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부츠의 과거와 현재

현대의 부츠는 아웃도어 활동이나 특정한 룩을 위한 존재로 전락했다. 그런데 혹시 그거 아는가? 부츠가 남성화의 기원이라는 사실을. 부츠의 과거와 현재를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UpdatedOn November 06, 2013

묵직한 버클 장식이 발목을 잡아주는 검은색 앵클부츠 가격미정 구찌 제품.

어떻게 보면 21세기를 살고 있는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굳이 부츠를 신을 이유는 없다. 사람들은 이제 단화조차 불편하다고 느낀다. 스니커즈가 보편화되면서 편하고 가벼운 신발에만 손이 간다. 하지만 남성화의 기원을 거슬러 올라가면 스니커즈가 등장하기 이전 옥스퍼드 슈즈를 중심으로 한 레이스업 슈즈가 남성 복식에서 기본 아이템이었다. 그것 역시 역사는 백 년 남짓밖에 되지 않았다.

1900년대 이전까지만 해도 사실 남자는 단화 형태의 구두를 신지 않았다. 그 당시까지 단화는 여성의 전유물이었다. 남성들은 낮에는 부츠를, 저녁에는 슬리퍼 또는 펌프스(발등이 드러나는 발레 슈즈 같은 형태)를 신었고, 끈을 묶는 형태의 드레스 부츠를 일상생활에서 신었다. 그러니까 현재 우리가 신는 남성화의 기원은 부츠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1900년대 초반 신발 제조업체의 카탈로그를 보면 대부분이 레이스업 부츠이고, 1900년대 초반의 사진 자료들을 보더라도, 남자들은 수트에 레이스업 부츠를 신는 것이 보통이었다. 또 오래된 남성화 브랜드들의 회사 이름에 ‘Shoe Maker’가 아닌 ‘Boot Maker’라는 부제가 들어가는 이유도, 그 회사들이 설립되었던 1800년대에는 부츠가 기본적인 형태의 남성화였음을 알 수 있는 단서라 할 수 있다.

그런 부츠가 현대에 와서는 아웃도어 활동이나 특정한 룩을 연출할 때 신는 신발로 전락했다. 그것은 마치 축구할 때 축구화를 신는 것처럼 일상이 아닌 용도와 목적이 분명한 차림에만 해당된다.
그렇다면 일상에서 신을 수 있는 부츠는 이제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것일까? 더구나 실내에 들어갈 때 신발을 벗는 문화인 우리나라의 경우, 부츠를 신는다는 것은 기능적이든 패션이든 특별한 목적이나 이유가 없는 경우에는 끈을 묶고 풀기 귀찮은 신발일 뿐인 건가? 하지만 남성화의 원형은 그리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소재와 기술이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지 않은가?

거기에 실용적인 디테일을 더한 디자인으로 부츠가 제2의 부흥을 예고하고 있다. 실제로 해외 유명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보면 한 단계 진화된 부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만약 그것이 진화를 멈춘 원형에 가까운 클래식이라 해도 부츠를 신어야 하는 이유는 꽤 많다. 부츠는 발목을 단단하게 지지해주기 때문에 장시간 보행에 좋다. 또 악천후나 좀 더 ‘거친’ 용도에도 끄떡없기 때문에 짧은 아웃도어 활동이나 눈, 비가 오는 도시에서도 발을 든든하게 보호해준다. 무엇보다 끈을 발목까지 단단하게 조여서 자신의 발목에 꼭 맞게 길들인 부츠를 신는 희열은, 분명 가볍고 편한 스니커즈를 신는 것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

핵심 4인방
현대의 부츠는 원형을 기반으로 변형과 창조를 거듭하고 있다.
그 원형의 핵심이 되는 부츠 4가지.

1. 사이드 고어 부츠
부츠 양옆에 고무를 넣어 신고 벗기가 수월한 것이 특징이다. 1836년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 때문에 J. 스파카홀이 고안했다고. 당시에는 승마용 부츠로 신었으나 19세기에 신사용 구두로 부활했고, 유행한 장소가 런던의 첼시 지구였기 때문에 첼시 부츠라고도 불린다. 비틀스가 애용한 것으로 유명하다.
+ 녹색 밑창을 사용한 갈색 사이드 고어 부츠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플레인 토 부츠
19세기 전부터 부츠의 원형이 된 디자인이다. 앞코에 아무런 무늬나 장식이 없는 가장 기본적인 형태의 레이스업 부츠다. 기본은 언제나 그렇듯 활용도가 높다. 바지 밑단이 턴업된 클래식한 수트부터 롤업한 데님 팬츠까지 전방위적으로 신을 수 있다. 와인색 플레인 토 부츠
+ 1백19만원 알든 by 유니페어 제품.

