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reet

street

SEOUL showtime!

On December 13, 2016 0

<나일론> 크루가 포착한 2017 S/S 서울 패션 위크 스트리트! 런웨이를 종횡무진한 모델들의 리얼 웨이 룩은 관전 포인트다.

3 / 10
모자를 깊게 눌러 써도 강렬한 포스를 자아내는 모델 석일명! 민낯 때문인가요? 카메라가 부끄러운 건가요?

모자를 깊게 눌러 써도 강렬한 포스를 자아내는 모델 석일명! 민낯 때문인가요? 카메라가 부끄러운 건가요?

  • 모자를 깊게 눌러 써도 강렬한 포스를 자아내는 모델 석일명! 민낯 때문인가요? 카메라가 부끄러운 건가요?모자를 깊게 눌러 써도 강렬한 포스를 자아내는 모델 석일명! 민낯 때문인가요? 카메라가 부끄러운 건가요?
  • 트레이닝팬츠를 쿨하게 입고 싶다면? 모델 아이린의 애슬레저 룩에 주목하자. 그녀의 스타일링만큼이나 빛나는 미러 선글라스는 포인트!트레이닝팬츠를 쿨하게 입고 싶다면? 모델 아이린의 애슬레저 룩에 주목하자. 그녀의 스타일링만큼이나 빛나는 미러 선글라스는 포인트!
  • 팬츠에 활짝 핀 꽃처럼 환한 미소는 1백 점짜리 애티튜드!팬츠에 활짝 핀 꽃처럼 환한 미소는 1백 점짜리 애티튜드!
  •  톱 모델 최소라가 등장했다! 바이커 재킷, 레오퍼드 퍼를 거칠게 내려 입고 다크한 립 컬러로 시선을 강탈한 배드 걸. 톱 모델 최소라가 등장했다! 바이커 재킷, 레오퍼드 퍼를 거칠게 내려 입고 다크한 립 컬러로 시선을 강탈한 배드 걸.
  • 발그레한 치크처럼 수줍은 표정으로 카메라 앞에 선 모델 란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아이디(@ppikka_chu)처럼 깜찍한 빈티지 룩을 선보였다.
발그레한 치크처럼 수줍은 표정으로 카메라 앞에 선 모델 란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아이디(@ppikka_chu)처럼 깜찍한 빈티지 룩을 선보였다.
  • 심심한 블랙 컬러에 풍미를 더해준 오리엔탈 패턴의 킥!심심한 블랙 컬러에 풍미를 더해준 오리엔탈 패턴의 킥!
  • 친구는 닮는다고 했던가요? 패션 위크 내내 단짝으로 등장한 모델 이지와 석일명. 친구는 닮는다고 했던가요? 패션 위크 내내 단짝으로 등장한 모델 이지와 석일명.
3 / 10
뒷모습에 힘을 준 당신은 진정한 패션 피플!

뒷모습에 힘을 준 당신은 진정한 패션 피플!

  • 뒷모습에 힘을 준 당신은 진정한 패션 피플! 뒷모습에 힘을 준 당신은 진정한 패션 피플!
  • 이곳이 바로 런웨이! 펑키한 스쿨 걸로 등장한 모델 최소라. 그녀의 손에 든 앙증맞은 폰 케이스는 키 아이템이다.이곳이 바로 런웨이! 펑키한 스쿨 걸로 등장한 모델 최소라. 그녀의 손에 든 앙증맞은 폰 케이스는 키 아이템이다.
  • 유니크한 선글라스 하나로 시선 집중! 유니크한 선글라스 하나로 시선 집중!
  • 이번 시즌 샤넬 트위드 원피스로 한껏 멋을 낸 모델 송해나.이번 시즌 샤넬 트위드 원피스로 한껏 멋을 낸 모델 송해나.
  • 뎀나 바잘리아의 친구들인가요? 뎀나 바잘리아의 친구들인가요?
  • 친구는 닮는다죠? 귀 밑 3cm, 앙증맞은 앞머리, 슬쩍 드러난 배까지 닮았네요.친구는 닮는다죠? 귀 밑 3cm, 앙증맞은 앞머리, 슬쩍 드러난 배까지 닮았네요.
  • 블루 컬러로 포인트를 준 모델 송해나. 블루 컬러로 포인트를 준 모델 송해나.
  • 처피뱅이 잘 어울리는 모델 김로사. 그녀는 혹시 백설 공주?
처피뱅이 잘 어울리는 모델 김로사. 그녀는 혹시 백설 공주?
  • 아이린, 여기 보세요!
아이린, 여기 보세요!
  • 패션 시계를 1970년대로 되돌린 고혹적인 그녀들.
패션 시계를 1970년대로 되돌린 고혹적인 그녀들.
  • DDP에 등장한 미녀 삼총사! DDP에 등장한 미녀 삼총사!

<나일론> 크루가 포착한 2017 S/S 서울 패션 위크 스트리트! 런웨이를 종횡무진한 모델들의 리얼 웨이 룩은 관전 포인트다.

Credit Info

EDITOR
KIM BO RA
PHOTOGRAPHER
LEE GU NO

2016년 12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KIM BO RA
PHOTOGRAPHER
LEE GU NO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