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J.W. Anderson + Sweatshirts

UpdatedOn August 14, 2013

J.W. Anderson + Sweatshirts 패션계에서 모호한 성적 경계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더 이상 특별한 일이 아니다.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다양한 접근법으로 앤드로지너스 룩을 내놓았고 갈채를 받거나 야유를 받아왔다. 지금 이슈가 되는 것은 그 경계에 대한 단순한 접근이 아니라 보여주는 방식과 결과물의 심미적, 상업적 가치일 것이다. 조너선 앤더슨의 결과물은 특별했다. 여성의 몸과는 확실히 다른 남성의 몸에 과장과 억지를 부려 끼워 맞춘 것이 아니 였다. 남성의 몸에서 뽑아 낼 수 있는 여성성의 허용치를 적절하게 지켜낸 단순한 실루엣에 담백한 방식으로 프릴 디테일을 더했고, 바지 길이를 과감히 잘랐으며 허리를 졸랐다. 또 상업성과 적절한 타협을 이룬 아이템에도 조너선 앤더슨의 모호한 감성은 이어졌다. 차분함으로만 가득했던 타 브랜드들의 맨즈 컬렉션들과는 달리 소녀처럼 생기 있으며 소년처럼 호기심 넘치는 컬러들과 프린트들로 메시지를 전달한다. 여기 소개 한 스웨트 셔츠도 그런 그의 의도와 완벽하게 맞아떨어진다. 자신의 메시지를 다소 공격적으로 내세웠던 컬렉션에 비해 훨씬 더 상냥한 방식으로 소비자들에게 속삭이는 듯하다. 진정한 새로운 시대의 도래를... 20만원대 J.W. 앤더슨 by 무이 제품. 문의 02-3446-8074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3년 08월호

MOST POPULAR

  • 1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 2
    SF 문학의 새물결
  • 3
    나의 절친한 스웨터
  • 4
    NO SIGNAL
  • 5
    시승 논객

RELATED STORIES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 FASHION

    갤러리에서 만난 시계

    천천히 둘러보세요. 사진 촬영도 가능합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놀란도 놀란 타임슬립 드라마 BEST 10

    마스크 없던 시절로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간절한 바람으로 보는 타임슬립 드라마.

  • FEATURE

    정찬성은 이겨야 한다

    한국 격투기 팬들에게는 오랜만의 빅 경기다. 10월 18일 정찬성과 오르테가의 경기가 확정됐다. 둘의 경기는 몇 번이나 불발에 그쳤고, 오르테가의 박재범 폭행 사건 등 이슈를 모은 바 있다. 미국을 대표하며 상승세인 오르테가와 UFC의 흥행 보장 카드인 정찬성의 매치는 세계적인 기대를 모은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정찬성이 반드시 이겨야만 하는 이유를 짚는다.

  • INTERVIEW

    느끼고자 하는 것

    전시 개최를 앞둔 양혜규 작가를 만났다. 우리는 작품을 언급하지 않았다. 전시를 앞둔 작가와의 인터뷰치고는 이례적이었다. 전시에 대한 그의 설명은 간결했다. 알고자 하는 게 목적이 아니라고, 느끼는 게 중요하다는 것. 이 대화록 또한 양혜규의 세계를 조금이나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

  • INTERVIEW

    다행이다 김대명 미리보기

    배우 김대명이 말하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작가 정세랑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