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뷰티

패션 근육 오블리크

On May 14, 2016 0

복부를 드러내는 크롭트 톱, 몸에 달라붙는 니트 톱까지 중요한 것은 오블리크다. 옷태를 결정하는 패션 근육 오블리크는 세 부위의 근육을 복합적으로 자극해야 한다.

헤일리 볼드윈

헤일리 볼드윈

헤일리 볼드윈

크롭트 톱에 최적화된 보디의 정수가 무엇인지 보여주는 칼리 클로스.

크롭트 톱에 최적화된 보디의 정수가 무엇인지 보여주는 칼리 클로스.

크롭트 톱에 최적화된 보디의 정수가 무엇인지 보여주는 칼리 클로스.

세 부위를 고루 자극하는 크런치 운동으로 아름다운 오블리크 라인을 만들 수 있어요. _칼리 클로스

세 부위를 고루 자극하는 크런치 운동으로 아름다운 오블리크 라인을 만들 수 있어요. _칼리 클로스

세 부위를 고루 자극하는 크런치 운동으로 아름다운 오블리크 라인을 만들 수 있어요. _칼리 클로스

하복부 운동
리버스 크런치(10~20개씩 4세트)

오래 앉아 있는 커리어 우먼에게 흔히 생기는 군살은 보통 배 아랫부분에 집중된다. 하복부 운동은 척추 근육의 힘과도 연결돼 있어, 무리하게 운동하면 골반이나 척추 아래쪽에 경련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바닥에 누운 뒤 무릎을 복부와 수평이 되게 들어 올리고 두 손은 엉덩이 쪽 바닥을 짚는다. 그런 다음 척추를 하나하나 말아 올리는 느낌으로 엉덩이를 들어 올린다(상체를 올리는 크런치와 반대라고 생각하면 쉽다). 안병훈 트레이너는 “다리가 아닌 엉덩이를 들어 올린다는 느낌이 중요해요. 하복부를 가슴에 닿게 한다는 생각으로 천천히 움직여야 부상의 위험이 낮죠”라고 조언한다.

+ 시티드 니업 운동
의자나 바닥에 앉아 양손으로 등 뒤 바닥을 짚어 무게중심을 뒤쪽에 실리게 한다. 무릎을 구부리며 다리를 몸 쪽으로 당길 것(복부의 힘으로 끌어당겨야 한다). 복근이 완전히 수축된 상태에서 천천히 처음 자세로 돌아온다. 익숙해지면 1kg 내외의 생수병이나 덤벨을 다리 사이에 끼워 강도를 높이길.
 

상복부 운동
크런치(20~30개씩 4세트)

“크런치 운동은 복부, 코어 운동의 꽃이죠. 복부 중앙에 세로로 위치한 복직근과 양옆의 복사근을 자극해 코어를 단단하게 해줍니다. 척추를 지지하고 골반을 부드럽게 회전시키는 핵심 근육들을 자극해 11자 복근은 물론이고, 전체적인 몸의 중심도 잡아주는 운동이에요.” 914피트니스 안병훈 트레이너의 설명이다. 바닥에 등을 대고 평평하게 누워 배와 다리가 직각을 이루도록 구부린 뒤, 어깨를 들어 올리는 식으로 가슴을 올려야 한다. 이때 허리가 들리지 않도록 복부에 힘을 주는 게 포인트. 다리를 90도로 들어 올리기 힘들거나 운동 시 몸의 중심을 맞추기 힘들다면, 초반에는 양 무릎을 구부리고 발바닥을 바닥에 붙인 뒤 시작하라.
 

옆구리 운동
오블리크 크런치(10~20개씩 4세트)

입체적인 복근 라인과 러브 라인을 위해 옆구리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오블리크 라인, 즉 복사근과 복직근 및 갈비뼈 위를 감싸고 있는 전거근까지 자극시켜 주는 크런치 동작. 왼쪽으로 누워 왼팔은 바닥에 붙이고, 오른손은 머리 뒤쪽에 둔 뒤 무릎을 90도로 구부린다. 오른쪽 팔꿈치가 배꼽에 닿는 느낌으로 상체를 들어 올리며 사선으로 몸을 구부린다. 몸통의 중심이 흔들리지 않도록 복부 전반에 지속적으로 힘을 주는 것이 포인트.

+ 덤벨 사이드 밴드

어깨너비로 다리를 벌려 선 뒤 1kg 덤벨(혹은 생수병)을 들고 반대 손은 머리 뒤에 댄다. 덤벨을 든 쪽으로 상체를 구부리며 왼쪽 복사근을 이완시키고, 복근의 힘을 이용해 천천히 올라오면서 오른쪽 복사근을 수축시킨다. 오블리크 크런치가 끝난 뒤에 가볍게 맨손으로 해도 좋다.
 

복부를 드러내는 크롭트 톱, 몸에 달라붙는 니트 톱까지 중요한 것은 오블리크다. 옷태를 결정하는 패션 근육 오블리크는 세 부위의 근육을 복합적으로 자극해야 한다.

Credit Info

2016년 05월 01호

2016년 05월 01호(총권 76호)

이달의 목차
EDITOR
안새롬
PHOTO
Getty Images

2016년 05월 01호

이달의 목차
EDITOR
안새롬
PHOTO
Getty Images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