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블로그 네이버TV캐스트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스타

윌리엄은 사랑입니다

On April 13, 2017 0

정글, 군대, 처가살이, 육아까지 힘든 예능을 두루 섭렵한 샘 해밍턴. 그중에서도 가장 고난도는 육아가 아닐까? 국민 베이비 윌리엄(정태오)과 함께 광고 촬영장에서 직접 만났다.

 

요즘 가장 핫한 스타가 바로 윌리엄이죠. SNS에서도 인기가 대단해요. 맞아요. 윌리엄이 저보다 훨씬 바빠요. 제 주변 친구 중에서도 아직 윌리엄을 못 만난 이들이 있는데 제발 한 번만 만나게 해달라고 그래요. 윌리엄 SNS를 팔로하는 사람이 37만~38만 명이나 된다니까요. 8개월 된 아기가 정말 대단하죠. 나중에 윌리엄한테 추억거리가 될 거 같아 SNS 계정을 만들어 아내가 관리하고 있는데 이렇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을지 몰랐어요. 남미 아르헨티나에서도 메시지가 오고 일본, 중국, 동남아 등 팬층도 다양해요. 특히 예쁜 ‘랜선 이모’ 팬이 엄청 많아요.

왠지 아들을 좀 질투하는 것 같기도 한데, 샘은 팔로어가 몇 명이나 되나요?

저는 11만 명 정도? 윌리엄과는 게임이 안 되죠. 저도 나름대로 귀엽다고 생각하는데 얘 옆에 있으면 그냥 오징어인 거예요.(웃음) 그래서 제가 가끔 윌리엄을 이용해요. 윌리엄과 찍은 사진을 제 SNS에 올리거든요. 그러면 사람들이 나를 팔로하지 않을까 싶어서요.

아빠가 되고 나서 예전과 달라진 점이 있다면요?
철이 들었다고 해야 하나? 사회에서 하는 행동이나 살아가는 방법, 마음가짐이 좀 달라졌어요. 예전에는 친구들 만나는 게 우선이었고 술 마시는 거 좋아했어요. 집에 있는 시간이 많지 않았죠. 지금은 일 끝나면 바로 집으로 가고 어디를 가든 아내, 윌리엄과 함께 셋이서 다니는 경우가 많아졌어요. 아내는 제가 예전보다 훨씬 부드러운 남자가 됐다고 하더라고요. 점점 좋은 쪽으로 변모하고 있는 거죠. 저 스스로 생각해도 가정적인 남자가 돼가고 있는 거 같아요.

얼마 전에는 개념 아빠로 등극하기도 했죠.

아! 작년 크리스마스 때 윌리엄이 처음 비행기를 타고 호주 할머니한테 갈 때였어요. 아무래도 걱정이 되더라고요. 울거나 칭얼대면 승객들이 불편할 수도 있겠다 싶어 윌리엄 이름으로 편지를 쓰고 사탕과 귀마개도 준비했어요. “저 윌리엄인데 처음 비행기 타는 거라 울거나 시끄럽게 할 수도 있어요. 미안해요.” 뭐, 이런 내용이었죠. 저도 결혼하기 전까지, 비행기 타면 아기들이 신경 쓰일 때가 있었거든요. 아빠가 되고 보니 이해되지만 다른 승객 입장에서는 불편할 수 있죠. 조금씩 양보하고 배려하면 더 좋을 거 같아 그런 건데 개념 부모라고 칭찬도 해주시니 감사하죠. 다행히 윌리엄은 한 번도 안 울고 잘 다녀왔어요.

윌리엄과 샘이 어쩜 그렇게 판박이같이 닮았는지 모르겠어요. 둘을 보면서 유전자의 힘이 놀랍다는 걸 실감해요.

우리 집에 저 어렸을 때 사진이 냉장고에 몇 개 붙어 있어요. 어제도 제가 물 마시려고 냉장고 문 열다가 그 사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윌리엄 나이 때 저와 아버지가 같이 찍은 사진인데 정말 똑같아요. 놀랍기도 하고 되게 뿌듯했어요. 그런데 한편으로는 와이프한테 미안해요. 사람들이 다 나랑 똑같다고 하니까.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지만 둘째는 아내 닮은 딸 낳고 싶어요.

귀여운 윌리엄을 보면 과연 아빠인 샘은 어릴 때 어떤 아이였는지 궁금해요.

진짜 장난꾸러기였어요. 개구쟁이에 사고뭉치. 윌리엄도 저 닮아서 그렇게 자랄 거 같아요. 저는 윌리엄이 장난도 많이 치고 그냥 아이답게 커가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해요.

윌리엄이 아빠만 보면 까르르 웃던데 평소에도 잘 놀아주나요?

사실 특별한 건 없어요. 윌리엄이 기어 다니면 저도 같이 기어 다니면서 놀고, 윌리엄한테 이야기해주고, 인형놀이 하고. 옆에서 그냥 돌봐주고 같이 있어주는 것뿐이에요. 윌리엄은 워낙 혼자서도 잘 놀아요.  

