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유투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건강/돌보기

알쏭달쏭 기내 반입 유모차

On February 01, 2018 0

인터넷 검색창에 ‘기내 반입 유모차’를 검색하면 수십여 개 제품이 쏟아진다. 하지만 그중 실제로 비행기에 가지고 탈 수 있는 제품은 얼마되지 않는다. 유모차의 확실한 기내 반입 기준을 알아봤다.

 


 ->  공항에서는 입출국 심사, 수하물 보안검사, 탑승 수속 등 장시간 줄을 서서 대기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짧게는 수십 분에서 길게는 몇 시간이 소요되는 대기 시간은 어른이 버티기에도 쉽지 않은데 어린아이에게는 더욱 힘겹다.

이런 이유로 아이 데리고 비행기를 타게 되면 유모차의 기내 반입 여부부터 확인하게 된다.

하지만 막상 반입 기준을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면 공유되는 정보가 제각각인데다 ‘기내 반입 가능’이라는 문구에 혹해 구입한 제품도 공항에서 매몰차게 거절당했다는 선배맘들의 경험담이 수두룩하다.

도대체 기내 반입이 가능한 유모차는 어떤 제품이란 말인가?




 □ CHECK  기내 반입되는 유모차의 기준은? 
지역카페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금 사용하는 유모차가 절충형 ○○ 모델인데, 기내 반입 가능한가요?’라는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재미난 점은 댓글로 달린 답변이 제각각이라는 것.

‘얼마 전 ○○항공을 이용했는데 아무런 제재 없이 기내 반입했어요’라는 답변이 있는가 하면, ‘승무원이 줄자로 재더니 단칼에 안 된다던데요’라는 분노(!) 섞인 답변도 있다. 이 때문에 엄마들 사이에서는 ‘유모차의 기내 반입 여부는 결국 복불복’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돌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유모차의 통상적인 기내 반입 기준은 접었을 때 세 단면의 합이 115㎝ 이내로, 기내 반입이 허용되는 수하물의 크기를 따른 것이다.

그렇다면 왜 동일한 모델이더라도 반입이 되는 경우와 안 되는 경우가 있을까? 항공사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기내 반입이 가능한 수하물의 크기는 항공사마다 다를 수 있고, 여행 당일 이용객이 탑승하는 항공기의 기종에 따라 조금씩 유동적으로 적용한다는 것.

즉, 항공기가 큰 기종이면 규정을 조금 벗어나더라도 허용하는 경우가 있지만, 반대의 경우엔 동일한 모델의 유모차라도 반입이 금지될 수 있다. 유모차에 한해 특별 규정을 마련해놓은 항공사도 있다.

가령 대한항공과 진에어는 일자로 완전히 접히는 우산형 폴딩이 가능한 유모차라면 가로 100㎝, 세로와 높이 각 20㎝까지 반입을 허용한다.

따라서 가지고 있는 유모차를 접었을 때 세 변의 합이 115㎝가 넘는다면 미리 항공사에 반입 기준을 문의해보는 것이 가장 확실하다.

 

PLUS TIP 기내 반입 유모차, 없으면 어떡하지?
 +  대부분 항공사에서는 유모차를 소지한 부모를 위해 GATE-TO-GATE 서비스를 운영한다. GATE-TO-GATE 서비스란 유모차를 미리 부치는 번거로움을 감수할 필요 없이 비행기 탑승구 바로 앞에서 수하물로 부치게 해주는 걸 말한다.

출국 수속 후 비행기 탑승 직전 승무원에게 요청하면 절차에 따라 수하물로 유모차를 부치도록 도와주고, 비행기 착륙 후에도 게이트 바로 앞에서 다시 유모차를 받을 수 있어 매우 편리하다.

단, 항공사와 공항의 사정에 따라 수하물 찾는 곳에서 받아야 하거나 여행객이 몰리면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경우도 있으니 사전에 이용 가능 여부를 확인할 것.

 


기내 반입되는 유모차 4

킨즈포켓

1 쌍둥이 유모차로 알려진 ‘킨즈웨건’에서 출시한 제품. 기내 반입은 물론 밀고 다녀도 될 정도로 콤팩트한 사이즈를 자랑한다. 튜브리스 PU 소재 듀얼 타이어를 장착해 흔들림 없는 주행이 가능하며 바람이 빠지지 않아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
 +  폴딩 사이즈 32×14×32㎝
 +  무게 6.8㎏
 +  가격 19만8000원(인터넷 최저가 기준)
 +  문의 www.keenz.net



베이비젠 요요플러스

2 볼 베어링이 지면과 바퀴 사이에서 발생하는 마찰력을 줄여 매끄러운 주행이 가능하다. 바퀴 프레임의 충격 흡수율이 뛰어나 승차감이 편안하며, 생활방수 원단이라 오염 및 습기를 방지한다. 뉴본팩을 구매해 장착하면 양대면 유모차로 신생아부터 사용할 수 있다.
 +  폴딩 사이즈 44×18×52㎝
 +  무게 6.2㎏
 +  가격 80만원
 +  문의 www.motherplace.com



페도라 S1+

3 4단계로 펼쳐지는 풀 차양이 햇빛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캐노피 위쪽의 투명 창으로 주행 중에도 쉽게 아이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시트 중앙에 통풍창이 있어 땀이 많은 아이도 쾌적한 사용이 가능하다. 이동 손잡이가 있어 휴대도 간편하다.
 +  폴딩 사이즈 28×25×55㎝
 +  무게 4.9㎏
 +  가격 23만원
 +  문의 www.prebebe.co.kr



 마마스앤파파스 어보아크로 

4 4.8㎏ 무게를 자랑하는 초소형·초경량 휴대용 유모차. 톡톡 튀는 알록달록한 색상이 포인트로 개폐식 통풍 후드가 있어 답답하지 않다.
풋 브레이크 페달로 간편하게 유모차를 세워둘 수 있고, 탈착되는 안전바가 있어 더욱 안전하다.
 +  폴딩 사이즈 34×20×55㎝
 +  무게 4.8㎏
 +  가격 19만5000원
 +  문의 www.mamaspapas.kr

 

인터넷 검색창에 ‘기내 반입 유모차’를 검색하면 수십여 개 제품이 쏟아진다. 하지만 그중 실제로 비행기에 가지고 탈 수 있는 제품은 얼마되지 않는다. 유모차의 확실한 기내 반입 기준을 알아봤다.

Credit Info

기획
김도담 기자
사진
서울문화사 자료실

2018년 02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김도담 기자
사진
서울문화사 자료실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