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식약처 '살충제 달걀' 결과 발표

On August 21, 2017 0

3 / 10
/upload/essen/article/201708/thumb/35676-253413-sample.jpg

 

 

살충제 달걀로 전국민적인 분노와 공포가 가시질 않고 있는 가운데 최근 국내에서 발견된 살충제 달걀에는 인체에 해를 끼칠 정도의 독성은 없다고 정부가 공식 발표했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번 국내산 달걀 살충제 검출과 관련하여 산란계 농장 전수조사 결과 및 후속 조치와 부적합 농장에서 생산된 달걀에 대한 추적조사 및 위해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향후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달걀을 섭취할 수 있도록 달걀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국 1,239개 산란계 농장 전수 검사 및 추가 보완검사 결과, 총 52개 농장이 부적합으로 판정되었으며 유통 단계에 따라 판매업체 1,617개소를 조사하여 4,511,929개 달걀을 압류•폐기토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 국민 달걀 섭취량은 하루 평균 0.46개(27.5g)이며, 연령대별 극단섭취량은 1~2세는 2.1개(123.4g), 3~6세는 2.2개(130.3g), 20~64세는 3개(181.8g)다. 이번 조사에서 살충제 검출량은 피프로닐(0.0036~0.0763ppm), 비펜트린(0.015~0.272ppm), 에톡사졸(0.01ppm), 플루페녹수론(0.0077~0.028ppm), 피리다벤(0.009ppm) 이다.
피프로닐은 달걀 극단섭취자가 피프로닐이 최대로 검출(0.0763ppm)된 달걀을 섭취하였다고 가정하였을 때에도 위험 한계값(급성독성참고량)의 2.39%~8.54% 수준으로 건강에 위해를 미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식약처는 "오염된 달걀을 하루 동안(ARfD) 1~2세는 24개, 3~6세는 37개, 성인은 126개까지 먹어도 위해 하지 않고, 평생 동안(ADI) 매일 2.6개 먹어도 건강에 큰 문제는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 달걀 살충제 사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리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후관리 등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마무리하여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식품이 국민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적합 계란관련 정보는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와 식품안전나라(foodsafetykorea.go.kr)에 국민들이 찾기 쉽도록 공개하고 있다.

* 살충제 계란•계란 검색 → 식품안전나라 ‘살충제 검출 계란확인’ 바로가기 → 난각번호 또는 농장명이나 주소 입력

이번 ‘살충제 달걀’ 사태는 국민 메뉴였던 달걀을 ‘에그 포비아(달걀 공포증)’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질 정도로 공포 메뉴로 바꾸어 버렸다. 비싼 돈을 내고 ‘친환경 인증’을 받은 달걀을 사서 먹은 소비자들의 분노는 더욱 클 수밖에는 없다.

오늘 정부 발표를 보면서도 과연 복잡하게 얽힌 이해관계와 의식 부족이 단박에 해결되어 국민의 식탁 안전이 확실히 담보될 수 있을 거란 확신이 서지 않는다.
안전한 달걀을 노릇노릇 구워서 자녀들과 맛있게 먹고 싶다는 부모의 소박한 바람이 실현되는 나라이기를 희망한다.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사진
getty images bank
사진
getty images bank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