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카페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DESIGN

Snapshoot

On April 03, 2017 0

한번 보면 이곳저곳 훑어보게 되는 자동차가 있다. 찍고 또 찍었다.

3 / 10

 

VOLVO S60 Polestar

볼보는 알아도 폴스타는 낯설다고? 폴스타는, 쉽게 말해 볼보의 고성능 브랜드를 지칭한다. 메르세데스-벤츠의 AMG와 BMW의 M처럼. 폴스타의 시작은 1996년이었다. 볼보 차를 튜닝하는 업체 이름이었다. 볼보와 협력해 유럽 모터스포츠 경기장을 누볐다. 그 사이 역시 볼보와 합을 맞춰 화끈한 볼보 콘셉트 모델도 선보였다. 덕분에 앙칼진 C30 PCP나 누구도 두렵지 않은 S60 폴스타 콘셉트가 탄생했다. 호흡 좋은 둘은 결국 살림을 합쳤다. 물론 볼보가 품은 형태다. 볼보가 본격적으로 고성능 모델을 양산하기 위해서다.

그 결과물이 S60 폴스타다. 볼보가 만드는 고성능은 딱히 뽐내지 않는다. 레벨 블루라는 독특한 색으로 칠했지만 외관에 극적 변화는 없다. 하지만 안 보이는 곳에서 고성능 뿜을 준비를 끝냈다. 터보차저와 슈퍼차저를 함께 장착해 신속하고 강력하게 4기통 엔진의 잠재력을 끌어낸다. 또 올린즈의 서스펜션과 브렘보 브레이크 등 명성 자자한 부품을 장착했다. 사나이의 가슴을 울리는 볼보다. 가격은 7천6백60만원.
 

3 / 10

 

AUDI TTS

아이콘은 시대에 충격을 가해야 한다. 또 그 영향력을 유지해야 한다. 전자만이라면 꽤 있다. 파격적인 차들이야 뭐. 후자까지 따져보면 숱하게 탈락한다. 아우디 TT는 살아남았다. 1998년 1세대 아우디 TT는 충격적이었다. 기술력은 좋지만 디자인은 지루하다고 평하는 아우디를 달리 보게 했다. UFO처럼 앞뒤가 대칭으로 둥근 디자인은 외계인이 하사한 선물 같았다.

그 이후 아우디는 간결하고 부드러운 선을 누구보다 잘 쓰기 시작했다. 그 전환점이 TT였다. 3세대 TT는 외관이 크게 변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여전히 TT다운 역량을 품었다. 3세대에선 외관 디자인 대신 실내 디자인이 대폭 바뀌었다. 버추얼 콕핏 계기반은 SF 속 우주전투기 조종석처럼 화려하다. 실내는 재밌는 발상으로 재설정했다. 직관적이어서 더 미래적이다. 여전히 TT는 아이콘이라 불릴 만하다. TTS는? 그 TT에 짜릿함을 더했다. 가격은 7천8백90만원.
 

3 / 10

 

FORD New Kuga

포드 쿠가는 태생이 좀 복잡하다. 국적은 미국이지만 유럽에서 나고 자랐다. 해서 미국 차의 특성을 기대하면 당황한다. 유럽에서 성장한 이력에서 알 수 있듯, 운동 성능이 빠릿빠릿하다. 안락하고 느긋한 성격을 찾기 힘들다. 또 과하게 치장하지도 않았다. 덤덤하게 기본에 충실하려고 노력한다. 반면 포드 엠블럼 덕분에 익스플로러의 당당함도 느껴진다. 부분 변경하며 인상을 두툼하게 처리한 점도 영향 미쳤다. 보다 다부지게 바뀐 인상은 미국식 장점일 수 있다.

소형 SUV가 마땅히 지녀야 할 덕목이 뭘까? 쿠가는 교과서적 대답을 꺼냈다. 화려하지 않지만 믿음직한 주행 질감과 부족하지 않은 공간 효율성. 다른 가치에 주목할 시간에 딱 두 가지만 집중했다. 해서 심심할 수 있다. 경쟁 사회에서 매력이 떨어질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직하게 맡은 바 일을 잘하는 사람은 언젠가 인정받는다. 가격은 3천9백90만원부터.
 

3 / 10

 

TOYOTA Prius

어느새 4세대다. 이제는 다시 세대 바꿔 나왔구나, 한다. 하이브리드라는 단어도, 방식도 익숙하다. 하지만 언제나 최초라는 의미는 퇴색되지 않는다. 아니, 프리우스는 단지 시작만 의미하진 않는다. 프리우스는 현재진행형이니까. 1997년부터 지금까지, 또는 앞으로도 하이브리드 차량를 대표한다. 4세대는 심심하다는 전 세대 디자인에서 탈피했다. 여전히 쐐기형 차체지만 잘게 쪼갠 선으로 치장했다.

갖고 싶은 차를 만들겠다는 토요타의 포부를 가미했다. 화려함이 소유욕으로 연결될지 모르겠지만, 도로 위에선 확실히 눈에 띈다. 실내 역시 이제는 익숙해졌나 싶지만 여전히 미래적이다. 과감하게 반짝이는 흰색으로 둘렀다. 깨끗한 흰색과 파랗고 작은 기어 노브 조합은 여전히 프리우스를 낯설게 한다. 20년이 지났는데도 낯설다는 건 장점 아닐까? 가격은 3천2백60만원부터.
 

3 / 10

 

MERCEDES-AMG C 63 Coupe

매혹적인 소리가 귀를 파고든다. 기계 짐승이 낮게 으르렁거린다. AMG 모델, 특히 63이라는 숫자가 붙은 모델이라면 어김없다. 폭 감싸는 시트에 앉아 긴장된 그 소리를 감상하는 시간. 메르세데스-AMG C 63 쿠페와 공명하는 순간이다. 계기반 속도보다, 등을 시트에 밀어붙이는 가속력보다 우선한다. 단지 고성능이기에 표현할 수 있는 음색 이상이다. AMG의 소리야 매번 강조했다. 요즘은 덜 집중했다. 언젠가부터 AMG의 하체와 핸들링이 도드라졌으니까.

하지만 다시 정신 차리니 역시 소리를 빼놓을 수 없다. 비율이 웅장한 차체에 소리가 선을 긋고 면을 채운다. 소리가 채워질 때 모든 기계적 요소가 온전히 결합된다. 새삼 느끼지만, AMG는 그런 자동차다. 문 두 개 빼고 면을 강조한 C 63 쿠페에 앉으니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아니, 다시 매력에 집중할 수 있었다. 가격은 1억2천2백만원.

Credit Info

EDITOR
김종훈
PHOTOGRAPHY
박원태

2017년 04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김종훈
PHOTOGRAPHY
박원태