4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5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RELATED STORIES

  • BEAUTY

    올인원 워시 4

    단 하나로 쉽고 빠르고 개운하게 씻을 수 있는 올인원 워시.

  • BEAUTY

    바다를 담은 향수

    너르고 휘황한 바다의 잔향을 담았다.

  • BEAUTY

    지속가능 뷰티

    지속 가능한 세상을 위한 두 가지 케이스.

  • BEAUTY

    Cool for the Summer

    청량한 여름을 위한 또 하나의 필수품.

  • BEAUTY

    Sunny Season

    매일같이 눈부신 햇살을 누리기 위한 가볍고 산뜻한 선 케어.

MORE FROM ARENA

  • FASHION

    Super Rookie 3

    각자의 자리에서 찬란한 빛을 발산하고 있는, 올해 주목해야 할 젊음의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GREEN MAZE

    보테가 베네타가 표현하는 동시대적인 미로.

  • FEATURE

    LA는 여전히 뜨겁지만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REPORTS

    모두 알지만 대체로 모르는

    TV를 켠다. 채널 몇 번 돌리다 보면 유세윤이 나온다. 과장이지만 그리 과하지 않다. TV뿐이랴. 들리기도 한다. ‘월세 유세윤’으로 자신을 들려줬다. 때론 동영상 검색하다 볼 수도 있다. 그는 이제 광고도 만든다. 유세윤이 더 자주 보일수록, 그의 속은 더 모르겠다.

  • ARTICLE

    37 things to do in Okinawa

    조금 이른 여름을 맞이하기 위해 오키나와에 갔다. 비가 오면 멋지고 맛있는 곳을 탐험했고, 볕이 좋을 땐 무작정 바다로 달려갔다. 그저 평온하고, 여유와 낭만이 넘치는 곳. 지극히 <아레나>만의 주관적인 취향으로 만끽한 오키나와의 37가지 장면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