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色 色

색색의 슈퍼카를 닮은, 색색의 대담한 시계 6개.

UpdatedOn May 31, 2013

위블로 + 빅뱅 골드 화이트

위블로 + 빅뱅 골드 화이트

빅뱅의 파워풀한 대담함은 그 어떤 색, 세부를 적용한다 해도 올곧은 논조를 지닌다. 색이 지닌 전통적 의미나 고착화된 이미지와는 상관없이 다분히 빅뱅적인 결과로 도출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빅뱅의 호사스러운 위압은 빅뱅이기 때문에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것이다. 빅뱅 골드 화이트는 우유처럼 불투명한 흰색과 건조하게 다듬은 레드 골드 케이스가 조화되었다.
케이스의 피니싱은 단호하고 세밀하며, 조형적으로 장식된 스트랩은 부들부들해 착용감이 매우 좋은 편이다. 최상의 소재와 세부들이 만들어낸 의외의 조합이 빅뱅의 매력이다. 4천만원대.

율리스 나르덴 + 머린 다이버 블랙 씨

율리스 나르덴 + 머린 다이버 블랙 씨

‘검은 바다’라는 이름처럼 이 모델은 격동하는 검은색 파도의 형상을 다이얼에 장식했다. 러버 코팅으로 건조하게 만들어놓은 케이스 역시 원초적인 검은색이다. 검은색의 묵직한 위용이 다이버 워치의 성격을 더욱 거칠게 뒷받침한다.
여기에 인덱스, 핸즈 곳곳에 쓰인 빨간색이 꽤 도발적이다. 12시 방향에 파워리저브, 6시 방향에 스몰 세컨즈가 위치하며 단방향 회전 베젤, 스크루 다운 크라운을 적용했다. 수심 200m 방수.
1천2백80만원.

브라이틀링 + 크로노스페이스

브라이틀링 + 크로노스페이스

브라이틀링의 시계 가운데 기능성이 가장 두드러지는 모델이다. 슈퍼쿼츠 무브먼트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결합한 모델에는 1/100초 측정이 가능한 크로노그래프, 스플릿 세컨드, 알람, 카운트다운, 별도의 알람 기능이 있는 월드 타이머, UTC, 퍼페추얼 캘린더 등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야간에도 잘 볼 수 있도록 야간 투시경(NVG)과 호환되는 백라이트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부티크 스페셜 에디션은 다이얼을 선명한 오렌지색으로 채색했다. 대담하고 낯설지만 특별하다.
6백만원대.

IWC + 인제니어 크로노그래프 레이서

IWC + 인제니어 크로노그래프 레이서

IWC에게 올해는 인제니어의 해이자 메르세데스 AMG 페트로나스 F1팀의 공식 엔지니어링 파트너가 된 해다.
당연히 두 가지 이슈가 결합된 시계가 나왔다. 인제니어 크로노그래프 레이서다. 러버를 덧입힌 블랙 악어가죽 스트랩과 금속성이 강한 케이스, 그리고 오묘한 빛의 진회색 다이얼이 진중한 역동성을 품고 있다. IWC의 인하우스 칼리버 89361을 탑재했고, 68시간 파워리저브, 플라이백 기능을 갖추고 있다. 가격미정.

태그호이어 + 모나코 24 스티브 맥퀸 에디션

태그호이어 + 모나코 24 스티브 맥퀸 에디션

스티브 맥퀸과 태그호이어가 함께한 역작, 모나코의 가장 현대적인 버전이다. 이 시계에 입힌 파란색과 흰색의 줄무늬 장식은 <르망>에서 스티브 맥퀸이 입었던 레이싱 수트에서 영감을 얻은 것. 그리고 로고와 함께 도드라지는 ‘24’ 인덱스는 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달리는 르망을 상징한다고 한다.
여기에 탑재된 칼리버 36은 다이얼 모서리 4개의 관을 지지대 삼아 공중에 떠 있는 듯한 형태로 디자인되었고, 우주선과 자동차 레이싱에 사용되는 합성필터가 무브먼트를 충격으로부터 보호한다. 1천6백만원대.

루이 비통 + 땅부르 투르비옹 23 에센셜

루이 비통 + 땅부르 투르비옹 23 에센셜

땅부르에는 분명 한계가 있을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루이 비통은 그런 의심을 모두 상쇄할 만큼 강력한 모델들을 꾸준히 내놓았다. 미닛 리피터나 투르비옹, 그리고 획기적인 콘셉트의 스핀 타임 모델 같은 것들이 그 증거다.
사진의 시계는 그중 땅부르 투르비옹 23 에센셜 모델이다. 기존 투르비옹 모델들이 지닌 엄숙함이나 정중함, 때론 위화감이 들 정도의 과함 대신 마치 매끈한 현대미술처럼 명료하게 정돈되어 있다. 다이얼의 2/3를 차지하는 풍성한 초콜릿색과 노란색 핸즈의 조합도 기존에 볼 수 없던 요소다. 1억원대.

EDITOR: 고동휘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형선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고동휘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형선

2013년 06월호

MOST POPULAR

  • 1
    <환혼>의 황민현
  • 2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 3
    9년 만의 귀환,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 4
    여성복을 입은 남자
  • 5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SPACE

    통영에 가면

    아직 휴가 계획을 세우기 전이라면 망설임 없이 ‘통영’을 추천한다. 통영의 카페에서 즐길 수 있는 오션 뷰가 대략 이 정도이니까. 이 계절, 통영행을 선택해야 하는 5가지 이유를 소개한다.

  • INTERVIEW

    감독 이병헌

    이병헌 감독을 에이어워즈 프로그레시브 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 그는 영화뿐만 아니라 드라마 <멜로가 체질>로 마니아 팬을 양산했다. 감독 이병헌과 ‘제네시스 G90’가 만들어낸 빛나는 순간.

  • AGENDA

    내 사랑 못난이

    기타 하나 둘러메고 전 세계를 평정했다. 노래를 듣다 보면 미남처럼 보이는 사랑스런 못난이, 에드 시런 얘기다.

  • FEATURE

    반려동물 여행가

    공원과 호수를 넘어 저 멀리, 반려동물과 함께 어디든 떠나는 여행가들.

  • DESIGN

    유영규의 감각

    유영규는 지금 세계가 가장 주목하는 제품 디자이너 중 하나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줄줄이 발표하고 있는 홀로렌즈, 엑스박스 등의 최첨단 제품들이 모두 그의 손을 거쳤다. 그만의 디자인 그 이면에 있는 감각의 근원이 궁금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