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ottega Veneta + Perfume

UpdatedOn September 09, 2013

Bottega Veneta + Perfume 보테가 베네타가 새로운 향수를 내놓았다. 별 새로운 소식이겠냐마는 이번 향수 출시는 남자들에게는 특별한 소식일 것이다. 기존 남녀 공용 향수를 선보인 후로 보테가 베네타에서 최초로 내놓은 남자만을 위한 향수이기 때문이다. 보틀 디자인부터 심상치 않다. 이전 향수와 전체적은 실루엣은 거의 흡사하다. 하지만 미스터리한 오라를 풍기는 반투명한 검은빛 병 위로 보테가 베네타 특유의 가죽 디테일과 그 위를 단단히 죄고 있는 볼트 디테일, 무광의 스틸 캡을 보면 고개를 끄덕이게 될 것이다. 물론 그 안에 담겨 있는 향도 외형 그대로를 닮았다. 진귀한 향료의 재료로 쓰이는 시스터스 나무에서 채취한 라더넘 고무, 전나무 발삼, 베르가못 향유가 색다른 조화를 이루며 보테가 베네타가 제시한 남성상을 가감없이 뿜어낸다. 보테가 베네타만의 아카이브를 고스란히 담은 따스하고 묵직한 가죽 향기는 다가오는 가을을 애타게 기다려온 남성들의 마음를 직설적으로 대변해주는 듯하다.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문의 02-3438-7681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3년 9월호

MOST POPULAR

  • 1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 2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3
    경주에서의 하루
  • 4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5
    봉준호의 신작

RELATED STORIES

  • FASHION

    2021 F/W Collection

    <아레나> 에디터들의 취향이 담긴 베스트 쇼, 그리고 주목해야 할 키워드 3.

  • FASHION

    MONTBLANC X MAISON KITSUNE

    몽블랑과 메종 키츠네의 캡슐 컬렉션이 선사하는 단지 둘 이상의 시너지.

  • FASHION

    여름의 성질

    속이 비치는 색, 동동 뜨는 가벼움, 바스락 소리, 성근 구멍으로 나른한 숨이 드나드는 한적한 여름.

  • FASHION

    올 여름을 위한 주얼리

    얼음 조각같이 투박하고 서늘한 실버, 뜨겁고 화려한 색채의 올여름을 위한 주얼리.

  • FASHION

    선명한 컬러 액세서리

    통통 튀는 선명한 색상의 액세서리 8.

MORE FROM ARENA

  • FILM

    Longines X 정우성

  • FEATURE

    MUSIC VIDEO NEW WAVE / 정누리 감독

    피드보다 스토리, 한 컷의 이미지보다 몇 초라도 움직이는 GIF 파일이 유효해진 시대. 어느 때보다 영상의 힘이 커진 지금, 뮤직비디오의 지형도도 변화하는 중이다. VR 아티스트, 뮤지션, 영화감독, 시트콤 작가 등 겸업은 기본,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각양각색의 개성을 펼치는 MZ세대 뮤직비디오 감독 5인과 그들의 작품으로 읽는 뮤직비디오 뉴 웨이브.

  • FEATUR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 CAR

    초여름 기행

    마감을 앞두고 세 번이나 동쪽으로 떠났다. 목적지도 차량도 목표도 달랐지만 낭만적인 순간이 있었다.

  • FEATURE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

    전 세계 반도체 수급난으로 차량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 천재지변 외에 전기차 생산량이 급증한 것도 이유로 꼽힌다.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은 이것만이 아니다. 미국 내 전기차 구매자의 18%가 내연기관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국내도 다르지 않아 보인다. 부족한 충전 인프라가 전기차 구매의 발목을 잡는다.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작은 실마리를 건져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