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정용화의 반전

언제나 正道(정도)를 걷는 듯 보이는 그에게 자유로운지 물었다. “내가 분명하게 그어놓은 선 안에서 자유롭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미래의 선택> 박세주는 반전의 인물이다. 정용화에게도 스스로 정해놓은 경계를 넘어설 반전의 날이 올까. 언젠가 그 선을 넘고는 또 별일 아니라는 듯 덤덤하게 웃어 보일 그가 그려졌다.

UpdatedOn December 05, 2013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13528-439217-sample.jpg

구름 패턴이 들어간 후드 코트는 겐조 옴므, 검은색 롱 베스트는 앤 드뮐미스터 제품.

드라마 촬영장에서 바로 오느라 피곤하겠다.
괜찮다. 드라마는 할 때마다 재밌다.

드라마 <미래의 선택>을 시작하면서 나름 기대가 있었겠다. 캐릭터에도, 자신에게도.
실제 내 나이보다 많은 역할은 처음이라는 점이 좋았다. <미래의 선택>이 거의 2년 만에 맡은 작품인데 전작들을 보니 내가 나이가 많이 들었구나, 싶었다.

나이가 많이 들었다고 ? 뭘 보고?
화면 보고.(웃음) 늙었다는 건 아닌데, <미남이시네요> 할 땐 완전 애기였더라. 전작들에선 (박)신혜랑 호흡을 맞췄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선배님들과 함께해서 새롭게 배울 게 많다. 스케줄로 몸이 피곤하긴 해도 촬영은 재밌게 하고 있다.

박세주를 맡으면서 준비하면 좋겠다, 싶은 게 있었나?
구체적으로 연기에 앞서 어떻게 해야지, 하는 생각은 일부러 안 하고 시작했다. 전작들은 연기 수업도 받고 하면서 내가 극중 캐릭터로 변하려고 노력했는데, 이번엔 박세주를 원래 정용화인 것처럼 편하게 하자, 내 느낌대로 가자, 했다. 그러니까 연기하기가 훨씬 편해지더라.

본인이 믿고 있는 부분에 확신이 있고?
그렇다. 지금 내가 생각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며 가는 중이다.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13528-439219-sample.jpg

칼라에 가죽 버클이 장식된 검은색 코트는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13528-439220-sample.jpg

검은색 터틀넥 니트는 살바토레 페라가모, 반지는 스쿠도 by 유니페어 제품.

드라마를 둘러싼 수치라는 게 있다. 시청률을 말하는 거다. 그런 걸 떠나 배우 정용화로서 스스로 느끼는 만족도가 높은 것 같다.
맞다. 나는 이 작품과 역할을 맡은 것에 전혀 후회가 없다.

감정을 모두 꺼내놓는 게 아니라 조금 눌러서 표현한다는 느낌이 들더라.
그렇게 봐주시면 감사하다. 예전에 연기한 걸 보면 내가 봐도 민망한 부분이 있다. 내가 아니라는 느낌이 너무 강하게 드니까. 지금은 순간순간 내 원래의 표정도 나오는 것 같아서 좀 더 현실감 있어 보이고 좋다.

지금까지 자상한 캐릭터를 주로 맡았다. 박세주도 그렇더라. 현실에선 찾아보기 힘든….
(웃음) 그치, 있을 수가 없지.

개인적으론 미래가 박세주를 선택했으면 좋겠다.
나도! 정말 나랑 됐으면 좋겠다!

드라마의 상황이 실제라면 본인에게 더 승산이 있다고 생각하나?
당연하지. 지금 박세주가 답답해 죽겠다.

더 적극적으로 하지 않아서?
이렇게까지 좋아하는데… 아, 또 사투리 나온다.

괜찮다. 사투리 써도 된다. 이건 영상 인터뷰가 아니다.
아, 그렇네. 이렇게까지 하는데 너무한 거 아이가~.

