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Hard as Rock

명철한 기능과 완장한 소재로 무장한 시계들.

UpdatedOn August 22, 2013

Hamilton 카키 빌로우 제로 오토 크로노

Hamilton 카키 빌로우 제로 오토 크로노
이 시계만의 우직한 위용은 좀처럼 보기 힘들다.
PVD 코팅한 건메탈 컬러의 케이스와 투박한 구릿빛 회전 베젤, 명쾌한 인덱스, 케이스 모서리의 스크루, 그리고 두툼한 스트랩과 굵직한 스티치는 마치 강철을 덧씌운 장갑차처럼 삼엄하다.
3백16만원.

















Audemars Piguet 로얄오크 오프쇼어 크로노그래프

Audemars Piguet 로얄오크 오프쇼어 크로노그래프
강직한 옥타곤 케이스와 8개의 스크루, 로얄오크 오프쇼어가 지니는 세련된 역동성은 새로운 소재와 결합되어 더욱 부각된다. 블랙 세라믹 소재로 완성한 로얄오크 오프쇼어 크로노그래프다.
블랙 세라믹은 과하지 않음에도 힘이 느껴지는 특유의 광채를 내뿜지만, 실제 중량은 그 존재감에 반비례한다. 5천2백만원대.
















Breitling 벤틀리 라이트 보디 미드나잇 카본

Breitling 벤틀리 라이트 보디 미드나잇 카본
벤틀리 라이트 보디 미드나잇 카본은 블랙의 매끈함과 강인함을 동시에 지닌다. 벤틀리 자동차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닮은 베젤, 블랙 티타늄 케이스, 블랙 러버 스트랩이 알차고 묵직한 조화를 이루는 것.

슬쩍 더한 레드 컬러는 ‘가변적 태키미터’ 눈금으로, 일반 태키미터가 1,000m를 달려야 평균속도를 잴 수 있는 것과는 달리 어떤 조건에서도 측정 가능하다. 1천4백만원대.













Hublot 킹 파워 오셔노그래픽 1000

Hublot 킹 파워 오셔노그래픽 1000
빅뱅의 대담함을 가뿐하게 뛰어넘는 킹 파워 오셔노그래픽 1000은 투박한 기계 장치처럼 웅장하기까지 하다. 소재 특유의 질감을 적나라하게 표현한 티타늄 케이스, 불쑥 튀어나온 푸시 버튼과 크라운 역시 시계의 콘셉트를 일관되게 말한다. 1,000m 방수가 가능하다는 것이 어쩌면 당연하게 느껴질 정도로. 2천7백만원대.
















Oris 아퀴스 뎁스 게이지

Oris 아퀴스 뎁스 게이지
유명한 물리 법칙인 ‘보일-마리오트 법칙’을 적용한 시계다.
잠수부가 하강하면 주변의 수압에 의해 채널(다이얼 가장자리에 두른 물의 통로) 안의 공기가 압축되고, 12시 인덱스 쪽에 있는 구멍을 통해 채널 안으로 물이 들어온다.
이로써 수심을 알 수 있는 것이다. 사실적으로 표현된 스틸의 금속성 또한 이 시계의 특징. 3백40만원.















G-Shock 스카이 칵핏

G-Shock 스카이 칵핏
충격·원심력·진동, 3개의 중력 가속도를 견디는 ‘트리플 G 리지스트’, 항공 운행 중 필요한 여러 기능을 전자식 크라운 스위치로 쉽게 조작할 수 있는 ‘스마트 액세스’ 등 실질적이고 민첩한 기능을 심어놓았다.

또한 핸즈의 민첩한 움직임을 위해 초침은 카본 섬유로 만들었고, 우레탄과 스틸을 결합한 ‘파인 레진’ 밴드는 가볍고 편안하다.
가격미정.

Editor: 고동휘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형선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고동휘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형선

2013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2
    이승윤이라는 이름
  • 3
    제네시스 X 육준서
  • 4
    더보이즈 현재, 주연, 선우 'BOYS GO WEST' 화보 미리보기
  • 5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ARENA FILM MORE+

MORE FROM ARENA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