드레스 부츠
디자인적 특성보다는 소재나 장식으로 드레시하게 만든 부츠를 총칭한다. 주로 복사뼈 위로 올라오는 앵클부츠로서, 힐 부분이 가늘고 높은 것이 많다. 송아지 가죽이나 새끼 염소 가죽 등 섬세하고 고급스러운 소재를 사용한다.
+ 서로 다른 질감의 투톤 소재가 사용된 스트레이트 팁 드레스 부츠 1백89만9천원 에드워드 그린 by 유니페어 제품.

엔지니어드 부츠
공장 등에서 사용되는 안전화의 원형이다. 활동 시 방해가 되는 끈이 없고, 못 등을 밟았을 경우 부상을 막기 위해 솔 부분에 스틸을 삽입하기도 한다. 사이드 벨트는 틈 사이로 들어가는 이물질을 막기 위한 것. 라이더 부츠나 웨스턴 부츠도 이 같은 부츠를 기반으로 한다.
+ 투박하고 묵직한 디자인의 검은색 엔지니어드 부츠 1백50만원대 지미추 by 무이 제품.

레오퍼드 문양 사이드 고어 부츠 가격미정 버버리 프로섬 제품.

현대적 부츠
한 단계 진화한 부츠와 그에 적합한 스타일링.
+ 검은색 라운드넥 니트·검은색 재킷·검은색 블루종 모두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자연스러운 워싱이 돋보이는 데님 팬츠 가격미정 아페쎄

  • 남색 스웨이드 데저트 부츠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 발목의 버클 부분이 남다른 와인색 사이드 고어 부츠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

(좌) 남색 니트 집업 카디건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겨자색 배기 핏 팬츠 가격미정 구찌.
(우) 겉감이 전부 복슬복슬한 양털로 이루어진 크림색 더플코트·남색 줄무늬가 들어간 회색 재킷·남색 팬츠 모두 가격미정 루이 비통.

  • 검은색 유팁 앵클부츠 가격미정 구찌 제품.
  • 페니 로퍼를 변형한 진회색 앵클부츠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좌) 진회색 싱글 코트·진회색 팬츠 모두 가격미정 Z 제냐, 짜임이 독특한 진녹색 니트 19만8천원 타미 힐피거.
(우) 캐멀색 시어링 재킷·터틀넥 니트·팬츠 모두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photography: 기성율
assitant: 김재경
illustration: 허주은
editor: 이광훈
model: 조성범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재경
Illustration 허주은
Editor 이광훈
Model 조성범

2013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 2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 3
    '0개 국어설'에 대한 초아의 입장은?
  • 4
    펜타곤 후이 'LONG LONG NIGHT ALONE' 미리보기
  • 5
    빅톤 '촤장신즈' 승우와 병찬의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RELATED STORIES

  • FASHION

    WATCHMATE

    차고 난 뒤 넣어두세요. 시계는 소중하니까요.

  • FASHION

    각양각색 브러시

    저마다 쓰임새가 다른 각양각색 브러시들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 FASHION

    투박하거나 날렵하거나

    이번 시즌 부츠는 아주 투박하거나, 반대로 매끈하고 날렵한 실루엣.

  • FASHION

    벌써 장갑

    아직 손이 시린 계절은 아닐지라도, 이번 시즌은 장갑이 대세니까.

  • FASHION

    카페에 간 가방

    커피 한잔하기 좋은 날, 가방을 들고 카페로 향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정찬성은 이겨야 한다

    한국 격투기 팬들에게는 오랜만의 빅 경기다. 10월 18일 정찬성과 오르테가의 경기가 확정됐다. 둘의 경기는 몇 번이나 불발에 그쳤고, 오르테가의 박재범 폭행 사건 등 이슈를 모은 바 있다. 미국을 대표하며 상승세인 오르테가와 UFC의 흥행 보장 카드인 정찬성의 매치는 세계적인 기대를 모은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정찬성이 반드시 이겨야만 하는 이유를 짚는다.

  • INTERVIEW

    지금 강다니엘 미리보기

    강다니엘, 압도적인 비주얼

  • CAR

    저 바다를 향해

    마세라티는 시대를 따른다. 2020년식 콰트로포르테는 여전히 아름답지만, 시대에 맞춰 변화를 시도했다.

  • FILM

    BREITLING x 권영돈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