광고 촬영할 때 보니 윌리엄이 기분 좋게 촬영을 즐기는 것 같더라고요. 혹시 울거나 보챌 때 윌리엄을 달래는 샘만의 노하우가 있나요?
윌리엄이 워낙 순해서 잘 놀고, 잘 웃고, 사람들을 좋아해요. 그래도 아기니까 가능하면 윌리엄 컨디션에 어른들이 맞추죠. 윌리엄이 좋아하는 간식이나 인형은 기본으로 준비하고. 제가 재미있는 표정을 지으면서 재롱을 떨면 윌리엄이 좋아해요. 낮잠도 재우고 아기 입장에서 불편한 게 없는지 그때그때 봐주는 정도예요.

윌리엄을 돌보면서 호주의 육아 방식과 한국의 육아 방식이 좀 다르다고 생각한 적이 있나요?

한국에는 ‘헬리콥터 맘’이 많잖아요. 호주에서는 좀 강하게 키우는 편이에요. 리키 김이랑 친한데, 하루는 리키네 집에 놀러 갔어요. 리키 아들 태오가 놀다가 넘어져서 제가 “오우, 괜찮아?” 하니까 리키가 피 안 났으면 괜찮다고 아무렇지 않게 넘어가더라고요. 한국에서는 부모님들이 아이가 넘어지면 바로 안아주고 반응을 보이니까 아이들 스스로 일어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어요. 저도 윌리엄이 넘어졌을 때 아내한테 너무 바로 반응 보이거나 소리 내지 말라고 해요. 안 울면 괜찮은 거니까. 울면 그때 가서 안아주고 진정시키면 돼요. 작은 일에 부모가 크게 반응하면 나중에 아이가 힘들어질 수도 있어요. 어릴 때부터 좀 강하게 키우는 게 중요한 거 같아요.

윌리엄이 어떤 아이로 자랐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나요?

예의 바르고 착하고 행복한 아이요. 요즘 사회성 떨어지는 젊은 친구들이 굉장히 많아요. 아내와 항상 말하지만 세상을 살아가는 데 가장 중요한 건 사회성인 거 같아요. 우리는 천재를 원하지 않아요. 예의 바르고 사회성 좋으면 성공했다고 봐요. 자기가 행복하다면 나중에 어떤 일을 하든 상관없어요. 남들한테 피해만 안 주면 돼요.

윌리엄과 해보고 싶은 게 있나요?

너무 많아서 막상 물어보니까 생각이 안 나네요. 뭐든 다 같이 하고 싶어요. 전엔 같이 목욕하는 게 로망이었는데 얼마 전에 했고. 사실 요즘은 윌리엄이랑 둘이 남자끼리 하는 것보다 아내랑 셋이 같이 하는 게 더 좋아요. 가족끼리 좀 더 끈끈한 사이가 되는 게 중요해요.

정말로 윌리엄이 태어나고 나서 더 부드럽고 자상한 남자가 된 것 같네요.

사실 저는 와이프한테 말로 잘 표현하지 못해요. 하지만 마음속으로는 항상 고맙고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여자, 특히 엄마는 애 낳는 것만으로도 정말 위대한 존재예요. 육체적·정신적으로 얼마나 힘들겠어요. 와이프가 윌리엄을 어렵게 낳아서 더 그런 생각이 드는지도 모르겠어요. 아무튼 우리한테는 윌리엄이라는 소중한 아이가 있으니까 제가 더 노력해서 가정적인 분위기를 만들어야 된다고 생각해요.

샘 스스로 몇 점짜리 아빠라고 생각해요?

한 60점 정도? 아직 많이 부족해요. 8개월밖에 안 된 새내기 아빠잖아요. 죽을 때까지 공부해야 하는 것처럼 육아도 마찬가지예요. 계속 공부하고 새로운 방법을 개발하다 보면 둘째를 낳았을 때 점수가 좀 올라가지 않을까요?

앞으로 어떤 아빠가 되고 싶나요?
가장 바라는 건 아이가 존경할 수 있는 아빠가 되는 거예요. 재미있는 아빠면서 나름대로 조금 무서운 아빠가 될 필요도 있고, 그때그때 달라질 거 같아요. 나이 들어서도 친구 같은 아빠도 좋고요.

마지막으로 윌리엄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에게 인사 한마디해주세요.

네, 윌리엄 덕분에 제 스케줄이 더 바빠졌어요. 요즘은 방송국에서 출연 섭외가 들어와도 항상 윌리엄과 같이 나올 수 있는지 먼저 물어보더라고요. 솔직히 아들과 함께 일을 할 수 있으니 기분이 좋죠. 즐거운 추억과 좋은 경험도 쌓고. 저랑 붕어빵인 윌리엄을 사랑해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윌리엄이 건강하고 착하게 잘 자랄 수 있도록 지켜봐주세요.

Credit Info

기획
하은정 기자
인터뷰
박현구(프리랜서)
사진
하지영

2017년 04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하은정 기자
인터뷰
박현구(프리랜서)
사진
하지영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