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Beauty

FAIR VS. MEDIUM(2)

그윽하게 윤곽을 드러내다, medium skin

On January 21, 2016 0

맑게 빛을 내는 환한 피부와 그윽하게 윤곽을 드러낸 차분한 피부. 얼굴의 분위기를 결정하는 ‘톤’ 메이크업 레슨.

medium skin

자신의 피부 톤에 맞춰 메이크업한 뒤, 어두운 톤의 베이스로 윤곽을 살리는 컨투어링 기법을 포인트로 잡는다. 피치 컬러 블러셔로 컨투어링한 부분과 자신의 피부 톤을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테크닉이 관건.
 

01 skin care
다음 단계에 프라이머를 사용할 계획이므로 표면에 유분이 겉돌면 제형이 밀릴 수 있다. 부드럽게 밀착되는 밀키한 제형의 크림을 바르고, 만일 피부에 끈적함이 남는다면 미용 티슈로 얼굴을 지그시 눌러 유분을 정돈한다.

02 pore cover
파운데이션의 밀착력을 높일 수 있도록 준비하는 단계. 투명하게 발리는 모공 프라이머로 피부 결을 정돈한다. 발랐을 때 피부 위에 벨벳막을 씌운 것처럼 부드럽게 밀착되는 제품이 좋다. 유분 컨트롤 기능이 있다면 베스트. 피부 결이 거칠거나 모공이 눈에 띄는 부분만 얇게 커버해도 무방하다.

03 foundation
2가지 톤의 파운데이션이 필요하다. 먼저 자신의 피부 톤과 같은 컬러를 얼굴 윤곽을 제외한 가운데 부분에 스펀지로 두드려 바른다. 커버력이 뛰어난 리퀴드 파운데이션을 사용하고 손등에서 두드려 스펀지에 흡수시킨 상태로 발라야 뭉치지 않는다. 그다음 윤곽을 잡을 차례. 피부보다 한 톤 어두운 스틱 타입이나 꾸덕한 크림 파운데이션을 아까 바른 파운데이션이 흡수되어 있는 스펀지를 다시 사용해 두드려 바른다. 앞서 바른 파운데이션 톤이 믹스되면서 자연스럽게 블렌딩되고, 두 컬러의 경계에서는 자연스럽게 잘 섞이도록 손목의 힘을 빼고 톡톡 터치하면서 밀착시킨다. 그리고 얼굴에 볼륨을 더할 수 있도록 스펀지에 남아 있는 양으로 눈두덩, 눈썹과 이어지는 콧대 양쪽 부분을 터치하면 1차 컨투어링 끝. 만일 얼굴이 칙칙해 보인다면 앞서 사용한 파운데이션에 핑크빛 컨실러를 소량 섞어 콧대와 다크서클을 가볍게 밝혀준다.
 

 

3 / 10
/upload/nylon/article/201601/thumb/25607-66990-sample.jpg

 

 


1. 피부 요철과 모공을 감추는 베네피트의 더 포어페셔널 22ml 4만4천원.
2. 영양과 높은 커버력을 겸비해 피부를 깨끗하게 정돈하는 바비 브라운의 스킨 너리싱 글로우 파운데이션 30ml 8만5천원대.
3. 버터처럼 녹아 완벽 밀착되는 문샷의 페이스 퍼펙션 밤 302호 30g 3만8천원.
4. 드라이와 웨트 포뮬러 2가지 연출이 가능한 나스의 듀얼 인텐시티 블러쉬 쥬블레이션 6g 7만4천원.
5. 건조함 없이 피부에 밀착되는 메이크업 포에버의 스컬프팅 블러쉬 10호 6g 3만8천원.


04 shading
어두운 톤의 파운데이션을 바른 얼굴의 윤곽 부분을 따라 셰이딩을 넣을 차례. 부채꼴 모양의 넓고 납작한 브러시에 셰이딩 파우더를 묻혀 부드럽게 쓸어준다. 파우더는 매트하고 펄이 없는 것이 자연스럽다. 골드 펄이 있거나 붉은빛이 도는 셰이딩 파우더는 태닝 룩의 느낌이 나기 때문. 콧대 옆과 눈두덩에는 도톰한 섀도 브러시로 셰이딩을 넣으면서 마무리. 만일 셰이딩이 얼룩덜룩해졌다면 맨 처음 파운데이션을 바른 스펀지로 피부를 살짝 문지르듯 닦아내면서 컬러를 중화할 것. 그래도 셰이딩이 생각보다 많이 들어갔다면 스펀지에 로션을 묻혀 닦아낸다.

05 blending
얼굴 중앙에 바른 파운데이션과 윤곽에 표현한 컬러를 자연스럽게 이어줄 수 있는 장치로 치크를 활용한다. 오렌지 컬러의 농도가 짙은 피치 컬러 블러셔를 이용하는데, 광대를 넓게 감싸듯 앞에서 뒤로 길게 통통한 브러시로 쓸어준다. 윤곽의 브라운 컬러와 얼굴 본연의 핑크 컬러가 섞인 피치 컬러를 이용하기 때문에 컬러가 자연스럽게 블렌딩되고, 혈색이 더해지면서 얼굴이 조여지듯 작아 보이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블러셔 역시 골드 펄은 피하되 미세한 핑크 펄이나 진주 펄은 무방하다.

맑게 빛을 내는 환한 피부와 그윽하게 윤곽을 드러낸 차분한 피부. 얼굴의 분위기를 결정하는 ‘톤’ 메이크업 레슨.

Credit Info

EDITOR
KIM YEO JIN
PHOTOGRAPHER
PARK CHOONG YUL
MODEL
UM YOU JUNG
MAKEUP
OH KA YOUNG
HAIR
YOON SEONG HO
DESIGNER
PARK EUN KYUNG
ASSISTANT
LEE DA KYEONG

2016년 01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KIM YEO JIN
PHOTOGRAPHER
PARK CHOONG YUL
MODEL
UM YOU JUNG
MAKEUP
OH KA YOUNG
HAIR
YOON SEONG HO
DESIGNER
PARK EUN KYUNG
ASSISTANT
LEE DA KYEONG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