지금 너무 욱했다.(웃음)
은혜 누나한테 현장에서 가끔 그런다. 나 좀 봐주라고. 그럼 누나가 그런다. 내가 안 보고 싶어서 안 보냐고. 대본에 그렇게 나와 있다고.(웃음)

드라마 촬영 환경에 대한 각오는 하고 시작했을 테고, 현장에서 역할에 몰입하는 데 쏟는 에너지가 상당할 텐데.
체력적으로 힘든 건 문제가 안 된다. 다만, 대사가 길 때….(웃음)

현장에서 필요한 순발력은 무대에서 이미 단련되었겠다. 드라마 촬영하는 동시에 일본 투어도 진행 중이다. 그게 가능하다는 게 신기하다.
엇! 우리가 하는 투어도 ‘아레나’인데.(웃음) 사실 어떤 공연이든 끝난 후에 뻗는 건 똑같다. 그런데 촬영장에서의 에너지와 공연 무대에서의 에너지가 좀 다른 것 같다. 무대에 설 땐 오히려 관객에게 기를 받는다.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13528-439221-sample.jpg

감색 울 코트는 골든구스 디럭스, 검은색 데님 재킷· 디스트로이드 진 팬츠 모두 데님 앤 서플라이 랄프 로렌 제품.

“예전에 공연만 할 땐 오히려 부담이 심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엔 항상 시험 치르는 기분이었고, 잘해야 한다는 주문을 셀 수 없이 외웠다. 요즘은 무대에 대한 부담감보단 즐기자’는 주의로 바뀌었다. 바쁜 와중에 무대에 설 때 오히려 더 재밌게, 즐기면서 하게 되는 것 같다. 그러니까 관객도 더 즐기는 것 같더라. 무대 자체를 즐기는 여유가 좀 생겼다.”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13528-439222-sample.jpg

검은색 턱시도 수트·칼라 디테일의 셔츠는 모두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슈즈는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

벌써 데뷔 5년 차를 바라보고 있다. 음악과 연기, 주위를 아우르는 시스템을 어느 정도 컨트롤하고 있나?
드라마 촬영하다 일본으로 건너가 2회 공연하고 다시 촬영장으로 돌아오고… 공연을 해야 하니까 목 관리도 해야 하고, 몸 관리도 해야 하고. 그런데 신기하게도 그걸 대부분 해냈을 때의 성취감이 상당하다. 그러면서 더 책임감을 갖게 되고, 더 많은 걸 배운다.

무대에 오를 때마다 한결같을 순 없을 거다. 슬럼프에 빠질 때도 있을 테고.
물론 그렇다. 팀으로 서는 무대에서 나 혼자 최선을 다한다고 잘되는 게 아니니까. 예전에 공연만 할 땐 오히려 부담이 심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엔 항상 시험 치르는 기분이었고, 잘해야 한다는 주문을 셀 수 없이 외웠다. 그러다 작은 실수라도 하나 하면, 혼자 꿍해 있을 때도 있었고. 요즘은 무대에 대한 부담감보단 ‘즐기자’는 주의로 바뀌었다. 바쁜 와중에 무대에 설 때 오히려 더 재밌게, 즐기면서 하게 되는 것 같다. 그러니까 관객도 더 즐기는 것 같더라. 무대 자체를 즐기는 여유가 좀 생겼다.

로커의 라이프스타일과는 거리가 좀 있어 보인다. 오늘 보니 밝으면서도 정적이고 차분한데.
거침없는 로커들을 보며 대리만족을 할 때도 물론 있지만 나란 사람 자체가 그런 성격이 아니라서 굳이 그렇게까지 하고 싶진 않다. 나 자신이 그렇지 않은데 그런 음악을 하는 건 거짓말이 되는 거니까. 록이라는 장르 안에서 내 식대로 하는 거다. 나는 그저 음악에 나를 담고 싶다.

보는 눈이 많아질수록 억측이나 오해도 많아진다. 그런 것에 대해서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인가?
무언가에 신경 쓰는 성격은 아니다. 내가 선택한 부분에 후회도 잘 안 하는 편이고. 단, 내 기준에서 엇나가는 걸 스스로 용납하질 못한다. 정해놓은 선 안에서 넘어서려 하면 본능적으로 제어하게 된다. 내가 엇나간 상황을 머릿속으로 미리 상상을 하는 거지. 그럼 너무 고통스럽다. 한번쯤은 그걸 넘어서야 하는데, 잘 안 된다.

나중에 후회하지 않을까?
후회하겠지. 그래도 지금 아니면 못할 일들이 많다. 열심히 해야지.

