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교육/놀이

지문적성검사 믿어도 되나요?

On December 15, 2016 0

지문을 통해 적성을 알려준다는 ‘지문적성검사’가 엄마들 사이에서 인기다. 아이의 학습 방법부터 적성에 맞는 직업까지 알려준다는데 과연 믿을 만할까?

 

 

과연 우리 아이의 재능은 무엇일까? 누가 내 아이의 재능을 찾아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부모라면 누구나 좀 더 빨리 아이의 재능을 발견해 잘 키워주고 싶은 바람이 있다. 그래서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적성검사를 받아보기도 한다.

 

몇 년 전 강남 일대 유치원을 휩쓸고 지나간 지문적성검사가 최근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문으로 아이의 두뇌 형태를 분석하여 타고난 학습 유형과 적합한 직업군까지 알 수 있다는 지문적성검사, 과연 믿을 만할까? 전문가들은 비판적이다. 

 

지문은 신체적 특성이고 지능이나 적성은 형체가 없는 인지적, 심리적 특성으로 전혀 다른데, 이 두 가지를 연결하여 해석하는 것이 무리라고 본다. 지문만으로 아이의 적성이나 진로를 계획하는 건 위험한 일이라는 것.

 

아이의 재능을 가장 잘 파악할 수 있는 사람은 부모인 게 맞지만 좀 더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싶다면 ‘믿을만한’ 기관으로부터 ‘검증된’ 적성검사를 받는 것이 방법이다. 단, 이때도 결과를 전적으로 믿기보다는 아이의 재능을 파악하는 기초적인 자료 정도 로만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적성검사 받기 전에 알아둘 것

1 전문가가 검사하는지 확인한다 

심리 및 교육을 전공한 전문가의 지도하에 검사와 해석이 이뤄지는지 살핀다. 전문적인 지식이나 이해 없이 검사 매뉴얼만 대충 익혀서 검사를 실시하는 곳도 있다. 심리적성검사와 교육에 경험이 풍부한 기관인지, 전문가가 참여해 검사와 해석이 이뤄지는지, 검사 후 결과지를 받을 수 있는지 등도 확인한다.

 

2 기관 선택은 신중하게 

부모 입장에서는 아이의 적성에 맞는 교육과 진로를 찾아주고 싶은 게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부모들의 마음을 이용해 이름만 그럴싸하게 내건 곳도 적지 않다. 당연히 이런 곳은 전문가의 질도 떨어지고 프로그램도 신뢰하기 힘들다.

 

따라서 심리검사개발에 관한 신뢰도, 타당도를 통계 분석하여 학술적으로 인정되는 검사를 받을 수 있는 기관인지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검사는 적어도 검사 자격증 혹은 상담사 자격증을 가진 사람이 해야 하니 해당 자격증이 있는지 미리 알아보자.

 

 

 

  Mini interview  

“정확한 데이터로 아이의 강·약점 지능을 파악하세요”

 

지문적성검사는 출처를 알 수 없고, 과학적으로 증명도 되지 않았습니다. 손금이나 관상을 보듯이 재미삼아 본다면 이해는 가지만, 아이의 적성으로 믿고 진로를 계획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심리검사개발 전문가들이 이론적 배경을 꼼꼼히 살피고, 수차례의 예비 검사를 통해 신뢰도, 타당도를 확보하여 개발한 학술적으로 인정되는 검사를 통해 아이의 발달이나 학습 수준 등을 점검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표준화 검사를 통해서만 아이가 현재 어떤 생활을 하고 있고 어떤 부분이 강점인지,유아의 경우에는 어떤 영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제대로 살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은 객관적인 정보를 통해서 앞으로의 특화교육, 진로지도나 체험학습 등 의 계획을 세우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도움말을 준 류숙희 연구이사는요…

서울대학교에서 다중지능으로 교육학 박사 학위 취득. 현재 ㈜다중지능연구소에서 검사 개발 및 연구, 상담을 하고 있다.

 

 

지문을 통해 적성을 알려준다는 ‘지문적성검사’가 엄마들 사이에서 인기다. 아이의 학습 방법부터 적성에 맞는 직업까지 알려준다는데 과연 믿을 만할까?

Credit Info

기획
지은경 기자
사진
한정환
도움말
류숙희(교육학 박사, ㈜다중지능연구소 연구이사)
소품협찬
짐블랑(www.jaimeblanc.com)

2016년 12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지은경 기자
사진
한정환
도움말
류숙희(교육학 박사, ㈜다중지능연구소 연구이사)
소품협찬
짐블랑(www.jaimeblanc.com)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