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ashion

it list - FASHION

트렌디한 봄 신상 아이템!

On April 06, 2016 0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트렌디하게 채워줄 4월의 패션 아이템.

러플 디테일의 화이트 슬립온은 24만9천원 로맨시크.

러플 디테일의 화이트 슬립온은 24만9천원 로맨시크.

러플 디테일의 화이트 슬립온은 24만9천원 로맨시크.

패치워크 장식의 데님 재킷은 29만8천원 SJYP.

패치워크 장식의 데님 재킷은 29만8천원 SJYP.

패치워크 장식의 데님 재킷은 29만8천원 SJYP.

  • ruffle steps

    ‘러플’ 하면 단연코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소녀의 이미지가 떠오른다. 봄이면 나도 모르게 러플 디테일 앞에 마음의 문이 열리곤 하는데, 간지러운 느낌에 쉽게 구매로 이어지지 않는다. 하지만 로맨시크의 슬립온을 보는 순간, ‘이거다!’ 하는 직감이 드는 이유는? 깨끗한 화이트 컬러에 세련된 슬립온 슈즈. 부담스럽지 않게 사뿐히 러플 디테일을 차용한 디자인에 발걸음마저 가벼워진다. LEE JUNG EUN

  • 붙이는 재미

    밋밋한 디자인일지언정 ‘이것’ 하나면 유니크한 아이템으로 기사회생한다. ‘이것’의 정답은 바로 패치. 떼었다 붙였다 자유롭게 커스터마이징할 수도 있어 옷장 속 케케묵은 아이템마저 빛을 발하기 마련. SJYP는 심플한 데님 재킷에 디자이너 이름이자 브랜드 로고의 앞 글자를 따 ‘S’와 ‘Y’는 물론 위트 있는 장식을 더했다. LEE JUNG EUN

(왼쪽부터) 투명 프레임 선글라스는 40만원대 토즈, 스틸 프레임을 감싼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는 50만원대 끌로에.

(왼쪽부터) 투명 프레임 선글라스는 40만원대 토즈, 스틸 프레임을 감싼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는 50만원대 끌로에.

(왼쪽부터) 투명 프레임 선글라스는 40만원대 토즈, 스틸 프레임을 감싼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는 50만원대 끌로에.

유기적인 형태의 뱅글 15만원·링 각각 5만5천원, 9만5천원·멀티 링 18만원·브레이슬릿은 모두 먼데이에디션.

유기적인 형태의 뱅글 15만원·링 각각 5만5천원, 9만5천원·멀티 링 18만원·브레이슬릿은 모두 먼데이에디션.

유기적인 형태의 뱅글 15만원·링 각각 5만5천원, 9만5천원·멀티 링 18만원·브레이슬릿은 모두 먼데이에디션.

  • 써볼게요

    평범하지 않은, 그러나 과하지 않은 선글라스를 찾는다면? 프레임에 에지를 더한 선글라스에 시선을 돌릴 것. 오버사이즈 렌즈를 감싼 가는 스틸 프레임, 투명한 프레임 위를 한 번 더 감싼 디테일의 선글라스라면 까다로운 이들의 필요충분조건을 모두 채울 수 있다. KIM BO RA

  • talk to me

    하나의 선으로 시작해 손가락을 따라 자유롭게 움직이는 유기적인 형태의 멀티 주얼리. 심플하면서도 복잡한 형태로 아이러니한 매력을 주는 주얼리는 실험적인 공연을 선보이는 루프엑스(Rufxxx)의 퍼포머이자 모델로도 활동하는 Qri와 먼데이에디션의 컬래버레이션 제품이다. ‘몸의 일부가 된 주얼리가 몸에게 장난이나 시비를 거는 걸 상상했다’는 게 Qri의 콘셉트. 착용하는 순간 몸에 ‘착’ 감기며 말을 거는 주얼리를 경험해보기를! LEE JUNG EUN

아웃솔이 청키한 트리노믹 R698은 10만9천원 푸마.

아웃솔이 청키한 트리노믹 R698은 10만9천원 푸마.

아웃솔이 청키한 트리노믹 R698은 10만9천원 푸마.

스트랩 레더 뮬은 16만9천원 탐스.

스트랩 레더 뮬은 16만9천원 탐스.

스트랩 레더 뮬은 16만9천원 탐스.

  • 더 클래식

    1990년대를 풍미했던 패션과 컬처가 패션계의 빅 트렌드로 손꼽히는 이번 시즌, 푸마는 그 당시 푸마의 트리노믹에 경의를 표했다. 당시 소개된 R698 제품의 스타일과 기능성을 동시대로 끌어온 것. 그들의 헤리티지를 느낄 수 있는 푸마 트리노믹 R698은 레스모아에서 만날 수 있다. KIM BO RA

  • slide up

    컨추리한 외모의 투박한 신발이 끌리는 이유는 단지 그래니 룩의 유행 때문만은 아니다. 날렵하고 아찔한 힐보다 동그란 외모의 뮬을 신고 발끝을 까딱이는 제스처라면 고양이처럼 요염한 자태를 드러내기 충분하니까. 하늘거리는 원피스에도, 똑 떨어지는 팬츠에도 신기 좋은 뮬을 까딱여볼 때. KIM BO RA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트렌디하게 채워줄 4월의 패션 아이템.

Credit Info

2016년 04월호

이달의 목차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