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on Voyage + Backpack

UpdatedOn November 06, 2013

디자이너 김상윤의 본 보야지는 즐거운 여행을 기원하는 인사말이다. 그래서인지 본 보야지의 상품들은 하나같이 기분 좋은 여행을 상상케 한다. 여기 본 보야지 엑스 크로스 백팩 역시 그러하다. 든든한 두께감의 캔버스 소재와 가방을 시원하게 가로지르는 가죽 스트랩, 가방 입구를 자연스럽게 말아 봉하는 버클 디테일 하나하나 빠짐없이 매력적이다. 가격 24만5천원 본 보야지 by 아이엠샵 제품. 문의 031-242-1311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3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2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 3
    신용산으로 오세요
  • 4
    레트로 키워드
  • 5
    스무살의 NCT DREAM

RELATED STORIES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MORE FROM ARENA

  • CAR

    헤리티지는 지금

    럭셔리 세단 CT5는 캐딜락의 유산과 미래를 잇는 교두보를 자처한다.

  • FILM

    블락비 피오

  • FASHION

    <아레나> 에디터들의 위시리스트

    <아레나> 에디터들이 사심으로 새 시즌을 맞는 자세.

  • ISSUE

    빈지노&미초바 커플에게 물었습니다. 상대가 약속 시간에 늦는다면, 얼마나 기다려줄 수 있나요?

  • CELEB

    Close to you

    매 순간 조금 더 가까이 애틋한 시간을 만들어가는 빈지노와 스테파니 미초바, 그리고 아르마니 워치가 함께 한 찬연하게 빛나던 그 날의 기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