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ashion

the nylon best dressed list

On December 28, 2010 1

미국 나일론 독자들이 뽑은 2010년의 베스트 드레서들을 소개하기

1. 엠마 왓슨

해리포터의 깜찍한 모범생 엠마를 만나고 어느 흐른 10. 동안 그녀는 멋진 패션 스타로 등장하였다. 버버리를 대표하는 얼굴이자 크리스토퍼 케인이 사랑하는 스타일리쉬한 브라운 대학교생 엠마는 대담한 픽시 커트가 너무 어울려 따라 도전했다가 후회한 여자들이 한두 명이 아닐 듯싶다. 나일론의 넘버원일 만도 하지 않나?

10 years after the first Harry Potter hit theaters, Emma Watson is a full-on fashion star: She's the face of Burberry, the champion of U.K. designers like William Tempest and Christopher Kane, and a seriously stylish Brown sophomore. Only Watson could chop off all her hair into a daring pixie cut that looks so adorable, she actually tempts us into doing the same. Plus, every time we put her outfits on the blog, your fast and furious comments crash our server. Okay, we get it - we're all obsessed.


2. 엘렉사 청

알렉사
청은 자기의 스타일이 보이시 하다고 주장하지만 그녀가 샤넬 꾸뛰르를 입은 모습을 우리는 봤다는 잊은 것이 아닐까? 느긋한 주말에 입는 그녀의 귀여운 미니드레스, 빈티지 카디건와 라이딩 부츠 스타일은 알렉사 x 메이드웰 라인으로 마음껏 따라 입을 있다.

Alexa Chung claims her way of dressing is "tomboy," but she forgets we've seen her in Chanel Couture. Lucky for us, we can wear her off-duty outfits - cutesy dresses, grandpa cardigans, and riding boots - by shopping her line at Madewell.


3. 블레이크 라이블리

그렇다
. 그녀는 스타일리스트의 도움을 받고 옷을 입긴 한다. 하지만 가십걸의 세레나일 때나 그냥 연기자 블레이크일 때나 그녀는 마치 입고 태어난 듯이 시크한 디자이너 옷을 소화한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 라거펠드도 인정하여 2011 샤넬의 얼굴이된 영광까지 받은 그녀를 릴리 벤더 우드슨은 자랑스러워 하지 않을까 싶다.

Whether Blake has a stylist or not is irrelevant - she wears beautiful clothing and rocks it. As Serena or herself, she has the ability to make designer clothes look like a second skin. Not only did our voters take notice, but so did Karl Lagerfeld, choosing Blake as the new face of Chanel in 2011. Lily must be very proud.


4. 레이첼 빌슨

스타벅스에서 레이벤을 쓰고 퇴장하는 레이첼의 스타일리쉬한 모습을 잊을 수 있나. 그녀는 옆집에 사는 소녀 같은 친근한 분위기를 풍긴다. 뭐, 사는 동네가 베벌리 힐스 정도는 되어야 하지만 말이다. 미국의 인스타일은 그녀를 패션 기자로 내세웠다.

Oh, Summer Roberts, how you've captivated O.C. fans for eternity! Your rich-girl-next-door style makes it all too easy to lust over everything you wear (leaving Starbucks and otherwise). And we're not the only ones - this year, InStyle named Rachel a fashion columnist, while Sunglasses Hut chose her as their "Style Ambassador." (This means she adds Prada shades to whatever Miu Miu dress she's already wearing.)

5. 레이튼 미스터

뉴욕의 Costume Institute Gala에서 루이 비통의 런웨이 룩을 입고 나타날 정도로 대담한 여자는 딱 둘이었다. 하나는 마돈나, 그리고 또 하나는 레이튼 미스터. 마크 제이콥스를 사랑하는 그녀는 가십걸 블레어의 레이디룩을 떠나 평상시에는 꽤나 개성있고 소화하기 힘든 스타일을 즐긴다.

At the annual barometer of high fashion - The Costume Institute Gala in NYC - only two women were daring enough to wear Louis Vuitton runway looks. One was Madonna. The other was Leighton Meester, who separates from her primly perfect alter-ego Blair Waldorf by taking major fashion risks - and reaping the Marc-Jacobs-approved rewards.

6. 캐리 멀리건

연기자로 대단한 인정을 받고 있는 캐리 멀리건은 25살인데도 우아한 분위기의 미우미우와 랑방을 시크하게 즐겨 입는다. 그리고 혹시 그녀가 작년 아카데미 시상식에 입고 간 프라다 드레스를 보았나? 말로는 설명할 수 없을 정도이다.

The Oscar-nominated actress - and infamous drama school reject - is only 25, but she manages to pull off ladylike Miu Miu, Lanvin, and Prabal Gurung dresses in a way that looks fresh and chic, not dowdy. Also, is there any way we can get that Prada dress from last year's Academy Awards? Because we really need it.

7. 앨리슨 모스하트

락스타답게 레오파드 호피와 찢어진 청바지, 진한 아이라이너를 누구보다 섹시하게 만드는 앨리슨 모스하트. 그녀는 드레스와 스커트는 죽어도 입지 않는데도 팜므 파탈이 따로 없다.

The rock star piles on leopard prints, shredded knits, skinny jeans, and smeared eyeliner like it's fashion bomb fallout, and really, it's the sexiest thing we've ever seen. She refuses to wear dresses or skirts, and still looks like the ultimate femme fatale. Jack White wasn't kidding when he told NYLON, "It's not interesting unless you have a girl." Especially this one.

8. 메리 케이트 올슨

그녀가 베스트 드레서 리스트를 떠날 날은 없을 듯하다. The Row, Elizabeth & James와 Olsenboye 라인들을 이끌어가고 있는 메리 케이트는 모던한 스키니 진와 보헤미안 풍의 탑을 누구보다 멋져보이게 만든다.

Back when she was an NYU student, the actress and designer inspired the New York Times' expose, "Mary-Kate, Fashion Hero." Now with The Row, Elizabeth & James, and Olsenboye in her portfolio, MK still rocks her signature oversized tops, skinny jeans, and heels- but with a chic, modern twist.

9. 주이 디샤넬

주이의 빈티지 패션은 그녀의 영화 배역과 비슷하다--사랑스럽고, 색다르고, 애교스럽고. 나일론이 함께 쇼핑하고 싶은 대상 1위!

Zooey Deschanel's vintage-inspired fashion choices are just like her movie roles- quirky, offbeat, and totally cool. Zooey, next time can we go thrifting with you?

10. 나탈리 포트만

잭 포즌의 오리지날 뮤즈인 나탈리 포트만은 스텔라 매카트니나 로다테를 입거나 럭셔리한 스타일은 따분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증명한다. 그리고 최근 디올의 새로운 모델로 뽑혔다는 사실!

As Zac Posen's original muse, Natalie Portman has always quietly shown she has great fashion sense. Whether it's in Stella McCartney, Rodarte, or jeans, the Black Swan star proves that classy doesn't mean boring. Evidently, Dior agrees - they've just signed her as their newest model.

--LIZA DARWIN, JAMIE FRANKEL, and FARAN KRENTCIL

Credit Info

LIZA DARWIN
JAMIE FRANKEL
FARAN KRENTCIL

2010년 12월호

이달의 목차
LIZA DARWIN
JAMIE FRANKEL
FARAN KRENTCIL

1 Comment

송혜선 2010-01-02

사진잘찍으셧네요 ㅋㅋ

마지막 페이지 입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