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신식 장비

10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 중 주목해야 할 넷

UpdatedOn October 10, 2013

LG전자, 클래식 TV 32인치
이로운 점

모바일, USB, 랜 등 스마트 TV의 조건은 모두 갖췄다. LED 풀HD 화질과 시야각 179도의 IPS 등 디스플레이 성능도 준수하다.

완벽한 점
그냥 TV가 아니라 감성적인 TV다. 화면이 나오지 않아도 보고 있으면 예쁘다. 마음이 동한다. 로터리 TV 앞에 앉으니 다시 가족이 모여들 것 같다.

그냥 그런 점
채널을 돌려보면 스마트 TV라는 걸 알 수 있다. 딱딱거리며 360도 회전하는 다이얼이 아니다. 볼륨 다이얼도 마찬가지다.
클래식을 표방한다면 조금 더 신경 써야 했다.

가격 84만원.





뱅앤올룹슨, 베오플레이 H6
편안한 점

이토록 가벼울 수가! 귀를 덮는 오버이어 헤드폰임에도 불구하고 230g으로 매우 가볍다. 메모리폼 패드는 편안하고, 뉴질랜드산 새끼 양가죽은 부드럽다. 착용감의 승리다.

죽이는 점
40mm 드라이버는 네오디뮴 자석으로 만들었다. 100Hz 미만의 저음도 잡아낸다. 헤드폰끼리 연결해 옆 사람과 음악을 공유할 수 있다.

어려운 점
힘이 든다. 플러그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꽂을 때, 단번에 잘 안 들어간다. ‘딱’ 소리가 날 때까지 밀어 넣어야 한다. 잘 빠지진 않아서 좋기도 하지만, 싫기도 하다.

가격 68만원.




구글, 넥서스7 2세대
괜찮은 점

7인치의 1900×1200 풀HD 해상도는 나쁘지 않다. 9시간 배터리는 충분하며, 충전 속도가 매우 빠르다. NFC, 블루투스 4.0, 무선 충전 등 최신 기술을 모두 지원한다.

기발한 점
그립감이 환상이다. 두께가 8.65mm로 매우 얇고, 폭도 좁아서 한 손에 쥐기 완벽하다. 무게는 시집 한 권 정도로 가볍고, 뒷면이 고무 코팅되어 잘 미끄러지지 않는다.

아쉬운 점
화소수 5MP의 카메라는 왜 탑재된 걸까? 이 카메라로 뭘 찍을 수 있을까? 포커싱이 잘 맞지 않으며, 화질도 떨어진다.

가격 32만9천원부터.




삼성전자, 갤럭시 NX
깜찍한 점

하이브리드 AF는 빠르다. 셔터와 조리개 등은 LCD창을 통해 조정할 수 있다. 복잡한 버튼이 없어 사용하기에 쉽다. 뷰파인더도 사용할 수 있다.

섹시한 점
미러리스 카메라 최초로 LTE와 안드로이드 4.2를 탑재했다. 전화를 제외한 거의 모든 앱을 실행할 수 있다. 스마트폰보다 잘 찍은 사진을 SNS에서 쉽게 전송한다.

별로인 점
같은 가격으로 더 나은 사양의 DSLR을 살 수 있다.

가격 1백80만원대.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안정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안정환

2013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유아인 '詩' 미리보기
  • 2
    뿌리는 순간
  • 3
    김소연의 3막
  • 4
    謹賀新年 근하신년
  • 5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문지후와 트리플에이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배우 문지후와 미니멀하고 감각적인 향기의 아프리모 ‘트리플에이’의 특별한 조우.

  • FEATURE

    여행의 추억

    바다 건너 다른 나라로 가지 못하는 연말, <아레나> 에디터들이 지금 당장 다시 가고 싶은 장소를 한 곳씩 꼽았다. 마음에 깊게 남은 풍경과 마주친 사람들, 향토 음식과 사소한 물건까지 타지의 그리움을 한데 모아.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Mouton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ISSUE

    2021년이 더 기대되는 틱톡커 5인의 Q&A

  • CAR

    용인에서 로마를

    페라리 로마를 타고 용인 스피드웨이를 달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