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ashion

올해로 아홉 살이 된 <나일론>

DEAR. NYLON

On September 04, 2017 0

올해로 아홉 살이 된 <나일론>. 지난 9년간 우리가 보여준 <나일론>의 이미지는 무엇일까? ‘나일론다운 것’에 대한 정의를 스스로 내리지 않고 묻기로 했다. 매거진과 가장 밀접한 위치에 있으면서 비주얼 감각이 남다른 이들, 바로 포토그래퍼에게. 그중에서도 신선한 시각을 지닌 신인 포토그래퍼 9명을 꼽아, ‘나일론스러운’ 사진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안연후, 정예진, 고명훈, 민현우, 박현구, 박용빈, 양동민, 윤주상, 진영화. 그들이 보내온 포토 에세이를 지금부터 공개한다. <나일론>에 대하여.

3 / 10
/upload/nylon/article/201708/thumb/35738-254532-sample.jpg

 

 

3 / 10
/upload/nylon/article/201708/thumb/35738-254533-sample.jpg

 

 

YOON JU SANG

다양한 개성을 존중하고 포용하는 매거진. 내가 생각하는 <나일론>이다. 이미지를 형상화하다 떠오른 컬러는 블루였다. 물의 깊이에 따라 달라지는 바다의 색, 그리고 낮과 밤에 따라 달라지는 하늘의 색. 무수히 다르지만 모두를 아우르는 컬러가 바로 블루니까. 그래서 다른 느낌의 다양한 블루를 표현하는 사진을 찍고 싶었다.

3 / 10

 

JUNG YE JIN

늘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주는 <나일론>. 밖에서 한껏 꾸미고 멋있는 척을 하지만 집에 돌아오면 고독하고 우울한 지금의 청춘을 담고 싶었다. 나의 시그너처 레드와 태안 신두리 해안사구의 베이지, 스카이 블루 컬러를 사용해 젊음이 피어나는 모습을 표현했다. <나일론>은 지금 우리의 젊음이니까.

3 / 10

 

KO MYUNG HUN

밝고 선명한 에너지와 조화로운 컬러, 다양한 이야기와 주제를 다뤄도 변함없이 트렌디한 <나일론>을 담아내고 싶었다. 그 찬란함이야말로 진짜 <나일론>의 이름이기에.

3 / 10

 

PARK YONG BIN

원초적인 아름다움. <나일론>의 화보를 보면 애써 꾸미지 않은 본연의 매력을 담아낸다고 느낀다. 솔직하고 대담한, 그래서 더 아름답게 비치는 감정을 공유하고 싶었다. 내가 생각하는 <나일론>의 이미지와 닮아 있기 때문에.

3 / 10

 

YANG DONG MIN

가장 나일론스러운 것이 무엇일까 생각했을 때 번뜩 머릿속에 그려진 이미지, 소녀와 여자의 경계에 있는 순수한 아름다움. 그게 내가 생각하는 <나일론>이다.

3 / 10

 

AHN YEON HOO

“NYLON Is Young.” 젊다는 건 많은 것을 의미한다. 무한한 가능성이 있기에 끊임없는 도전과 실패, 아픔까지도 전부 근사하다. 자기만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생각하고, 성장하고, 스스로를 발전시키는 것. 젊음이 가진 특권이자 매력을 <나일론> 역시 가진 것 같다.

3 / 10

 

MIN HYUN WOO

빈 의자에 나란히 앉아 시간을 보내는 것이 가장 나일론다운 것. 때로는 무엇인가를 따라가려 애쓰는 것보다 멈춰 있는 것이 더 가치 있는 일이 될 수 있으니.

3 / 10

 

YUNG HUA CHEN

넓은 스펙트럼과 독특한 스타일의 패션을 보여주는 것, <나일론>만이 가진 매력이다. 그 매력을 잘 끌어내는 것이야말로 우리에게 남은 숙제. 복고 특유의 곱고 온화한 색감과 지성적인 예술의 분위기로 선물하고 싶었다.

3 / 10

 

PARK HYUN GOO

하늘과 바다의 경계가 흐려진 여름의 저물녘. 다양한 색을 느낄 수 있는 시간처럼 <나일론>은 언제나 자유로운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올해로 아홉 살이 된 <나일론>. 지난 9년간 우리가 보여준 <나일론>의 이미지는 무엇일까? ‘나일론다운 것’에 대한 정의를 스스로 내리지 않고 묻기로 했다. 매거진과 가장 밀접한 위치에 있으면서 비주얼 감각이 남다른 이들, 바로 포토그래퍼에게. 그중에서도 신선한 시각을 지닌 신인 포토그래퍼 9명을 꼽아, ‘나일론스러운’ 사진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안연후, 정예진, 고명훈, 민현우, 박현구, 박용빈, 양동민, 윤주상, 진영화. 그들이 보내온 포토 에세이를 지금부터 공개한다. <나일론>에 대하여.

Credit Info

EDITOR
YOO EUN YOUNG, KIM JI HYUN
PHOTOGRAPHER
AHN YEON HOO, JUNG YE JIN, KO MYUNG HUN, MIN HYUN WOO, PARK HYUN GOO, PARK YONG BIN, YANG DONG MIN, YOON JU SANG, YUNG HUA CHEN
STYLIST
YUN JI BIN, LEE SO YEON
MODEL
LEE DAE HEE, G PAKU, LEE BONG JOO, MEGU, JUN DA JUNG, JESSICA KUO
MAKEUP&HAIR
STELLA SHIM, MU MU KE
MAKEUP
LEE JEE EUN
HAIR
KIM WON WOO

2017년 09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YOO EUN YOUNG, KIM JI HYUN
PHOTOGRAPHER
AHN YEON HOO, JUNG YE JIN, KO MYUNG HUN, MIN HYUN WOO, PARK HYUN GOO, PARK YONG BIN, YANG DONG MIN, YOON JU SANG, YUNG HUA CHEN
STYLIST
YUN JI BIN, LEE SO YEON
MODEL
LEE DAE HEE, G PAKU, LEE BONG JOO, MEGU, JUN DA JUNG, JESSICA KUO
MAKEUP&HAIR
STELLA SHIM, MU MU KE
MAKEUP
LEE JEE EUN
HAIR
KIM WON WOO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