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점점 못생겨지나 봐

On April 13, 2018 0

/upload/grazia/article/201804/thumb/38216-291414-sample.jpg

디올의 2018 가을/겨울 맨즈 컬렉션에 등장한 벨라 하디드의 발에도 아빠 운동화 같은 투박한 신발이 자리했다.


못생긴(?) 신발들의 기세가 시즌을 거듭할수록 강해지고 있다.
발렌시아가의 2018 봄/여름 컬렉션에 등장한 플랫폼 크록스는 런웨이에 등장한 순간 SNS에서 화제가 되었고, S자 밑창에 투박한 디자인이 특징인 루이비통의 아치 라이트 스니커즈는 스트리트 패션 피플들의 필수품이 되었다. 이 흐름은 얼마 전 진행된 2018 가을/겨울 컬렉션에서도 뚜렷하게 감지되었다. 어그와 협업해 사이하이 어그 등 상상 이상의 길이와 부피감을 자랑하는 양털 부츠를 만들어낸 Y Project, 2017 봄/여름 컬렉션의 크록스에 이어 이번엔 도무지 힐인지 운동화인지 정체성이 헷갈리는 슈즈를 선보인 크리스토퍼 케인 등이 대표적이다. 출시 당시 어글리 슈즈로 불리던 프라다의 2014 봄/여름 컬렉션의 테바 샌들이나 코치의 2015 봄/여름 컬렉션의 클로그는 명함도 못 내밀 정도로 진화했다. 봄은 물론이고 멀게는 가을과 겨울까지 유행할 어글리 슈즈, 관건은 어떻게 스타일링하느냐에 달렸다. 매 시즌 슈즈 디자인은 다양하게 변모하고 있지만 런웨이, 셀럽, 스트리트 패피들이 보여주는 스타일링 팁은 단 하나다. 대부분 캐주얼한 슈즈와 달리 옷은 포멀하게, 혹은 드레시하게 입으라는 것! 블랙 슈트에 운동선수가 신을 법한 운동화를 매치한 벨라 하디드, 슬립 드레스와 함께한 발렌시아가의 런웨이가 그 예다.

 

  • 2014 S/S 프라다

    주얼 장식이 더해져 테바 유행의 정점을 찍은 ‘쿠튀르 테바’.

  • 2017 S/S 구찌

    알고 보면 양말과 플랫폼 샌들이 혼연일체.

  • 2015 S/S 코치

    달그락달그락. 클로그 특유의 나무 굽 소리를 다시 듣게 했던 코치.

  • 2017 S/S 크리스토퍼 케인

    크록스를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승격시킨 크리스토퍼 케인.

  • 2018 F/W Y PROJECT

    한껏 구겨지고 무릎까지 올라오는 2.0 어그들. 따뜻하긴 하겠네요!

  • 2018 S/S 발렌시아가

    1년 전의 크리스토퍼 케인보다 더한 크록스가 나타났다.

  • 2018 S/S 루이비통

    도톰한 운동화에 브랜드 특유의 미래적인 요소를 더한 루이비통.

  • 2017 F/W 발렌시아가

    투박한 운동화 유행에 불을 지핀 트리플 S.

2018 F/W 크리스토퍼 케인

그래서 이건 힐인가요, 운동화인가요?

Credit Info

2018년 4월

2018년 4월(총권 101호)

이달의 목차
EDITOR
진정아
PHOTO
Getty Images, Showbit, Imaxtree

2018년 4월

이달의 목차
EDITOR
진정아
PHOTO
Getty Images, Showbit, Imaxtree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