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임신/출산

이유식 시작 후 변화가 생겼다!

On August 01, 2017 0

아이가 이유식을 시작한 후 몸에 변화가 생겼다면 ‘뭔가 잘못된 건 아닐까?’ 걱정이 앞선다. 이유식 시작으로 아이에게 생길 수 있는 신체 변화에 대해 알아봤다.

 


일반적으로 생후 4~6개월 즈음 되면 이유식을 시작하는데 그 과정이 결코 순탄치만은 않다. 아이가 겪는 생애 첫 번째 도전인 만큼 고비(!)가 수차례 온다는 게 선배맘들의 경험담이다.

하루에 몇 번씩 변을 보는가 하면 변비나 설사를 하기도 하고 갑자기 몸무게가 늘거나 줄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아이가 새로운 식품에 적응하는 단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자연스러운 과정이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이야기다.





Q 이유식을 시작하고 나서 아이 몸무게가 급격하게 빠졌는데 영양이 부족한 걸까요?

이유식을 시작하면 아이의 몸무게가 감소할 수 있다. 반대로 초기 이유식은 수유와 병행하므로 몸무게가 증가하는 것 역시 자연스러운 일. 표준 체중의 정상 범위에 속한다면 두 경우 모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이유식을 늘렸다면 그만큼 모유나 분유의 양을 줄이고, 하루에 섭취하는 양이 아이의 발육 상태에 적합한지 살핀다. 다만 몸무게가 한 달 이상 늘지 않거나 계속 증가할 때, 표준 체중 범위에서 벗어났을 때는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Q 대변 냄새가 심하고 색깔이 바뀌었는데 괜찮은가요?

평소에 모유나 분유만 먹던 아이가 새로운 식품을 먹으면 대변의 냄새나 모양이 바뀌는 건 당연한 일이다. 재료에 함유된 당이나 지방으로 인해 냄새가 지독해지기도 하고, 어떤 걸 먹었느냐에 따라 색깔이나 굵기가 달라지기도 한다.

아이가 배변하면서 울음을 터뜨리거나 불편해하지 않는다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시간을 두고 지켜보되 며칠이 지나도 대변 색이 돌아오지 않을 때는 소화가 덜 된 것일 수 있으므로 이유식의 무르기 정도를 조절한다.




Q 변비가 생겼는데 점점 심해지는 것 같아요.

이유식을 시작하면 아이의 장이 새로운 음식에 적응하는 시간을 갖는다. 평소보다 장 속에 오래 머물다 보니 전보다 되직한 변을 보는 것이 일반적. 이유식을 시작하면 평균적으로 1.8회 정도 배변하는데, 모유나 분유의 양을 줄이면서 수분 섭취가 줄어 변비에 걸리기 쉽다.

이때는 수분 섭취를 늘리거나 이유식을 만들 때 양배추, 사과 등 소화를 돕는 재료를 이용하면 변비 완화에 효과적이다. 반대로 아이가 묽은 변을 보거나 설사를 할 때는 채소나 과일 등 재료 양을 줄이고 찹쌀을 넣을 것. 간혹 하루에 5회 이상 배변하는 경우가 있지만 이유식에 익숙해지면 자연스레 횟수가 줄어드니 여유를 갖고 기다리도록 한다.




Q 입술 주변에 두드러기처럼 오돌토돌한 트러블이 생겼어요.

피부에 트러블이 생기거나 발진이 생기는 것은 대표적인 알레르기 증상으로 식품에 의한 알레르기일 수 있다. 심하지 않다면 3일 이후 같은 재료를 먹여보고 알레르기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데 정도에 따라 원인과 치료 방법이 달라지므로 아이가 먹은 식품과 양을 기록해 소아청소년과를 방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Q 고열 증상이 자주 나타나고 감기가 떨어지질 않아요.

아이가 모체로부터 받은 면역력이나 항체는 생후 6개월쯤 되면 소진된다. 이 때문에 부족한 영양을 채워주기 위해 생후 4~6개월부터 모유나 분유의 양을 줄이고 이유식을 시작하는 것이다. 잔병치레가 잦거나 감기 등 증상이 오래간다면 떨어진 면역력이 원인일 수 있으니 흰살생선이나 소고기 등 단백질이 풍부한 재료로 이유식을 만드는 것이 좋다.

 

아이가 이유식을 시작한 후 몸에 변화가 생겼다면 ‘뭔가 잘못된 건 아닐까?’ 걱정이 앞선다. 이유식 시작으로 아이에게 생길 수 있는 신체 변화에 대해 알아봤다.

Credit Info

기획
김도담 기자
사진
안현지
도움말
김미리(바른식습관연구소 수석연구원), 김소영(고시환의원 영양실장) 감수 김영훈(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2017년 08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김도담 기자
사진
안현지
도움말
김미리(바른식습관연구소 수석연구원), 김소영(고시환의원 영양실장) 감수 김영훈(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