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카페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DESIGN

Go Ahead

On April 19, 2017 0

카메라 시장은 전장과 다름없다. 포탄 대신 무수한 숫자가 날아다닌다. 각기 화력을 자랑하는 카메라 10대가 진군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4/thumb/34264-227017-sample.jpg

 

 


1 파나소닉 루믹스 DC-GF9
카메라 신제품은 숫자 하나에 희비가 엇갈린다. 숫자가 곧 성능이니까. 이런 경쟁이 시장을 발전시키는 건 맞다. 반면 성능 대신 소형화에 집중하는 경우도 있다. 루믹스 DC-GF9은 카메라의 이동성에 집중했다. 카메라 무게가 239g이다. 가볍기에 일상에서 사진 찍는 편리함을 더 신경 썼다. 180도 틸트 액정과 짝 지은 ‘셀프 샷 모드’나 두 사람 거리가 가까워지면 자동으로 촬영하는 ‘버디 셔터 모드’ 기능 등은 써보면 유용하다. 가격은 67만9천원.

2 올림푸스 OM-D E-M1 마크2
펜 시리즈는 올림푸스의 감성을 담당했다. 반면 OM-D 시리즈는 기술력을 담당한다. E-M1 마크2는, 그러니까 지금 올림푸스의 기술력을 증명한다. 우선 방진, 방적, 방한(영하 10℃) 성능으로 튼튼하다. 듀얼 패스트 오토포커스로 AF도 빠릿빠릿하다. 동영상 전용 손떨림 보정 시스템도 장착했다. 메모리카드 2개를 동시에 쓸 수 있기도 하고, 1,720mAh로 배터리 성능도 늘렸다. 플래그십답게 응당 자랑할 게 많다. 가격은 (보디만) 2백39만9천원.

3 후지필름 GFX 50S
중형 미러리스 카메라다. 낯선 단어다. 풀프레임보다 더 큰 센서를 장착한 미러리스라니. 44×33mm 5,140만 화소를 자랑한다. 기존 중형 디지털카메라보다 덩치와 가격, 셔터 쇼크를 줄인 게 최대 장점이다. 미러리스 카메라답게 발랄한 기능도 탑재했다. 틸트 액정이라든지, 은염 필름 색상을 재현하는 필름 시뮬레이션이라든지. 동영상 기능은 풀HD까지만 지원한다. 사진에만 집중하라는 뜻이겠지. 가격은 미정.

4 시그마 sd 콰트로 H
시그마는 사진 그 자체에 집중하는 회사다. 편리성보다 한 장에 담긴 사진의 깊이를 택한다. sd 콰트로 H로 한 발짝 더 깊게 들어간다. APS-C보다 더 큰 1.3크롭 센서인 APS-H로 무장했다. 유효 화소 수는 무려 5,120만 화소. 전작보다 AF 속도도 개선했다. 시그마가 자랑하는 ‘아트렌즈’군과 결합하면 가공할 결과물을 만들어낸다. 한 장씩 영점 사격하듯 찍는 사람에겐 믿음직한 무기다. 가격은 (보디만) 1백59만원.

5 소니 A6500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의 제왕은 소니다.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인 소니 A7RⅡ는 어떤 기준으로 통용된다. A7RⅡ가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에서 군림한다면, A6500은 APS-C 센서 미러리스 시장에 새로 기준을 제시한다. A6000과 A6300에서 보여준 실력은 최신 모델인 A6500에서 더욱 매서워졌다. AF 속도 0.05초, 초당 11연사로 최대 3백70매 연속 촬영, 5축 손떨림 보정 기능까지. 소니는 제왕 자리를 넘겨줄 생각이 없다. 가격은 (보디만) 1백69만8천원.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4/thumb/34264-225238-sample.jpg

 

 


1 후지필름 X100F
후지필름 역시 클래식한 디자인을 잘 뽑아내는 회사다. 특히 콤팩트 카메라 장르에서 꽤 선전했다. X100F는 APS-C 센서 심은 하이엔드 콤팩트 카메라다. 처음 X100은 2011년에 나왔다. RF 필름 카메라다운 외관과 묵직함이 일품이었다. X100F는 그 X100 시리즈의 네 번째 모델. 외형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딱히 변할 필요도 없었으니까. 대신 거듭될수록 부족한 부분을 채웠다. AF 속도 같은. 가격은 1백59만9천원.

2 캐논 EOS M5
카메라 보디가 손에 쏙, 들어온다. 반면 의외로 묵직하다. 손에 맞닿은 단단한 질감이 믿음직스럽다. 기존 EOS M 시리즈보다 고급스러움을 촉감으로 알려준다. 촉감뿐이랴. 더 날렵하게 초점 잡는 듀얼 픽셀 CMOS AF와 콤비네이션 IS라는 손떨림 방지 기술도 탑재했다. 고급 미러리스의 옵션일 전자식 뷰파인더도 잊지 않고 적용했다. EOS M 시리즈는 (가볍게 찍을 때) 결과물이 좋기로 유명하다. M5는 더 좋다. 가격은 (보디만) 1백19만9천원.

3 펜탁스 KP
펜탁스가 공들여 내놓은 플래그십 DSLR 카메라다. 플래그십이지만 풀프레임은 아니다. APS-C 센서를 탑재했다. 여느 펜탁스 카메라처럼 방진, 방적, 방한 기능도 무장했다. 디자인은 예전 필름 카메라 형태를 토대로 나름의 감각을 더했다. 투박한 형태가 꽤 정겹다. KP가 자랑하는 숫자는 ISO다. 819,200이라는 초고감도를 지원한다. 고감도 경쟁으로 번진 카메라 시장에 나름의 무기를 꺼냈다. 가격은 (인터넷 최저가 기준, 보디만) 1백69만원.

4 라이카 M10
라이카의 상징, M의 신형이다. 4년 만에 새로 출시했다. 역시 아는 사람만 알 정도로 변했다. 보디가 더욱 아날로그 M처럼 날렵해지고, 뷰파인더가 개선됐다. ISO는 50,000까지 지원한다. 변하지 않은 것이라면 M의 자존심 아닐까. 혹은 정체성. 그윽한 은빛 금속성과 정갈한 가죽 질감은 여전하다. RF 카메라 방식으로 상을 겹쳐 초점을 잡노라면 1백 년이라는 시간이 M10에 머문 기분일 게다. 가격은 (인터넷 최저가 기준) 9백20만원대.

5 올림푸스 Pen-F
올림푸스 펜 시리즈는 디지털 시대에 클래식을 외쳤다. 덕분에 가볍고 소품처럼 들고 다닐 미러리스 카메라로 군림했다. 펜-F는 시리즈의 최신작이자 완성형이다. 보다 클래식한 형태를 추구한다. 공들여 마감한 티가 역력하다. 회전식 액정을 돌려 덮으면 옛 카메라 느낌을 물씬 풍긴다. 어쩌면 펜 시리즈가 일군 한 시대를 정리하는 기념 모델일지도. 여전히 마이크로포서드 센서로 빛을 담는다. 가격은 (인터넷 최저가 기준, 보디만) 1백13만원대.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윤희
EDITOR
김종훈

2017년 04월호

이달의 목차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윤희
EDITOR
김종훈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