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aint Laurant +Roller Skate

UpdatedOn October 28, 2013

Saint Laurant +Roller Skate 의자에 삐딱하게 앉아서 스마트폰에 코를 박고 시간을 때우고 있는 지금보다 훨씬 예전의 우리는 분명 활달했다. 몸을 배배 꼬며 미뤘던 숙제를 하고 나면 상기된 얼굴로 바퀴 달린 무엇이든 하나씩 들고 밖으로 나섰다. 친구는 퀵보드, 나는 롤러스케이트. 모두가 하나쯤은 가지고 있었고 어린 시절 그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롤러스케이트를 타기는커녕 손에 들고 거리를 걷기만 해도 비웃음을 당할 나이가 되었다. 하지만 생 로랑의 롤러스케이트를 보니 다시 꼬마아이가 된 듯 입꼬리가 실룩거린다. 블랙 앤 화이트로 깔끔하게 점철된 컬러 블로킹과 발목을 조이는 잘빠진 실루엣은 여느 생 로랑의 하이톱 스니커즈와 다를 바 없어 보이지만 아래에 달린 바퀴가 존재 자체를 유머러스하게 만들어준다. 신고 달려보지는 못하더라도 소장 욕구를 달구는 아이템이다. 가격미정 생 로랑 제품. 문의 02-6905-3924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3년 10월호

MOST POPULAR

  • 1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2
    지금 영감을 주는 전시
  • 3
    eMTB의 매력
  • 4
    구두의 기품
  • 5
    PARAKEET & TRIANGLE

RELATED STORIES

  • FASHION

    야상의 계절

    야상점퍼를 입어야 하는 때가 왔다. 미군 M-65 피시테일 파카에서 영감을 얻은 시리즈 모즈코트를 추천한다.

  • FASHION

    YOU WILL MISS ME

    홀로 떠난 바다, 하염없는 지평선 위의 고아한 생 로랑.

  • FASHION

    THE GREEN MAZE

    보테가 베네타가 표현하는 동시대적인 미로.

  • FASHION

    BOOTS & GASOLINE

    덧없이 질주하고 싶은 본능과 감각.

  • FASHION

    PARAKEET & TRIANGLE

    불현듯 나타난 트라이앵글, 보테가 Salon 02 컬렉션의 패러킷 컬러, DPR LIVE와 DPR IAN이 서로 유연하게 엉키고 겹치는 혼돈 속 무한의 미로.

MORE FROM ARENA

  • FEATURE

    2000년대 감성 복귀

  • FEATURE

    엘레이와 라일리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WATCH

    RISING

    2021 LVMH 워치 위크 중 수면 위로 떠오른 3개의 시계를 살펴봤다.

  • INTERVIEW

    하성운의 바이브

    하성운의 바이브를 찾기 위해 몇 가지 질문을 주고받았다.

  • FASHION

    READY-MADE

    현대 미술 작품들을 모아놓은 듯한 2019 S/S 갤러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