지금 이렇게 열심히 하는 근본적인 목적은 뭘까?
나는 돈이 많다고 행복한 사람도 아닌 것 같고… 꾸준히 일하는 게 목표다. 한 단계, 한 단계 올라간다는 성취감과 쾌감을 느끼는 게 좋다.

25세 또래의 ‘보통 삶’에 대한 동경은 없나?
부러움도 있지. 그런데 뒤집어 생각해보면 나 또한 친구들이 부러워하는 삶을 살고 있는 거다. 수만 명 앞에서 공연할 수 있는 자리인데, 당연히 감수해야지. 내가 무언가를 가졌다면 다른 하나는 포기할 줄 알아야 한다. 그걸 못 참으면 아무것도 못한다.

25세 청년에게서 나오기 힘든 이야기다.
나 늙었나?(웃음)

애늙은이 같다.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13528-439223-sample.jpg

“드라마 촬영하다 일본으로 건너가 2회 공연하고 다시 촬영장으로 돌아오고… 공연을 해야 하니까 목 관리도 해야 하고, 몸 관리도 해야 하고. 그런데 신기하게도 그걸 대부분 해냈을 때의 성취감이 상당하다. 그러면서 더 책임감을 갖게 되고, 더 많은 걸 배운다.”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13528-439218-sample.jpg

회색 부클레 울 코트는 빅터 앤 롤프 by 쿤, 이너로 입은 감색 터틀넥 니트는 우영미, 검은색 터틀넥 니트는 송지오 옴므, 검은색 팬츠는 산드로, 슈즈는 살바토레 페라가모, 반지는 스쿠도 by 유니페어, 팔찌는 불레토 by 유니페어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하나
PHOTOGRAPHY 김영준
STYLIST 박만현,김미현
HAIR 이혜영(AVEDA)
MAKE-UP 이미영

2013년 12월호

MOST POPULAR

  • 1
    Line Up
  • 2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 3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 4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5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RELATED STORIES

  • CELEB

    이토록 섹시한, 바밍타이거

    9월 1일, <섹시느낌(feat. RM of BTS)>(이하 ‘섹시느낌’)이 공개됐다. 개성 있는 바밍타이거가 만들어낸 비트와 보이스에 방탄소년단 RM의 두툼한 음색이 더해져 한층 새로운 무드로 거듭난 곡이다.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부문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섹시느낌.’ 지금, 바밍타이거는 섹시함으로 세계를 제패하는 중이다.

  • CELEB

    배우 또는 가수, 정진운

    세상을 뒤흔드는 건 반항아라고 했던가? 정진운은 멋대로 나아간다. 끝장을 볼 때까지.

  • CELEB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서현은 성장하고 있다. 예상 밖의 캐릭터에 도전하며 배우로서 연기 범위를 확장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해 스스로에게 내린 과제를 성실히 수행한다. 흔들리지 않는 단단한 마음으로 서현은 성장하고 있다.

  • CELEB

    상상하는 권율

    배우에게 중요한 건 무엇인가? 권율은 상상력이라고 답했다. 캐릭터의 사소한 취향부터 인물을 그려나가는 과정이 그에게 가장 큰 즐거움이라고 한다. 권율은 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의 구태만 역할로 돌아왔다. 이번에도 역시 그의 상상력이 발휘됐다. 기대해도 좋다.

  • CELEB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거침없이 도전하는 스타트업의 좌충우돌을 다룬 <유니콘>이 공개됐다. 유병재 작가의 첫 시트콤 각본이자, 원진아 배우의 첫 코미디 연기가 담겼다. 두 사람에게 새로운 도전이자 넓은 스펙트럼을 향한 기폭제나 다름없는 <유니콘>에 대해 대화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2021 에이어워즈: 이병헌

    2021년 이병헌은 그 어느 해보다 바쁜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더 큰 발전을 위한 시간이었다.

  • INTERVIEW

    AB6IX 'BE MYSELF' 미리보기

    AB6IX, 각자의 개성을 드러낸 4인 4색 ‘Be Myself’ 화보 공개

  • FASHION

    BACKPACKER

    그러다 문득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산에 올랐다.

  • LIFE

    발리에서 꾸는 꿈

    친환경 리조트를 지향하는 발리 알릴라 빌라스 울루와뚜에 갔다. 잠깐 꿈을 꾸었다.

  • FEATURE

    미스터트롯이 제시한 새 시대 새 경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