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라이프스타일

웹투니스트의 인생 만화책

On October 28, 2016 0

잘나가는 웹툰 작가들이 고른, 당신을 만화방으로 걸음하게 만들 재밌는 만화책.

  • 기안84_최강전설 쿠로사와

    후쿠모토 노부유키 저, 11권 완결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쿠로사와’는 40대가 되도록 이렇다 할 무언가를 이루지 못했고, 가정을 꾸린 것도 아니며, 그저 기계처럼 하루하루를 산다. 친구도 없고, 사람을 상대하는 데도 서툴다. 그런 그가 인망을 얻기 위해 애쓰는 모습은 처연하다(물론 작가의 기본기는 ‘유머’다). 다들 자신의 안위만을 생각하며 사는데, 한번쯤은 주변도 살펴보았으면 .

    기안84가 꼽은 나의 대표작 <노병가>
    그 외 주요 작품 <패션왕>, <복학왕>

  • 김달님_헤이, 웨잇…

    제이슨 저, 1권 완결
    20대 초반에 찬찬히 ‘음미’했다. 절친으로 등장하는 ‘비욘’과 ‘욘’의 어린 시절을 훔쳐보며 호들갑을 떨었던 기억이 난다. 무의미한 말장난과 한가로운 오후, 짝사랑하는 아이, 만화책이 있는 나날. 하지만 욘이 갑자기 어른이 돼버리고, 인생 2막이 펼쳐진다. ‘잠깐만!’을 외치며 인생을 멈춰 세울 수 없다는 사실이 어찌나 서글프던지.

    김달님이 꼽은 나의 대표작 <멍순이>
    그 외 주요 작품 <2013 전설의 고향>, <운빨 로맨스>

  • 무적핑크_세인트 영멘

    나카무라 히카루, 12권 미완결
    ‘신’의 영역에서 양대 대부인 예수와 부처가 인간 세상에서 살게 된다면 어떤 일들이 일어날까? 작가는 찰나에 끝나버릴 우스꽝스러운 질문을 만화의 세계로 끌어들였다. ‘크리스마스’와 ‘부처님 오신 날’을 서로 챙겨주는 예수와 부처라니! 읽는 동안 수시로 ‘큭큭’ 하는 웃음이 터질 거다.

    무적핑크가 꼽은 나의 대표작 <조선왕조실톡>
    그 외 주요 작품 <경운기를 탄 왕자님>, <실질객관영화>

  • 김양수_핑퐁

    마츠모토 타이요, 5권 완결
    작가는 거친 그림체를 추구하며 앵글도 자유자재로 구사한다. 고등학교 탁구부 선수들이 탁구에 몰입하고, 그 안에서 삶의 깨달음을 얻는 과정이 특유의 ‘펜 터치’로 묘사됐다. 재미는 ‘페코’가 ‘드래곤’과 준결승전에서 맞붙는 부분에서 정점을 찍는다. 러닝 중 극도로 기분이 좋아지는 상태를 뜻하는 ‘러너스 하이’처럼.

    김양수가 꼽은 나의 대표작 <생활의 참견>
    그 외 주요 작품 <아이소포스>, <선생님이 간다!>, <사노라면>

  • 하일권_자학의 시

    고다 요시이에, 2권 완결
    제목에 이끌려 충동 구매했는데, 펼치자마자 휙 다 읽어버렸다. 그만큼 대단한 흡입력을 갖춘 만화. 게다가 읽고 나서의 여운이 상당하다. 누구나 겪어봤을 법한 일상적인 이야기를 다루었지만, 찬찬히 생각해 볼 거리가 많기 때문이다. 단순한 선으로 표현해 내는 ‘웃픈’ 현실이 남일 같지 않다. ‘각 잡고’ 앉아서 읽었으면 한다.

    하일권이 꼽은 나의 대표작 <목욕의 신>
    그 외 주요 작품 <삼봉이발소>, <방과 후 전쟁활동>, <스퍼맨>

  • 김진_백귀야행

    이마 이치코, 24권 미완결
    기이한 능력 때문에 소년 ‘리쓰’의 주변에는 늘 귀신이 들끓는다. 그리고 이들과 얽히면서 평범한 수험생 생활은 점점 멀어져 간다. 개인적으로 ‘오지로’와 ‘오구로’가 등장하는 에피소드를 강추한다. 어떤 내용인지는 직접 확인하길. 1권 발매 후 10여 년이 지난 지금도 결말이 나지 않은 까닭에 서점에 들를 때마다 ‘신간 나왔나?’ 하고 확인하는 재미도 쏠쏠할 것.

    김진이 꼽은 나의 대표작 <아랫집 시누이>
    그 외 주요 작품 <그린링 에코콩>, <나이스 진타임>

잘나가는 웹툰 작가들이 고른, 당신을 만화방으로 걸음하게 만들 재밌는 만화책.

Credit Info

2016년 10월호

2016년 10월호(총권 83호)

이달의 목차
EDITOR
김수정
PHOTO
이지형

2016년 10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김수정
PHOTO
이지형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